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특별하지 않은 너를 위해 (AM I THERE YET)
지상철 지음
바보새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3쪽 | 2011-07-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1년 현재 성균관대학교 재학 중인 지상철의 에세이. 2009년 대학생활을 휴학하고 워킹홀리데이비자를 들고 호주로 떠난 그는 두려움에 가득 찬 이방인이었고, 맘 편히 먹고 자는 것조차 허락하지 않았던 그곳에서 도착하자마자 한 핏줄인 한국 사람에게 사기를 당했다. 아무 인맥 없이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퍼스 인근 모든 타운들을 훑고 다녔지만 그에게 어느 누구도 일자리를 주지 않았다. <BR> <BR> 이런 과정을 통해 지구촌 어느 곳에서 건 사회와 그 구성원들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가를 몸소 체험하면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농장일, 아시아인들은 할 수 없는 배타는 일들도 결코 마다하지 않았고, 그 어려운 어떤 일일지라도 일할 수 있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견디어냈다. 그리고 여러 일들을 경험하면서 자아 속에 감추어진 용기와 모험정신으로 충만된 또 다른 자신을 만나게 되었다.<BR> <BR> "이십대를 특별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시작된 여행은 길지 않았지만, 부족한 돈으로 많은 날을 노숙했고, 여권도 도둑맞았으며, 소매치기를 당해서 대사관 보호 아래 며칠을 지내기도 했다. 비자문제 때문에 호주 대사관에선 메디컬 테스트까지 받았고, 노숙하다 전자기기들을 도둑맞기도 했다. <BR> <BR> 야생버라이어티처럼 예측할 수 없는 고통 속에서도 저자는 결국 5개 대륙을 밟았고, 20개국의 나라, 40개의 도시, 60개국이 넘는 사람들을 접하고 느꼈다. 그가 보낸 시간들과 생각, 감성들을 공유하고 싶어 "Am I There Yet? <특별하지 않은 너를 위해>를 쓰게 되었다."라고 말한다.
더보기
목차

AM I THERE YET? -STARTING
쉽게 무뎌지는 나
퍼스의 야경을 뒤로하고 어딘가를 향해서
Am I There Yet?

AMERICA -MOVING
여행의 나침반
Big Fan Of Maradona
흑백사진
‘저런 사람이 되고 싶다’
천마일 때쯤 열두 번째 읽기
이방인의 첫 경험
그때 내가……?
눈앞이 막막해진 산티아고의 지하철
운전석에서 바라본 도로
하늘과 호수가 연결된 그곳으로
소금 호수를 향한 첫째 날
소금 호수를 향한 둘째 날
소금 호수를 향한 셋째 날
화장실 친구
라파즈의 그 눈빛
선택의 순간
영화 속의 밤
나무판자를 넘어서
리마의 한 샤워실에서
나도 참 치사한 녀석
경계선을 넘어 다니며
하늘을 나는 것과 투명 인간

OCEANIA -LIVING
지푸라기
나의 베스트 프렌드 Lucy
그때 그 모습만
비상 깜빡이에 의지해서
추억보다 아린 기억
카나본에서 만난 사람들
벌써 일 년
맞추기 위해 한걸음
세이루형 같은 사람
대화

ASIA -THINKING
푸른 눈의 여인들 맥 AND 첼시
레이디맨의 웃음
가장 슬픈 섹시함과 농염함 그리고 두 번째 레이디맨의 웃음
알다가도 모를 에리카
걷다가 마주친 묘미
보고 싶고, 듣고 싶은 것
이런 사람, 저런 사람
내 자전거 기사
누군가 글자 퍼즐을 맞추고 있다면

EUROPE -FEELING
역시 내 동생
나는 그곳에 서 있었다
당신의 사진이 기대됩니다
걷다가 걷다가
감상에 젖은 내게 다가온 검은 얼굴들
영화보다 매력적인 건 그들의 눈빛
로맨틱보단 오스트리아 맥주
유럽의 어느 지하철에서
그때 그 석양
사랑스러운 베니스와 나
왜 후레쉬맨이 될 수 없는데?
유리병에서 시작한 with or without you
기관사의 무표정한 얼굴과 내가 놓아준 풍경들
"This is not my first time"
로마에서 시실리 섬으로
걷다가 걷다가 2
그녀가 준 감촉
라면은 참 맛있게 끓였었는데
낯선 곳에 서 있는 익명의 유령

AFRICA -MISSING
그 사람에게 나는
외로워서 외로워서
Can You Believe It?
그럴 땐 다시 일기를 읽기
시작점으로 Am I There Yet?

여행이 끝나고 난 뒤 -FINISHING
여행이 끝나고 난 뒤…

더보기
저자 정보
지상철
이름은 루디(본명 : 지상철)는 1985년 태어나 성균관대학교 재학 중이다. 25살의 나이에 호주로 날아가 온갖 일들로 돈을 벌고, 그 돈으로 혼자 5개 대륙을 여행했다.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하고, 일상의 작은 감동들을 좋아해서 여행 중에 마주친 수많은 사람들, 그리고 걷다가 가슴속에 남겨진 수많은 생각과 감성들을 기록으로 남기고 공유하고 싶었다. <특별하지 않은 너를 위해>는 몇 번을 소매치기당하고, 도둑맞는 것도 모자라 이민성에 갇히기도 하고, 없는 돈으로 여행하려 많은 날들을 노숙으로 지내며 맞서보려고 했던 현실들, 이방인으로서 마주친 풍경들과 그때마다 느꼈던 여러 가지 것들에 대한 평범한 대학생의 이야기이다.
더보기
남긴 글 1
2ffectiv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자유여행 수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