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말하자면 좋은 사람 (정이현 짧은 소설)
정이현 지음
마음산책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힘들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SNS
#불안
#안녕
#좋은사람
#짧은소설
#취준생
#폭설
200쪽 | 2014-04-2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도시 생활자의 삶과 고민을 감각적이고 날렵한 필치로 그려내는 작가 정이현의 짧은 소설을 한 권에 담았다. 단편보다도 짧은, 그래서 어디서나 부담 없이 읽기 편하되 압축적이고 밀도 있는 글쓰기를 보여주는 짧은 소설은 거듭 곱씹을 만한 이야기들이다. 등단 초기 작품부터 최근 작품까지 모두 11편을 묶은 이 책은 작가가 완전히 새롭게 구성하고 다듬어 이음새가 단단한 책으로 거듭났다. <BR> <BR> 뜻밖의 선물 같은 이 작품들은 혼자 밥을 먹고 혼자 좁은 골목을 걷고 있는 우리 모두에 대한 이야기다. 서늘하고도 다정한 작가의 목소리는 그렇게 혼자 가는 우리가 어쩌면 모두 좋은 사람들인지도 모른다고 이야기한다. 뾰족한 모서리에 서 있는 것 같은 나날을 이어가는 불안한 열여덟 살, 춥고 겁에 질린 사람이 저 혼자뿐인 줄 아는 스물두 살, 갈 곳이 어디인지 모르는 취업 준비생, SNS의 세계에서 가짜 '나'를 살아온 누군가의 아내… 그들은 모두 '말하자면 좋은 사람'들인 것이다. <BR> <BR> 그럼에도 혼자 있는 사람에게 작가는 무작정 '괜찮다'고 말하지 않는다. 그저 혼자인 또 다른 누군가를 우리 곁에 잠시 세워놓을 뿐이다. 여럿인 혼자는 결국 혼자가 아님을 작가는 이야기를 통해 보여준다. 편마다 신예 화가 백두리의 그림을 2컷씩 배치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견디다
비밀의 화원
이미자를 만나러 가다
또다시 크리스마스
시티투어버스
폭설
아일랜드
모두 다 집이 있다
그 여름의 끝

안녕이라는 말 대신

더보기
저자 정보
정이현
소설가. 소설집 『낭만적 사랑과 사회』 『오늘의 거짓말』 『상냥한 폭력의 시대』, 장편소설 『달콤한 나의 도시』 『너는 모른다』 『사랑의 기초:연인들』 『안녕, 내 모든 것』, 짧은 소설 『말하자면 좋은 사람』, 산문집 『풍선』 『작별』 등을 펴냈다. 이효석문학상, 현대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3
글소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매력적인 필력으로 쓴 보통사람-내 주변 사람들, 친구들, 가족, 그리고 나-의 이야기. 소설을 쓰고 싶단 생각이 아주 잠시 스쳤다. 작가만큼 쓸 자신은 없지만 약간의 자신감을 심어준 책.
더보기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외로운 보도블럭을 규칙으로 걷다, 어긋난곳에서 비집고 나오는 웃음...
더보기
오승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년 전
내 옆에 누구나 겪을법한 그리고 그게 나일수 있는 이야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