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빨간 염소들의 거리 (엄창석 장편소설)
엄창석 지음
민음사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8쪽 | 2014-05-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9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중편소설 '화살과 구도'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온 이래 사실적 문체로 존재와 신, 운명과 우연, 의식과 무의식 같은 존재론적 문제와 인간에 대해 탐구해 온 작가 엄창석이 이번에는 10대의 이야기를 썼다. 학교라는 고삐에 묶인 채 각자의 방식으로 일탈을 꿈꾸는 소년들이 인생에서 중요한 것들을 배워 나가는 과정을 담은 소설이다.<BR> <BR> 열다섯 살에 열차 사고를 겪은 후 사춘기를 경험하는 '나'는 재능을 뽐내기 위해 교내 미술부에 들어가지만 그곳에서 자신의 재능과는 비교도 안 될 만큼 미술에 대한 괴벽을 보이며 천재성을 발휘하는 진기섭을 만나게 된다. 그런가 하면 매일 등하교를 함께하며 영어 단어를 외웠던 단짝 '우흠'은 묵묵하고 다정하던 모습과 달리 어느새 학교 짱으로 거듭나며 '나'와는 다른 길을 걷기 시작하고, 이들의 지켜보던 평범한 모범생인 '나' 역시 조심스럽게 일탈을 시도하는데…<BR> <BR> 중고등학생 시절, 함께 학교 다니며 사춘기를 보냈던 친구들과의 우정과 갈등에서부터 학교 밖에서 만난 마음속 은사인 곤 씨의 죽음과 그 죽음이 일깨운 인생의 의미까지, 일생을 결정짓는 중요한 순간들이 10대의 풍경 안에서 사랑과 용기, 이별과 그리움의 형태로 찾아온다.
더보기
목차

열차를 조심해
삼각뿔을 들여다보라
오, 달콤한 세계
거리의 예술가들
어지러운 학교
폭력은 아이들에게 인간의 고독을 알게 한다
진리는 하나가 아니다
숨어서 들은 이야기
재는 티스푼 하나 분량이었다
데칼코마늬 같은 대칭의 무늬
철도 건널목 부근에서
진기섭, 그는 지금 어디서 무엇을 할까?
그날, 씨름장에서
혹한 속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
아, 세네카
그가 떠나다
마지막 유적, 그리고 에필로그

발문 / 이하석
젊은 눈으로 본 세계에 대한 보고서

더보기
저자 정보
엄창석
1961년 경북 영덕에서 태어났다. 영남대 독문과를 졸업하고 199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중편소설 「화살과 구도」가 당선되며 등단했다. 소설집 『슬픈 열대』,『황금색 발톱』,『비늘 천장』, 장편소설 『태를 기른 형제들』,『어린 연금술사』,『유혹의 형식』, 산문집 『개츠비의 꿈』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