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워터 멜론 슈가에서 (리처드 브라우티건 소설)
리처드 브라우티건 지음
비채
 펴냄
8,900 원
8,01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2쪽 | 2007-10-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67년 미국에서 출간되어 전 세계 문단의 비상한 주목을 받은 <미국의 송어낚시>에 이어, 그 다음 해인 1968년 출간된 리차드 브라우티건의 또 다른 작품. '워터멜론 슈가로 둘러싸인 가공의 마을, 아이디아뜨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우화적인 이야기이자 파스토랄(전원생활이나 목가적인 정서를 주제로 한 시문학)'이다.<BR> <BR> 마치 목가주의자들의 유토피아적 사회 공동체를 연상케 하는 이 마을에는 도처에 강이 있고, 그 강에는 송어들이 살고 있다. 강에서는 죽은 사람들과 함께 도깨비불이 넣어진 유리관이 있어 언제나 빛을 낸다. 또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있고, 거대한 식물들의 조상이 있으며, 사람들이 홀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오두막이 있다.<BR> <BR> 구성의 독창성과 동화적 은유, 시적 표현들로 1960년대 수많은 독자들을 열광시킨 소설이다. 미국의 헌책방에서 우연히 이 책을 보고 매혹된 최승자 시인이 번역했고, <미국의 송어낚시>를 우리말로 옮겼던 김성곤 교수가 작품 해설을 썼다.
더보기
목차

제1부 워터멜론 슈가에서 In Watermelon Sugar
워터멜론 슈가에서 / 마가렛 / 나의 이름 / 프레드 / 찰리의 아이디어 / 일몰 / 순한 귀뚜라미 / 다리 점등(點燈) / 아이디아뜨 / 호랑이들 / 아이디아뜨에서 더 이어진 대화 / 굿 나잇 / 식물들 / 다시 마가렛 / 폴린의 오두막 / 사랑 한차례, 바람 한차례 / 다시 호랑이들 / 산수 / 그녀는 그러했다 / 동 트기 전 희뿌연 어둠 속의 양 한 마리 / 워터멜론 태양 / 손 / 다시, 다시 마가렛 / 딸기 / 학교 선생 / 합판 압착기 아래 / 점심 전까지 / 무덤들 / 원로 송어

제2부 인보일 inBOIL
아홉 가지 물건들 / 다시, 다시, 다시 마가렛 / 낮잠 / 위스키 / 다시 위스키 / 큰 싸움 / 시간 / 종 / 폴린 / 잊혀진 작품들 / 쓰레기들과의 대화 / 그 안에서 / 잊혀진 작품들의 명인 / 돌아오는 길 / 무언가 일어날 것이다 / 소문들 / 다시 돌아가는 길 / 그날 밤의 저녁 식사 / 다시 폴린 / 얼굴들 / 오두막 / 등불을 든 처녀 / 닭들 / 베이컨 / 전주곡 / 수작 / 송어 부화장 / 인보일의 죽음 / 손수레 / 행렬 / 야생 히아신스 / 다시, 다시, 다시, 다시 마가렛 / 오두막 열(熱)

제3부 마가렛 Margaret
일 / 고기빵 / 애플파이 / 문학 / 길 / 거울들의 동상 / 다시 원로 송어 / 프레드를 찾아가다 / 다시 바람 / 마가렛의 오빠 / 다시, 다시 바람 / 목걸이 / 긴 의자 / 내일 / 당근 / 마가렛의 방 / 벽돌들 / 나의 방 / 다시, 등불을 든 처녀 / 다시, 다시, 다시, 다시, 다시, 마가렛 / 좋은 햄 / 일출 / 방패 / 빛 밝은 아침 / 무덤조 / 춤 / 함께 요리하기 / 악기들을 연주하고

더보기
저자 정보
리처드 브라우티건
1935년 미국 워싱턴 주 터코마에서 태어나 오리건 주 유진에서 자랐다. 1957년 비트작가들의 본거지인 샌프란시스코로 옮겨가, 그들과 함께 미국의 반문화 운동을 주도하며 1960년대초반까지 세 권의 시집을 발표했다. 그리고 1967년 《미국의 송어낚시》를 출간, 전세계 문단의 비상한 주목을 받았다. 강렬한 반체제 정신과 기계주의?물질주의 비판, 목가적 꿈을 잃어버린 현대인의 허무 등에 매료된 대학생들이 마치 성서처럼 이 책을 늘 들고 다닌 이야기는 유명하다. 그 후 《워터멜론 슈가에서》《임신중절_어떤 역사 로맨스》《완벽한 캘리포니아의 하루》 등을 출간하며 미국 문단에 큰 영향을 끼쳤다. 1984년, 브라우티건은 마흔아홉 살의 나이에 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시신은 그의 행방을 찾던 출판사에서 고용한 사립탐정에 의해 발견되었고 결국 정확한 사망 날짜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