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돌려 말하지 마라
문학의 윤리로 권력과 싸우는 세월호 추모시집

우리 모두가 세월호였다 (세월호 추모시집)
강은교 외 68명 지음
실천문학사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읽으면 좋아요.
#기억
#세월호
#시집
#추모
208쪽 | 2014-07-2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4년 4월 16일에 발생한 세월호 사고는 국가 안전 시스템뿐만이 아니라 생명에 대한 존엄마저 냉혹한 자본의 권력 앞에 무참히 파괴되었음을 보여주었다. 2014년 6월 2일 문학인들은 시국 선언을 통해 정부의 자격을 묻고 권력의 폭력을 고발했다. 그리고 세월호 추모시집 <우리 모두가 세월호였다>를 출간하였다.<BR> <BR> 강은교, 고운기, 고은, 공광규, 곽재구, 구중서, 김기택, 김사이, 김사인, 김선우, 김오, 김은경, 김주대, 김준태, 김중일, 김해자, 나희덕, 도종환, 문동만, 문인수, 박성우, 박찬세, 박철, 박형준, 백무산, 손택수, 송경동, 송찬호, 신용목, 신철규, 신현림, 안상학, 안주철, 유병록, 유순예, 유용주, 유현아, 윤석정, 이민호, 이상국, 이선식, 이시영, 이안, 이영주 등 총 69인의 시인이 참여했다.
더보기
목차

책머리에
딸의 편지 _강은교|꽃밭에는 꽃들이 _고운기|이름 짓지 못한 시 _고은|노란 리본을 묶으며 _공광규|반도의 자화상 _곽재구|다 끝났다 _구중서|기다리래 _김기택|어떤 인사 _김사이|적폐(積幣)가 아니라 지폐(紙幣) _김사인|이 봄의 이름을 찾지 못하고 있다 _김선우|수평선 _김성규|나비가 되었네 _김오|냉기가 도는 심장을 껴안고 잠이 들었다 _김은경|메아리 _김일영|4월 _김주대|다시라기 _김준태|꽃처럼 무거운 마음 _김중일|아기단풍 _김해자|난파된 교실 _나희덕|화인(火印) _도종환|소금 속에 눕히며 _문동만|침몰하는 봄 _문인수|백일홍 _박성우|부를 수 없는 것들이 많아졌다 _박찬세|이제 누가 사랑을 이야기하겠는가 _박철|달콤한 눈 _박형준|세월호 최후의 선장 박지영 _백무산|바다 무덤 _손택수|우리 모두가 세월호였다 _송경동|물속 소년 소녀들 _송찬호|그리고 날들 _신용목|검은 방 _신철규|바다를 털고 걸어 나올 거 같아 _신현림|엄마 아빠 노란 리본을 달고 계세요 _안상학|인사를 끝까지 끌어 올려서 _안주철|파도가 간다 _유병록|날아라, 노란 나비 _유순예|국가를 구속하라 _유용주|물음표의 시간들 _유현아|21그램 _윤석정|아기의 엄마가 올 때까지 _이민호|이 나라가 무슨 짓을 했는지 _이상국|별이 되어라 _이선식|5월 3일, 뉴스타파 _이시영|네 생일에 바친다 _이안|오늘 _이영주|이천십사 년 봄, 부터 _이용임|세월 _이은봉|한 울음이 한 울음에게 _이재무|비 _이진명|공기 속에서 _이진희|내 딸 아들들아 모두 어디로 갔느냐 _이하석|해후 _임경섭|진혼의 노래 _임동확|차를 마시다니 _장석남|볍씨 한 가마 보리 서 말 _정기복|가만히 있지 말아라 _정우영|또 다른 방주 타고 오시라 _정원도|한 아이에게 _진은영|4월 애(哀), 세월 애(哀) _천수호|기억하자 이 비겁을 _최영철|이 닭대가리들아! _최종천|기도들 _최지인|섬집 아기 _최현우|숨 쉬기도 미안한 4월 _함민복|누군가 물었다 _허수경|제망매(祭亡妹), 흰 꽃들의 노래 _허은실|지금은 서정시를 써야 할 시간 _황규관|마침표를 찍을 수 없는 시 _휘민
발문 김윤태|수록 시인 소개

더보기
저자 정보
강은교 외 68명
연세대학교 영문학과 및 같은 학교 대학원 국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68년 《사상계》 신인문학상으로 등단했다. 시집 『바리연가집』, 『초록거미의 사랑』, 『시간은 주머니에 은빛 별 하나 넣고 다녔다』, 『풀잎』, 『빈자일기』, 『소리집』, 『등불 하나가 걸어오네』 등을 지었다. 그 밖에 산문집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무명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추억제』, 『그물 사이로』, 『잠들면서 잠들지 않으면서』 등이 있다. 한국문학작가상, 현대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박두진문학상, 구상문학상 등을 받았으며, 현재 동아대학교 명예교수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