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덴마크 사람들처럼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들에게서 찾은 행복의 열 가지 원리)
말레네 뤼달 지음
마일스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6쪽 | 2015-04-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 1950~1960년대 유럽 나라들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전쟁 폐허에서 모든 것을 다시 시작해야 했다. 같은 시간을 지나온 지금, 덴마크는 세계 1위 복지국가, 행복국가가 되었고, 우리는 사회 전체에 불안감과 불행감이 만연한 가운데 알맹이 없는 ‘증세-복지’ 논쟁만 이어가고 있다. <BR> <BR> 무엇이 두 나라의 현재와 미래를 가른 것일까? 말레네 뤼달은 덴마크가 행복국가가 된 비결을 덴마크 사람들의 ‘겸손’에서 찾고 있다. 덴마크 사람들의 겸손한 태도는 항상 남보다 나으려고 노력하는 우리의 모습과 대조적이다. 세계 1위 행복국가를 가능케 한 덴마크 사람들의 긍정적이고 여유로운 삶의 자세가 우리 독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길 것 같다. 그들의 행복을 부러워만 할 것이 아니라 우리도 이 책에서 이야기하는 행복의 열 가지 원리를 발견하고 개발할 수 있다. <BR>
더보기
목차

서장

1장 신뢰 - 나는 미래를 걱정하지 않는다
_ 추운 나라일수록 신뢰도가 높다
_ 외투, 지갑, 아기를 대하는 태도
_ 칼을 올바로 사용하는 법
_ 인쇄업자와 뇌물

2장 교육 - 사회 안에 내 자리가 있다
_ 나는 스스로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_ 교육의 목적은 모든 학생이 사회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는 것
_ 연애하듯이 공부하기

3장 자유와 자율성 - 내가 갈 길은 내가 정한다
_ 일을 해서 자유를 얻는다
_ 어린이 대부분이 은행 계좌를 가진 나라

4장 기회 균등 - 개천에서 났어도 꿈을 이룰 수 있다
_ 코펜하겐 사이드 스토리라
_ 덴마크에서 백만장자 찾기라

5장 현실적인 기대 - 최고가 아니어도 만족한다
_ 더 이상 세계 정복을 꿈꾸지 않는 크누드 대왕의 후손들
_ 땅에 발을 딛고 구름 속에 머리를 둔다

6장 공동체 의식 - 네가 잘 지내야 나도 잘 지낼 수 있다
_ 세계에서 세금을 가장 많이 내는 사람들
_ 공동체 의식은 ‘페어플레이’에서 나온다
_ 신호 준수에서 투표 참여까지

7장 가정과 일의 균형 - 휘게를 충분히 누린다
_ 유연한 노동시간으로 일과 사생활의 균형을 이룬다
_ 노를 젓는 대신 페달을 밟는 바이킹 후예들
_ 즐거운 나의 집
_ 가족 사랑에서 국가 사랑으로

8장 돈에 초연한 태도 - 지갑을 채우기보다 자신의 길을 찾는다
_ 돈보다 열정을 좇는다
_ 비교는 옳지 않다!

9장 겸손 - 내가 뛰어난 존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_ 롤리건 정신
_ 토끼와 거북이 우화의 교훈
_ 새치기 사건의 교훈

10장 남녀평등 - 내 역할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_ 남자 전업주부
_ 성에는 관대하고 교만에는 엄격한 나라
_ 가족 구성과 해체가 자유로운 나라
_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결론

더보기
저자 정보
말레네 뤼달
덴마크 오루후스(Aarhus)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스스로 ‘운이 좋아서’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한다. 열여덟 살에 오페어에 지원해서 덴마크를 떠나 프랑스 파리에서 20년 넘게 살고 있다. 오랜 시간 덴마크를 떠나 살면서, 덴마크에서는 행복한 게 너무나 당연한데 다른 나라에서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비로소 덴마크 사람들이 얼마나 행복한지, 왜 행복한지 깨닫게 되었다고 고백한다. 결국 덴마크 사람들의 행복 비결을 찾아 나섰고, 그 여정의 결과를 고스란히 책에 담아 2014년 4월 그라세(Grasset) 출판사에서 프랑스어로 출간했다. 기쁘게도 이 책은 프랑스에서 올해 가장 행복한 책 1위에 선정되었다. 뱅앤올룹슨과 를레앤샤토에서 근무한 뒤 2006년부터 하얏트(Hyatt) 그룹의 유럽, 아프리카, 중동 지역 홍보 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책 출간 이후에 ‘행복 여행가’라는 새로운 경력을 더해서 더욱 바쁘고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Jinyoung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덴마크는 사람들이 행복해지도록 시스템을 만들어 낼 줄 안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다시 말해 개인에게 좋은 토대를 만들어 주는 시스템, 각자가 자신의 자리를 자유롭게 찾을 수 있다고 느끼며 자신의 삶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시스템이다. 이러한 덴마크 시스템은 굳건한 초석이 된다. 왜냐하면 신뢰, 평등, 현실주의, 더불어 살아가는 의미, 공동체 의식을 토대로 형성된 이 시스템은 덴마크 사람들에게 가장 어울리는 자리를 자유롭게 찾을 수 있도록 하기 때문이다. '행복'(주관적 안녕감이라고 하자)으로 가기 위한 아주 소중한 출발점이 되어 주는 것이다. 하지만 덴마크의 역할은 유리한 환경, 딱 거기까지다. 나머지는 각 개인이 자기 자신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 시도해야 하는 여정에 달려있다. - P.191~192 중에서
더보기
김은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나는 사람들이 이 책을 읽을 때 덴마크에 대해 알기 보다 행복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았으면 한다. 물론 덴마크식 혹은 북유럽식 행복에 대해 사람들에게 이야기 할때 보통은 이렇게 말한다. "덴마크 좋지, 근데 우리가 덴마크에 사는 것도 아니고 덴마크인도 아니 잖아." 복지 때문에 행복한 나라? 이 이유 때문에 행복한 것이라 말하는 것이 아니다. 내가 가장 인상 깊고 동의 하는 바는, 모든 것은 자신의 자유고 그것이 자신의 가치라는 것이다. 예를 들어 교육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에도, "우리 나라 교육 시스템은 그렇지 않아요." 라고 말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다른 사람의 잣대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것은 자신의 자유라는 것이다. 스스로의 개성을 찾고 자신의 욕망을 표출하는 것, 나 자신이 되는 법을 생각하고, 꿈을 꾸고, 나 답게 사는 것이 행복의 기초라고 생각한다. 이 책을 읽고 다른 분들도 어떤 것이 행복인지 생각해 보았으면 합니다.^^ 행복 이야기 때문에 꾸뻬씨 영화도 생각이 나네요 ㅎ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