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페넘브라의 24시 서점 (로빈 슬로언 장편소설)

로빈 슬로언 지음 | 노블마인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7명

13,000원 10% 13,000원
384 | 2013.1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로빈 슬로언 소설. 작가 로빈 슬로언은 140자 안에 하고 싶은 말을 담아내는 매체인 트위터 회사의 매니저로 일하던 2008년, 한 줄의 트위터를 읽고 원고지 1400매에 달하는 장편 소설을 구상했다. 문제의 트윗은 "이런, 방금 24시간 도서 반환통(book drop)을 24시간 서점(book shop)으로 잘못 읽었네"라는 문구였다. <BR> <BR> 그는 현재 자신이 몸담고 있는 디지털 세계의 바탕 위에서, 이야기에 빠져 밤을 꼴딱 새고 아침이 오는 것도 몰랐던 마법 같은 기억을 소환해냈다. 이렇게 오래된 지식(책)과 새로운 지식(인터넷)이 만난 마법 같은 공간이 바로 '페넘브라의 24 서점'이다. 디지털과 아날로그 모두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독특한 글쓰기는 단숨에 그를 주목받는 작가로 만들었다.<BR> <BR> 책은커녕 어떤 종류의 종이와도 별 인연 없이 살아온 웹디자이너 클레이는 회사가 망하는 바람에 거리로 나앉을 지경이 되자 매달리는 심정으로 서점에 취직한다. 24시간 운영하는 이 서점의 주인은 기묘한 분위기의 노인 페넘브라 씨였다. 밤 근무자가 된 클레이는 손님이 거의 없는 이 서점이 왜 24시간 영업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BR> <BR> 간혹 오는 손님들은 늘 한밤중에 찾아와 서가를 둘러보지도 않고 곧장 암호 같은 제목을 대며 뒤쪽 서가의 책들을 요구한다. 궁금증을 참지 못한 그는 "절대 책을 펼쳐보지 말라"는 규칙을 어기고, 이 일을 계기로 페넘브라 씨가 갑자기 자취를 감춘다. 단 한 번도 불이 꺼지지 않았던 서점이 어둠에 잠기자 한밤중의 단골 손님들은 대혼란에 빠지는데…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