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랑도 인생도 달콤하지만 않구나 싶을 때
쌉싸름하지만도 않다는 것을 알게 되는 책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
라우라 에스키벨 지음
민음사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달콤
#사랑
#상상
#여성
#요리
#초콜릿
#페미니즘
268쪽 | 2004-10-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89년 출간된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은 영화로 제작되어 전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하였으며 각종 영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은이는 두 남녀 주인공의 애절한 사랑을 '요리책'이라는 독특한 형식을 통해 에로틱하면서도 유머러스하게 그려낸다.<BR> <BR> 열두 개의 장마다 '장미 꽃잎을 곁들인 메추리 요리', '차벨라 웨딩 케이크' 같은 요리 하나를 정해놓고, 요리 만드는 법과 티타의 사랑 이야기를 절묘하게 섞어 풀어나가는 형식이다.<BR> <BR> 주인공 티타는 엄하고 강압적인 어머니 마마 엘레나의 막내딸이다. 데 라 가르사 가문의 전통에 따라 막내딸인 그녀는 죽을 때까지 어머니를 돌봐야 하기 때문에 결혼을 할 수 없다. 그러나 티타는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페드로를 만나고 운명적인 사랑에 빠진다.<BR> <BR> 마마 엘레나는 전통을 이유로 페드로에게 맏딸인 로사우라와 결혼할 것을 종용한다. 페드로는 오직 티타와 가까이 있기 위애 결혼을 승낙하고 그의 진심을 알지 못하는 티타는 눈물을 흘리며 두 사람을 위한 웨딩 케이크를 만든다. 케이크를 먹은 하객들은 티타가 느낀 걷잡을 수 없는 그리움과 슬픔을 느끼며 구토를 하고 결국 결혼식은 엉망이 되고 만다.<BR> <BR> 페드로의 고백으로 티타는 진실을 알게 되지만, 마마 엘레나의 감시 때문에 두 사람은 거의 마주할 수 없는데...
더보기
목차

1월 크리스마스 파이
2월 차벨라 웨딩 케이크
3월 장미 꽃잎을 곁들인 메추리 요리
4월 아몬드와 참깨를 넣은 칠면조 몰레
5월 북부식 초리소
6월 성냥 반죽
7월 소꼬리 수프
8월 참판동고
9월 초콜릿과 주현절 빵
10월 크림 튀김
11월 칠레고추를 곁들인 테스쿠코식 굵은 강낭콩 요리
12월 호두 소스를 끼얹은 칠레고추 요리

작품 해설
작품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라우라 에스키벨
1950년 멕시코시티에서 태어났다. 1989년에 발표한 첫 번째 소설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은 20여 개국에 출판되어 5백만 부 이상 판매되었으며,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1년 이상 머무르는 등 현재까지도 사랑받고 있다. 최신작 『말린체』는 라우라 에스키벨이 지금도 멕시코에서는 배신자로 통하는, 에스파냐가 아즈텍 문명을 파괴하도록 도운 여인 ‘말린체’에 관해, ‘말린체는 누구인가?’, ‘말린체는 무엇을 생각했는가?’, ‘말린체는 무엇을 알았는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찾아낸 답이다. 작가는 고대 메히카 인들이 자신들의 웅대한 역사를 시적인 이미지로 표현한 회화적 요소 ‘코덱스’를 삽입해 두 가지 시각, 즉 ‘글로 쓰는 방법’과 ‘상징들을 통하는 방법’으로 말린체를 탐색하고 해석해냈다. 그 외 작품으로는 『사랑의 법칙 La ley del amor』(1997), 『불가사리 Estrellita marinera』(1999), 『휘몰아친 사랑 Tan veloz como el deseo』(2001), 『마음이 없는 이성의 소리 El libro de las emociones: son de la razon sin corazon』(2002)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3
Clar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한국 아침 드라마 + 멕시코 요리 대사전 + 페미니즘 =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 내가 모르지만 내 입에 맞는 재료를 왕창 넣어서 만든 비빔밥을 만들면 이런 맛일까? 이질적이나 괜찮게 먹을 수 있는 음식같은 느낌이 드는 작품
더보기
소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숨결이 바람될 때’를 읽고 밝고 생기가 있는 책을 읽고 싶었다. 마침 플라잉북의 독자들을 통해 알게 된 이 책이면 다시 살아있는데서 오는 기쁨을 꿈꿀 수 있을거라 생각이 들었고 읽게 되었다. 책의 구성은 1월부터 12월까지 만든 각각의 요리와 요리법과 그에 얽힌 주인공 티타와 그녀 가족과 주변사람의 삶과 사랑 그리고 가끔 전쟁이야기로 되어있다. 멕시코 전통음식들이 많고 익숙하지 않은 단위와 요리재료들이라 공감이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읽기 쉬웠고 재밌었다. 하지만 내가 처음 읽으려던 목적처럼 삶이 얼마나 아름답고 기쁜가에 대한 통찰은 할 수 없었다. 여기 나온 사람들 중 동경이 되는 삶을 사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나마 티타의 조카이며 이야기 속에는 거의 나오지 않는 에스페란사의 삶이 좀 부럽긴 하지만 그녀도 평탄하게만 성장한 것은 아니었다. 원래 제목은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초코릿을 표현한 것이라고 하던데 책의 내용과는 그 편이 더 어울린 것 같다. 그리고 음식과 성👩‍❤️‍👨은 오묘한 관계가 있다는걸 이 책을 통해서도 느낄 수 있다. 아무튼 기대했던대로는 아니지만 재밌게 읽었고 멕시코 문화를 경험해보고 싶은 사람이나 고전적인 로맨스를 읽어보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해주고 싶다.
더보기
응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요리와 사랑이라는 주제로 오감을 자극하는 이야기. 가독성이 좋아 술술 읽힌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