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검은꽃
김영하 지음
문학동네
 펴냄
8,800 원
8,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56쪽 | 2003-08-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김영하적인'에서 '경쾌한 문체와 자유로운 상상력'만을 떠올렸던 사람이라면 그 수식어는 <검은 꽃> 이후 새롭게 정의되어야 한다. 이 소설은 이제까지 김영하가 발표했던 모든 책의 장점을 지닌 동시에 그것들과 완전히 다르다. "무엇을 기대하든 그것과 다른 것을 보게 될 것"이란 작가의 자신만만한 말은, 책을 펼쳐든 순간 현실이 된다.
더보기
목차

제1부
제2부
제3부
에필로그

해설|무(無)를 향한 긴 여정 - 남진우(시인, 문학평론가)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영하
1995년 계간 『리뷰』에 「거울에 대한 명상」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너의 목소리가 들려』 『퀴즈쇼』 『빛의 제국』 『검은 꽃』 『아랑은 왜』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소설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오빠가 돌아왔다』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호출』, 산문집 삼부작 『보다』 『말하다』 『읽다』 등이 있다.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를 번역했 다. 문학동네작가상 동인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만해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들은 현재 미국 프랑스 독일 일본 이탈리아 네덜란드 터키 등 해외 각국에서 활발하게 번역 출간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three-star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내가 좋아하는 소설의 종류다. 실제 존재했던 사건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하고 공부하듯 자료를 찾아내어 글을 써내려가는... 소설속의 인물들은 정말 드라마를 본것처럼 아직 남아있다. 1905년에 각자의 사연으로 멕시코행 배에 올라탄 사람들... 이 소설로 잊혀졌던 사람들의 흔적을 찾아볼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더보기
오태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김영하 작가가 쓴 멕시코이민사 이야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