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감동의 습관 (늘 행복해 보이는 사람들의 비밀)
송정림 지음
책읽는수요일
 펴냄
11,000 원
11,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32쪽 | 2011-04-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명작에게 길은 묻다>의 저자 송정림의 에세이. KBS-1FM에서 피아니스트 이루마의 목소리를 통해 세상에 알려진 '감동의 습관'. 이 책은 예술과 풍경, 일상과 사람들 속에서 놓치기 쉬운 감동의 순간들을 송정림 작가 특유의 섬세한 눈으로 포착하여 따뜻하게 전해준다. <BR> <BR> 책은, 행복의 날들, 감동의 순간들은 마음이 가난할 때 더 자주 찾아왔음을 깨닫게 한다. 더 많은 것들을 채우려고 안간힘을 쓸 때보다, 작고 소박한 것들의 가치를 놓치지 않고 있을 때 세상과 내가 진심으로 공감할 수 있음을 알려준다. <BR> <BR> 또한, 다치지 않기 위해 안전한 길만 고집하다 보면 고통이 지나간 자리, 시련이 머물다 간 자리에 더 큰 감동이 차오른다는 사실을 잊게 된다고 말한다. 남의 행복을 내 것인 냥 베끼느라 분주하게 살아가는 동안, 감동의 시간은 사라져가고 삶은 한없이 지루해진다. 그러니 행복하기 위해서는, 행복을 노력할 게 아니라 아주 작은 일에도 감동하는 습관을 가져보자고 작가는 얘기한다. <BR> <BR> 작가는 '무엇을 해야 내가 행복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 앞에서 막막해지는 이들에게 '나는 언제 행복했을까?'를 생각해보라고 권한다. 하늘과 바람, 골목과 길 같은 일상의 풍경들을 보여줌으로써 한때 우리의 마음을 움직였던 감동의 순간들을 마주치게 하고, 고흐, 르느와르, 밀레와 같은 화가들의 그림을 통해 예술가들의 깊은 시선을 좇게 한다.
더보기
목차

Prologue

Part 1. 이 계절을 혼자 견디는 그대에게
낯선 사람에게 말 걸기
괜찮아? 다 괜찮아?
해 질 무렵 한 시간
당신이 내 삶의 배경이요 희망입니다
조금 더 번거롭게
네가 내 안에 가득 차 있는 순간
도망치지 말기
이별의 사막을 건너는 법

Part 2. 떨리는 가슴으로 슬픔과 기쁨을 끌어안을 수 있다면
원래 그 자리에 있던 것들에 대한 생각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절
모든 고비는 정류장일 뿐
내 삶의 눈부신 알리바이
가지지 않는 기쁨
게으름뱅이처럼 느리게 걷는 길
제자리로 돌아가는 풍경
내 방 작은 창을 엽니다

Part 3. 아주 느린 사랑의 발걸음
대숲에 서서 바람결을 느끼면
기다림에 대하여
마주서기
힘들어도 당신이 있다면
사랑하는 이의 얼굴을 바라보는 일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이름
사랑의 역사
뒷모습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돌아보기

Part 4. 흘러가거나 사라지거나 놓쳐버리거나
아이처럼
스스로에게 질문하기
계절을 찾아 떠나는 여행
시간이 천천히 흐르는 그 곳
슬픔은 나의 힘
행복한 시시포스
내 손 안에 있는 것
믿음이 현실로 바뀌는 순간

Part 5. 나를 위해 반짝이는 조각 몇 개
백 년 동안 행복한 사람
즐거운 선택
매혹과 열광
그때그때, 할 수 있을 때
내 마음이 보이나요
언제나 첫 날
일상의 슬픔과 기쁨
행복은 어느새 스며드는 것

더보기
저자 정보
송정림
시인. 여행작가.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소설과 라디오 드라마를 집필하였습니다. 교직생활을 그만두고 전업작가의 길로 들어선 후 드라마와 책을 집필하고 있습니다. <여자의 비밀> <미쓰 아줌마> 〈녹색마차〉 〈약속〉 〈너와 나의 노래〉 〈성장느낌 18세〉〈그 집에는 술이 있다〉등의 드라마를 썼으며, KBS 1FM 〈출발 FM과 함께〉 〈세상의 모든 음악〉 등의 작가로 일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신화에게 길을 묻다》 《참 좋은 당신을 만났습니다》 《엄마, 우리 힘들 때 시 읽어요》 《착해져라, 내 마음》 《아버지는 말하셨지》 《내 인생의 화양연화》 《사랑하는 이의 부탁》 《명작에게 길을 묻다》 《감동의 습관》 《성장 비타민》 등이 있습니다. 이 책은 많은 사람들이 자신에게 찾아온 인연을 소중히 여길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썼습니다.
더보기
남긴 글 2
꼬작머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그리움,이라고 일컫기엔 너무나 크고, 기다림,이라고 부르기엔 너무나 넓은 이 보고 싶음. 삶이란 게 견딜 수 없는 것이면서 또한 견뎌내야 하는 거라지만, 이 끝없는 보고 싶음 앞에서는 삶도 무엇도 속수무책일 뿐이다. p.34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정호승의 시 <수선화에게>의 도입부입니다. ... p.47 ​<튈르리 공원의 수잔> 프랑스의 사진작가 사라 문(Sarah Moon)의 흑백 사진 '화양연화'는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한때를 뜻하는 말이라고 합니다. 꽃처럼 짧고, 꽃처럼 순식간에 사라지는 청춘의 어느 날, 어쩌면 못 견딜 것처럼 힘든 그 순간이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한때일지도 모릅니다. 행복하지 않아도 아름답게 치열할 수 있다면 지금이 바로 그때입니다. p.65 ​비극은 여기서 끝나는 게 아닙니다. 소유하고자 하는 욕망은 '사람'을 대상으로 할 때 더 강해집니다. 중독은 커피나 담배, 술에만 있는 게 아니라 소유에도 있습니다. 특히 사람에 대한 중독은 더 강합니다. 사람에 한번 중독되면 그 사람이 자기 인생의 전부라도 되는 듯 집착하게 되고 그 집착은 더 큰 괴로움을 안겨줍니다. 물건도 사람도, 소유에 대한 집착은 사람을 괴롭히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법정 스님은 '소유'보다 기쁜 건 '나눔'이고, '집착' 대신 '비움'을 택하라고 한 것입니다. p.81 ​기다림으로 까맣게 타들어간 가슴을 내보이는 해바라기. 야윈 기다란 목으로 위태롭게 서서 한곳만을 바라보는 해바라기. 남들이 다 어리석다 해도 스스로 그 끝에 이르기 전까지는 고개를 돌릴 줄 모르는 해바라기. 고흐의 그림 속 해바라기는 이렇게 말하며 죽어갑니다. 목숨이 하나뿐이기에 당신을 향한 마음도 하나뿐이라고, 속으로 타서 익는 까만 꽃씨조차도 당신을 향한 사랑이라고. p.107 ​"당신은 힘들지요...... ."p.116 ​즐겁게 구성지고 집요하게 처절했던 소설가 박상륭 씨는 우리말 '아름다움'의 어원을 추적하며, 그 뿌리를 '앓음 다움', 즉 '앓은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거짓말할 줄 모르는 사람의 뒷모습에 담긴 쓸쓸함과 고단함이 선생이 말하려 했던 '앓음 다움'이 아니었을까요. '앓음 다움'의 흔적을 미처 지우지 못한 우리 몸의 자리, 그래서 뒷모습은 더 아름답습니다. p.133 파리에서 런던으로 가는 비행기 안. 소설의 화자인 '나'는 그래픽 디자이너 클로이와 세상의 사람들 중에서 단둘이 만날 수 있는 확률, 그러니까 5840.82분의 1의 확률로 옆 좌석에 앉게 됩니다. 그리고 두 사람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희박한 확률로 만났다는 '낭만적 운명론'에 빠져 사랑을 시작합니다. 그러나 때로는 진심으로, 때로는 거짓으로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하고 다투고 미워하고 화해하고 오해하고 질투하고 원망하면서 두 사람은 사랑에 점점 지쳐갑니다. p.140 한 번 간 사랑은 그것으로 완성된 것이다. 애틋함이나 그리움은 저세상에 가는 날까지 가슴에 묻어두어야 한다. 헤어진 사람을 다시 만나고 싶거들랑 자기 혼자만의 풍경 속으로 가라. 그 풍경 속에 설정되어 있는 그 사람의 그림자와 홀로 만나라. 진실로 그 과거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자신은 그 풍경 속의 가장 쓸쓸한 곳에 가 있을 필요가 있다. 진실한 사랑을 위해서는 인간은 고독해질 필요가 있는 것과 같다. 그리하여 나는 그 포구의 가장 쓸쓸한 내 장소로 간다. -윤후명, 《협궤열차》 중에서p.159 '매혹'이란, 어떤 것에 시선이 이끌려 마비된 상태를 말합니다. ... p.200 ​"봉사(奉仕)는 '받들다' '돕다'를 뜻하는 '봉(奉)'과, '일하다' '섬기다'를 뜻하는 '사(仕)'로 이루어져 있어요. 그런데 사(仕) 자를 살펴보세요. 사람 '인(人)'에 선비 '사(士)'가 나란히 있는 모양입니다. 그래서 이 '사(仕)'를 회의 문자로 보는 견해도 있답니다. 선비가 학문에 힘써 벼슬에 나아간다는 뜻풀이지요. '사(仕)'에는 '벼슬하다'의 뜻도 있답니다. 그래서 봉사를 받는 사람보다 봉사를 하는 사람이 더 많은 것을 얻게 되는 것 같습니다." p.207 ​우리는 자기 자신을 간지를 수 없습니다. 내 손가락이 발에 닿기 전에 이미 나의 뇌가 간지러움에 대비하기 때문입니다. 뇌가 방심하는 사이, 뜻밖에 당하는 효과가 없는 거죠. 행복도 마찬가지입니다. 행복은 심지어 자신에게 없을 때도 남에게 전해줄 수 있습니다. 행복은 전염됩니다. 다른 누군가를 행복하게 해주고 그의 행복한 모습을 보는 것은 자신의 배부른 배를 쓰다듬는 것보다 더 많은 걸 우리에게 줍니다. - 에카르트 폰 히르슈하우젠, 《행복은 혼자 오지 않는다》 중에서 p.214
더보기
Kyung Mi Lisa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커피와 함께 인생에 대해 고찰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