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한 달쯤 ,런던 (비 오는 날조차 하나의 여행이 되는, 당신만의 런던을 위한 안내서)
황소영 지음
봄엔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14-07-2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런던에는 비가 많이 온다. 런던은 물가가 비싸다. 런던에는 2층 버스와 빅벤, 대영 박물관, 해러즈 백화점, 리젠트 파크가 있다. 그렇다. 우리가 알고 있는 런던은 이렇게 우울하면서도 아름답다.<BR> <BR> 그러나 메인 스트리트에서 한 걸음 물러선 뒷골목으로 눈길을 돌리거나, 관광객의 발걸음 대신 런더너들의 발걸음을 쫓다 보면 당신은 새로운 런던을 만나게 된다. 그곳에는 그리스부터 레바논까지 전 세계의 음식들을 내어 놓는 식당들이 있고, ‘영국 신사’들의 아이템들로 가득한 가게가 있으며, 주말이 되면 온몸으로 여유로움을 발산하는 런더너들이 모여드는 그들만의 거리가 있다. <BR> <BR> 생각해보면 우리가 일상을 여행할 때 찾고 싶은 곳도 강남이나 명동이 아닌, 한적한 걸음걸음이 있는 서촌이나 가로수길이었다. 혹시 피시앤칩스를 맛보고 실망했거나, 너무 관광지다운 거리에서 관광객들 틈에 끼어 혼미해진 적이 있는 당신이라면 더욱 더 추천하고 싶은 여행, ‘한 달쯤, 런던’이다.
더보기
목차

Prologue
대중교통 타고 런던 즐기기

PART 1 있는 그대로의 런던을 즐기는 방법
늘 비가 내리는, 그래서 햇살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런던
- 런던의 열두 달
도심 속에도 한 뼘 거리 어디에나 자연은 있다
- 런던의 공원
런던에서 가장 친해지기 쉬운 친구, 미술관
- 런던의 미술관
시간의 도시를 달리다, 런던의 2층 버스
- 런던의 시간
여왕처럼 우아하게 애프터눈 티를! ·
- 런던의 티타임

SPECIAL PART 1 한 달쯤, 런던 여행 중 놓치면 아쉬운 런던의 명소
웨스트민스터
시티 & 뱅크
서더크 & 사우스 뱅크
소호 & 메이페어 ·
블룸스버리 & 홀본 ·
쇼디치 & 혹스톤 & 해크니
켄싱턴 & 첼시 ·
매릴본 & 리젠트

PART 2 나만의 런던을 찾아내는 방법
나의 런던 그리고 나의 요리
- 영국 식문화계의 빛나는 별들
중고물품 속에서 나만의 보물찾기, 카부트 세일
- 바른 소비에 대한 영국인들의 의식
런던 새내기 주부의 신 나는 마트 놀이
- 두 가지 버전의 라자냐 레시피
- 런던의 슈퍼마켓

PART 3 그들의 런던을 훔쳐보는 방법
펍, 가장 영국적이고 가장 서민적인 공간
- 영국인들에게 펍이란
꽃을 든 런던의 남자들
- 런더너에게 꽃이란
브리티시 홀리데이, 농장에서 보낸 일주일
영국인 아줌마가 끓여준 홍차
- 영국에선 커피 대신 홍차를
엄마의 추억 속에서 딸이 케이크를 굽는
- 런던의 빈티지 마켓
- 런던의 스트리트 푸드

PART 4 새로운 런던을 발견하는 방법
런던의 키친에서 새로운 시작을 맛보다
- 런더너들이 인정하는 맛
영국을 대표하는 소울 푸드는?
- 런던에서 만난 세계의 맛
그들이 오래된 집에 사는 이유
- 켜켜이 쌓인 시간의 흔적

SPECIAL PART 2 런던 근교 정보
옥스퍼드
케임브리지
헤이스팅스
라이
윈저&이튼
솔즈베리
배스

더보기
저자 정보
황소영
이 책을 번역한 황소영은 다음 생에는 술을 즐길 줄 아는 사람으로 태어나고 싶다는 심심한 애碍주가. 지난 몇 달 동안 매일 밤 이 책을 마주할 때마다 그녀의 머릿속에는 두 가지 생각이 맴돌았다. 첫째, 섹스 앤 더 시티의 그녀들처럼 마티니를 맛있게 홀짝이고 싶다는 상상. 둘째, 뭐든 배워두면 언젠가 쓸모가 있다는 깨달음. (대학교에 다닐 때 바텐더 자격증 시험을 준비했던 것과 독일 와인 연수의 경험이 번역에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경희대학교에서 외식산업학을 전공했고, 뉴욕의 요리학교 ICE에서 요리를 배웠다. 졸업 후 뉴욕의 레스토랑 Jojo와 Telepan에서 인턴십을 마치고, 레스토랑 Aureole에서 요리사로 일했다. 지은 책으로 런던에서의 생활을 담은 ‘한 달쯤, 런던’이 있으며, 영국문화원 블로그와 월간지 등에 영국 생활에 관한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일러스트 칵테일북’은 그녀의 첫 번역서이다.
더보기
남긴 글 1
얼마나좋은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이방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런던을 알 수 있는 책. 책을 덮는 순간 (평소 관심도 없던) 런던으로 가고 싶어졌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