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혼돈의 도시 (판타스틱 픽션 블랙 BLACK 3-13,마이클 코넬리 장편소설 ,The Overlook)
마이클 코넬리 지음
알에이치코리아(RHK)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경찰소설
#반전
#크라임스릴러
284쪽 | 2014-07-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마이클 코넬리의 '형사 해리 보슈 시리즈' 13권. '해리 보슈 시리즈'는 마이클 코넬리의 오랜 범죄 담당 기자 경험에서 비롯된 놀라울 정도의 사실적인 범죄와 경찰 조직의 묘사, 안티 히어로 해리 보슈라는 걸출한 캐릭터로 평론가들과 독자들에 의해 '이 시대 가장 뛰어난 경찰 소설'이라 칭해지고 있으며 영미권 크라임 스릴러의 모던 클래식으로서 그 위상을 떨치고 있다.<BR> <BR> 13권 <혼돈의 도시>. 멀홀랜드 댐 위 산마루에서 발견된 한 사내의 시체. 뒤통수에 대고 처형하듯 두 발의 총알을 발사한 살인사건 조사를 위해 특수살인사건 전담반으로 자리를 옮긴 형사 해리 보슈가 현장에 출동한다. <BR> <BR> 하지만 FBI 요원 레이철 월링까지 갑작스레 현장에 나타나면서 일반적 강력사건이 아닌 것이 밝혀지고, 마침내 보슈는 피해자가 의학물리학자 스탠리 켄트이며 그의 방사능물질 접근권한이 테러리스트들에게 이용되었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피해자가 근무한 병원으로 다시 출동한 보슈와 월링은 병원 금고에서 미안하다는 켄트의 메모와 함께 사제 폭탄의 형태로 변형되어 수많은 시민들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는 세슘캡슐이 모두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경악한다. <BR> <BR> 테러리스트들을 쫓아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세슘을 찾아내려는 월링과 켄트의 살인사건이 모든 것의 실마리가 될 것이라는 확신을 품고 살해범을 쫓는 보슈. 일촉즉발의 위기에 놓인 도시의 운명을 각자 다른 방식으로 구해내려는 집념의 수사가 시작된다.
더보기
목차

01 출동명령
02 TLD 반지
03 더러운 폭탄
04 완전하지 않은 세상
05 공포의 물결
06 사라진 세슘
07 한밤의 목격자
08 곱게 가는 사람은 없다
09 셜록과 왓슨
10 우리가 그를 잊으면
11 새로운 각도
12 큰 그림
13 찰리는 파도를 타지 않는다
14 내부의 적
15 모비
16 피해자와 가해자
17 깨달음
18 섹스 더하기 돈은
살인과 같다
19 눈속임
20 최대의 위협
21 7층
22 검은 구멍

BONUS. 23 위기관리

감사의 글
작가 인터뷰

더보기
저자 정보
마이클 코넬리
1956년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태어났고, 플로리다 대학교에서 저널리즘 과정을 공부했다. 학창 시절 레이먼드 챈들러를 매우 좋아했으며, 소설가이자 교수였던 해리 크루즈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졸업 후에는 플로리다의 데이토너 비치와 포트 로더데일에서 저널리스트로 일했다. 1986년, 두 기자와 함께 항공 사고의 생존자 인터뷰 기사를 썼는데, 이 기사로 퓰리처 상 후보에 올랐다. 이때의 경력으로 미국 최대 신문사 중 하나인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의 범죄 담당 기자로 일하게 되었으며, 수많은 범죄 사건을 다루면서 다양한 경험을 얻은 코넬리는 1992년 LAPD 살인전담반 형사 해리 보슈를 주인공으로 한 장편소설 《블랙 에코》를 집필하여 에드거 상을 수상했다. 이후 해리 보슈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일련의 시리즈를 발표하면서 작가적 명성을 더욱 떨쳐나갔다. 18편의 해리 보슈 시리즈를 쓰는 틈틈이 라스베이거스의 전문 도둑 《보이드 문》, 살인범을 쫓는 신문기자 《시인》, 악당 전문 변호사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분자 컴퓨터를 연구하는 화학자 《실종》 등 색다른 주인공을 소재로 한 스탠드얼론 소설들을 발표하기도 했다. 《블러드 워크》는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감독과 주연을 맡은 영화로 만들어졌으며,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역시 매튜 매커너히 주연으로 영화화되어 호평을 받았다. 또한 그의 대표작인 해리 보슈 시리즈는 2014년부터 아마존 스튜디오를 통해 드라마 [BOSCH]로 제작되고 있다. 발표하는 작품마다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및 판매 최상위권을 유지하는 코넬리의 작품들은 에드거, 앤서니, 매커비티, 셰이머스, 딜리즈, 네로, 배리, 리들리 상 등 영미권 최고의 추리소설에 수여하는 각종 상을 비롯, 일본의 몰티즈 팰컨, 프랑스의 38 컬리버와 그랜드 프릭스, 이탈리아의 프리미오 반카렐라 등 세계 유수의 상을 수상할 정도로 그 작품성도 인정받았다. '미국 미스터리 작가 협회'의 대표로 활동하기도 했던 코넬리는 2016년 현재 플로리다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검정매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짧다. 하지만 강하다.
더보기
HANRYANG88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