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쓰가루 백년 식당 (소중한 것은 시간을 넘어 이어진다)

모리사와 아키오 지음 | 샘터사 펴냄

찬바람 부는 날 따뜻한 온기가 필요할 때
100년의 시간을 잇는 사랑과 인연의 이야기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66명

13,000원 10% 11,700원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 심심할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사 #동경 #따뜻 #풍경
336 | 2014.1.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순수한 젊은이들의 사랑과 방황 그리고 오랜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는 가치와 소중한 인연을 그린 모리사와 아키오의 장편소설. 소설은 1800년 중반 메이지 시대 쓰가루에서 시작된 오모리 식당 창업주인 1대 겐지와 그의 부인 도요의 애틋하고 정겨운 사랑 이야기, 4대째 후손인 요이치와 요이치의 여자친구 나나미의 아기자기하고도 위태로운 사랑 이야기로 구성된다.<BR> <BR> 주인공 요이치의 아버지이자 현재 오모리 식당의 주인인 데쓰오가 프롤로그에 등장하고, 요이치의 어머니인 아키코가 에필로그에 등장해 소설의 문을 닫는 독특한 구조이다. 가업으로 이어온 고향의 메밀국수집 '오모리 식당'을 떠나 고독한 대도시 도쿄에서 아르바이트로 살아가는 요이치. 사진작가의 꿈을 품고 상경해 현장에서 부딪히며 성장하는 나나미. <BR> <BR> 같은 고향 출신에 엉뚱하고도 순수한 두 사람은 우연히 만나 운명처럼 사랑에 빠지고, 고독하고 차가운 도시 도쿄에서 서로의 존재를 통해 깊이 위로받는다. 그러나 언젠가는 고향에 돌아가 가업을 이어야 할지도 모르는 요이치와 도시에 남아 사진작가로 활동해야 할 나나미는 이렇듯 서로 다른 미래를 구상하면서 갈등과 오해가 깊어가는데…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