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다니엘 글라타우어 지음
문학동네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사랑할 때
외로울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기묘한이야기
#사랑
#우연
#이메일
#일곱번째파도
382쪽 | 2008-04-1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서른이 훌쩍 넘은 도시남녀의 사랑을 이메일이라는 소통 매체를 통해 풀어낸 소설. 처음부터 끝까지 두 주인공의 이메일로 이루어진다. 칼럼니스트이자 저널리스트인 저자의 짧고 간결한 이메일들이 서간문 특유의 호흡과 리듬을 부여한다. <BR> <BR> 웹디자이너인 여주인공 에미와 언어심리학 교수인 레오가 주인공이다. 이야기는 여주인공 에미가 잡지 정기구독의 해지를 부탁하며 보낸 공손한 이메일로 시작된다. 몇 번이나 보내도 연락이 없자 에미는 점차 공격적으로 변한다. 그러나 어느 날 잡지사 직원 대신 레오라는 사람에게 답이 온다. 주소를 잘못 적은 것이다. 이들의 만남은 이렇게 시작되고 두 사람은 묘하면서도 자극적인 ‘메일 데이트’를 시작한다. <BR> <BR> 하지만 에미는 이미 딸 하나에 아들 하나를 둔 모범적인 가정의 부인이다. 이에 에미는 ‘나는 당신과 절대 사랑에 빠지지 않아요!!!’라고 다짐한다. 그러나 결국 레오에게 보낸 메일에 ‘사랑한다’는 고백을 하게 된다. <BR> <BR> 이 소설의 매력은 이 둘의 팽팽한 심리전에 있다. 한쪽의 뜨거움과 다른 한쪽의 냉철함이 교차되며 이야기에 긴장을 부여한다. 사랑의 밀고 당기기 공식을 제대로 실현하는 것이다. 또한 평범한 가정주부와 대학교수가 펼쳐내는 사랑의 방식도 공감을 살만하다. 소심한 현대인의 사랑 또한 이메일과 메신저 등 컴퓨터 모니터 속에서 더욱 깊어지기 때문이다.
더보기
목차

차례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더보기
저자 정보
다니엘 글라타우어
1960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교육학을 공부했으며 통신원과 기자 등 다양한 직업에 종사했다. 오스트리아 일간지 <스탠더드>에서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으며 결혼 후 현재 소설 쓰기에 전념하고 있다. 다니엘 글라타우어가 발표한 《새벽 세 시, 바람이 부나요?》(2006)는 독일에서 250만 부가 팔렸고, 35개국에 번역 출간되었다. 프랑크푸르트도서전협회와 독일서점협회가 주최하는 독일어도서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되었다. 《영원히 사랑해》는 다니엘 글라타우어가 법원통신원으로 17년간 일하며 신문에 게재했던 실제 사건을 토대로 집필했으며 도심 한복판, 평범한 일상 속에서 한 여자가 사랑을 시작하고, 끝내기까지의 과정과 심리를 완벽히 그려냈다. 두 남녀 간 위태로운 사랑 이야기와 마지막 반전은 독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겨준다. 작품 《개미 이야기》, 《그래서》, 《새들의 요란한 지저귐》, 《성탄절 개》, 《이것 좀 봐》, 《테오》, 《영원히 사랑해》, 《기적 연습》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1
앙깨물어버린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이메일을 주고 받는 형식으로 쓰여진 이 소설은 형식면으로 봤을 때, 왠지 전차남이 떠오른다. 내용은 전혀 다르지만. 매거진 정기구독을 취소하기 위해 보낸 메일이 비슷한 스펠링에 다른 메일함으로 가게되면서 알게되는 남녀는 서로에게 깊이 빠진다. 요즘말로 씨버러버(Cyber Lover). 순식간에 다 읽었지만, 결말이 나로썬 너무 아쉽다. 찝찝하고.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설렘은 있었지만, 공감은 부족했다. 바람은 북풍일까 바람일까.
더보기
이재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사랑하고 싶거나 내 마음이 지칠때 한번즘은 읽어볼만한 책으로 추천하고 싶네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