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특별하지 않은 너를 위해 (AM I THERE YET)

지상철 지음 | 바보새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3,000원 10% 11,700원
293 | 2011.7.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1년 현재 성균관대학교 재학 중인 지상철의 에세이. 2009년 대학생활을 휴학하고 워킹홀리데이비자를 들고 호주로 떠난 그는 두려움에 가득 찬 이방인이었고, 맘 편히 먹고 자는 것조차 허락하지 않았던 그곳에서 도착하자마자 한 핏줄인 한국 사람에게 사기를 당했다. 아무 인맥 없이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퍼스 인근 모든 타운들을 훑고 다녔지만 그에게 어느 누구도 일자리를 주지 않았다. <BR> <BR> 이런 과정을 통해 지구촌 어느 곳에서 건 사회와 그 구성원들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가를 몸소 체험하면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농장일, 아시아인들은 할 수 없는 배타는 일들도 결코 마다하지 않았고, 그 어려운 어떤 일일지라도 일할 수 있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견디어냈다. 그리고 여러 일들을 경험하면서 자아 속에 감추어진 용기와 모험정신으로 충만된 또 다른 자신을 만나게 되었다.<BR> <BR> "이십대를 특별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시작된 여행은 길지 않았지만, 부족한 돈으로 많은 날을 노숙했고, 여권도 도둑맞았으며, 소매치기를 당해서 대사관 보호 아래 며칠을 지내기도 했다. 비자문제 때문에 호주 대사관에선 메디컬 테스트까지 받았고, 노숙하다 전자기기들을 도둑맞기도 했다. <BR> <BR> 야생버라이어티처럼 예측할 수 없는 고통 속에서도 저자는 결국 5개 대륙을 밟았고, 20개국의 나라, 40개의 도시, 60개국이 넘는 사람들을 접하고 느꼈다. 그가 보낸 시간들과 생각, 감성들을 공유하고 싶어 "Am I There Yet? <특별하지 않은 너를 위해>를 쓰게 되었다."라고 말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