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생의 베일
서머셋 모옴 지음
민음사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이별했을 때
무기력할 때
읽으면 좋아요.
#극복
#배신
#욕망
#허영
342쪽 | 2007-02-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달과 6펜스>, <인간의 굴레에서>의 작가 서머싯 몸의 장편소설. 허영과 욕망을 극복해 나가는 주인공 키티의 성장을 통해 사랑과 용서, 화해, 그리고 삶의 의미를 되짚는 러브스토리다. 1934년과 1957년, 두 차례에 걸쳐 영화화되었고, 나오미 왓츠와 에드워드 노튼이 주연한 세 번째 영화가 국내에서는 2007년 3월 개봉하였다.<BR> <BR> 서머싯 몸은 학창 시절 이탈리아 여행에서 읽은 <신곡>의 '연옥편'에 등장하는 피아의 이야기에 매료된다. 단테의 피아가 20세기 판으로 재구성된다면 어떤 배경이 어울릴까를 생각하던 작가는 30년쯤 후인 1925년, 중국 여행의 경험을 토대로 쓴 장편소설 <인생의 베일>을 발표했다.<BR> <BR> 아름답고 명랑한 키티는 허영 많은 엄마의 기대 속에 사교계에 등장하지만 결국 나이에 쫓겨 도피하듯 결혼한다. 지루한 결혼생활을 보내던 그녀는 매력적인 유부남 찰스 타운센드로 인해 삶의 의미를 되찾게 된다. 그러나 불륜 사실이 만천하에 알려지려는 순간 찰스는 키티를 배신하고, 키티의 정신세계는 산산조각이 난다.<BR> <BR> 아내의 배신에 깊은 상처를 받은 월터는 키티를 협박하여 콜레라가 창궐한 중국 오지로 데려간다. 자신에게 고통을 안겨준 키티가 죽기를 바라는 마음과, 또 한편으로는 여전히 그녀를 사랑하는 자신을 용서하지 못하는 마음 사이에서, 월터는 매일 사투를 벌인다.
더보기
목차

저자의 말

인생의 베일

옮긴이의 말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서머셋 모옴
영국의 소설가이자 극작가이다. 대표작으로는 〈인간의 굴레〉(1915년), 〈달과 6펜스〉(1919년), 〈과자와 맥주〉(1930년), 〈면도날〉(1944년) 등의 장편 소설이 있다. 1907년에 희곡 〈프레더릭 부인〉이 성공을 거둠으로써 작가로서 입지를 확보하고 경제적, 정신적 여유를 얻은 그는 이후 인기 극작가로서 여러 편의 희곡을 쓰며 편안히 지내게 되었지만, 1912년부터는 극작을 중단하고 장편 소설 〈인간의 굴레〉를 쓰기 시작했다. 〈인간의 굴레〉는 어머니와 아버지의 죽음, 영국으로 온 뒤의 고독했던 유년 시절, 하이델베르크에서 보낸 여유와 지적 모험의 시기, 런던의 의과 대학과 병원에서 보낸 시간 등 그가 고독한 유년 시절을 거쳐 회의적이고 유미주의적인 인생관을 얻기까지 걸어 온 삶을 그린 자전적 소설이다. 제1차 세계 대전 중에 그는 프랑스 전선으로 나가 적십자 야전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영국 정보부의 첩보 요원이 되어 스위스에서 독일 간첩을 감시하고 러시아에서 볼셰비키 혁명을 저지하기 위한 공작을 펴는 등의 활동을 한다. 1916년에 그는 남양(南洋) 여행을 떠나 타히티 섬을 방문하고 후에 이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달과 6펜스〉를 발표한다. 〈달과 6펜스〉는 그는 화가 고갱을 모티브로 한 소설로 자신의 예술지상주의를 유감없이 드러내며 예술에 대한 그의 사상을 분명히 하는 대표적인 작품이다.
더보기
남긴 글 3
미쓰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달과 6펜스’에서 빠져버린 서미싯 몸의 작품이거니와 책이 너무 예뻐서 샀다ㅋ 내가 가진 민음사 책중에서 최고 어여쁨을 담당하고 있다. 사진은 왜 별로 안이쁘게 나왔지. 핑크레이디 . 주인공 키티가 불륜을 저지른 후에 남편 페인에게 발각되어, 그는 키티에게 콜레라지역인 메이탄푸로 가지 않으면 소송을 하겠다고 한다. 페인은 메이탄푸로 가서도 아내를 용서하지 못하고 결국 비극을 맞이하고, 키티는 이런저런 경험을 통해 변화하고 성장한다. 책의 초반에는 주인공 키티를 보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스칼렛 오하라가 떠올랐다. 하지만 스칼렛 오하라가 남편의 진실된 사랑을 뒤늦게 깨닫는 것과는 달리, 키티는 삶과 죽음,자연으로부터 인간사의 덧없음을 깨닫는다. 독립적이고 성숙한 여성으로 성장하게 되는 것이다. . 내용의 진행속도가 빨라서 흡입력이 있다. 다소 두꺼운 책인데도 몇일 걸리지 않고 읽었다. (얇은 ‘클링조어~’는 일주일이 걸린 반면..) 책을 읽으며 메이탄푸가 어느 지역인지 여러번 검색했지만 찾아내지 못했다. 그리고 2007년에 ‘페인티드베일’이라는 제목으로 영화화됬다는 것을 알았다. 역시 재미있는 소설은 영화로 다 나오는구나(?) 생각했다. 서머싯몸의 다른 작품들도 ‘읽고싶어요’ 목록에 스윽 스윽 추가되었다.
더보기
eh7z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앞길이 막막해도 어찌어찌 살아지는
더보기
Mingu Jeo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이별을 극복하는 자세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