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우리 아이들은 안녕하십니까? (흔들리는 부모들을 위한 교육학)

현병호 지음 | 양철북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3,000원 10% 11,700원
304 | 2013.12.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교육 잡지《민들레》발행인 현병호의 첫 책. 그동안《민들레》에 실었던 교육과 세상에 관한 글을 가려 뽑은 것이다. 1999년에《민들레》가 창간되었으니 15여 년 동안의 사유와 실천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한국 교육에 대한 근본적인 통찰, 스무 살 청년이 된 대안교육에 대한 성찰, 교육 정책과 세상에 대한 이야기가 실려 있다. <BR> <BR> 책을 관통하는 하나의 키워드는 바로 ‘성찰’이다. 여러 사람이 모여 있는 곳이면 문제가 생기고, 이 문제를 잘 들여다보면 답이 보이기 마련이다. 이는 곧 한국 교육을 대하는 저자의 태도이기도 하다. 그는 실타래처럼 꼬여 있는 한국의 교육 문제를 외면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직면을 성장의 기회로 삼고자 한다. 그리고 그 방법을 끊임없는 ‘성찰’에서 찾는다. ‘학교교육 정상화’도, 공교육도, 대안교육도 모두가 그에게는 성찰의 대상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