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무것도 하지 않는 즐거움 (행복은 삶의 최소주의에 있다)
함성호 지음
보랏빛소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노동자
#소비자
#최소주의
264쪽 | 2013-06-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삶을 위로하는 지적 유희로 가득한 카툰 에세이. 본업인 시와 건축 외에도 만화 비평, 영화 비평, 공연 기획, 전시 기획 등등 다방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으로 유명한 작가, 함성호. ‘오지래퍼’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그가 틈틈이 쓰고 그린 카툰 에세이다. <BR> <BR> 오지래퍼라는 작가의 별명에 너무나도 걸맞게 이 책에는 만화, 건축, 음악, 여행, 시, 영화 등등 인간의 모든 예술 영역을 통한 재미있는 이야깃거리와 더불어 인문학적인 성찰이 담겨 있다. 자코메티의 조각상 혹은 팀 버튼의 영화에 나오는 익살스런 주인공 같기도 한 그림들은 글이 담고 있는 메시지에 한층 기운을 불어넣는다. 독자들은 방대하고도 깊이 있는 함성호 작가의 이야기를 통해 인식의 지평을 새롭게 확장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BR> <BR> 함민복 시인은 자신이 알고 있는 동년배 중에서 함성호 작가가 가장 박식하다면서 “내가 책장을 넘기는 것이 아니라 책장이 나를 넘겨주는 느낌을 받으며 『아무것도 하지 않는 즐거움』을 읽고 나니 이야깃거리, 생각할 거리가 꿈틀꿈틀 싹튼다. 내 기존의 관심 영역을 넓혀보고 싶은 충동이 나를 사로잡는다. 분도기, 돋보기, 망원경, 사다리, 로프 등의 물건들을 챙겨 그의 서재이고 작업실이라는 ‘거리’로 새삼 나서보고 싶어진다. 그의 들쑤심이 고맙다”라고 추천했다.<BR>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1부
삶의 최소주의
지하철에서 내리는 법
모든 것은 그 구멍에서 시작되었다
나무, 그 끝없는 도서관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것
빛과 그림자, 빛과 풀
인간은 꿈꿀 때만이 영원하다
바룬다 새
007과 배트맨
스스로에게 모독당하다
내 안에 너를 저장한다

2부
진정한 하이테크는 언제나 로테크를 지향한다
건망증
내가 가장 많이 먹었을 때
오지래퍼의 딱 한 가지 로망
빈 시계판
비의 커튼, 스콜
내 안의 외계
이 몸은 누구의 것인가

3부
버스는 나의 도서관
보이지 않는 손
바람의 독서
만화가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
새우깡과 무협지
만화당 풍경
활자 중독자의 행복
거짓말의 의미
아무도 설득하지 못하는 산문들
강간의 아래쪽
회이재 단상

4부
가을비, 박쥐우산
그대와 나 사이에 있는 섬
단순한 만남
성경책 읽어 오기
한 시인이 차려준 절밥
‘범 토끼’의 고뇌
어느 여장부의 눈물
좋으니까 좋지
구름을 만드는 공장

5부
어둠 속에서 빛을 발견하다
세계의 중심, 카일라스
외부일까? 내부일까?
지하도와 두더지 잡기 놀이
건축가는 고집이 있어서요
우리가 새집에서 가슴이 설레는 이유
상징의 공포
귀여워야 살아남는다
흥보의 박

더보기
저자 정보
함성호
시인. 1963년 강원도 속초 출생. 1990년 <문학과 사회> 여름호에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시집 《56억 7천만 년의 고독》 《성 타즈마할》 《너무 아름다운 병》 《키르티무카》, 티베트 기행산문집 《허무의 기록》, 만화비평집 《만화당 인생》, 건축평론집 《건축의 스트레스》 《당신을 위해 지은 집》 《철학으로 읽는 옛집》 《반하는 건축》 《아무것도 하지 않는 즐거움》을 출간했다. 1991년 <공간> 건축평론신인상을 받았다. 현재 건축디자인실험집단 EON 대표이다.
더보기
남긴 글 1
땡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아무것도 하지 않는 즐거움. 행복은 삶의 최소주의에 있다. 결코 가볍거나 쉬운 책이 아니다. 솔직히 제목에 속았다는 생각이 들 정도. 어려워서 생각을 많이 해야 한다.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가 없다는... ----- 읽고 있는 책이 어려운 이유는 아직 받아들일 준비가 안 돼서 그렇다는데 쉬이 공감하기 어려운 주제였다. 왜 제목을 이렇게 지었을까? 전혀 연관성이 없어 보이는데... ----- 사실 이 책을 두 번째 빌린 것이었다. 빌려와서 읽기 전까지 몰랐다. 어디선가 읽은 듯한 내용이라서... 기록을 찾아보니 예전에 읽었었던 책. ----- "노동자는 생산 담당자이면서 소비자이다." 책의 내용 중 꽤 흥미로웠던 가설... 노동자의 의견은 곧 소비자의 요구일 수 있다. 결국은 소비자가 노동자이므로 왕이라고 한다. 다시 읽어봐도 참으로 묘한 책이다. ----- #M3 #아무것도하지않는즐거움 #함성호 #책 #독서 #힐링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