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서로 사랑하면 언제라도 봄
이해인 지음
열림원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랑
#시
#투병
228쪽 | 2015-02-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99년에 열림원에서 초판을 냈던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의 개정증보판이다. '사랑하려고 노력하는 모든 순간이 곧 행복한 봄'이라고 고백하는 이해인 수녀는, 지난 삶이 켜켜이 녹아든 110편의 시를 통해 우리 모두를 봄처럼 따뜻한 사랑으로 껴안는다.<BR> <BR> 최근 몇 년 사이에 써 내려간 미발표 신작 시 35편을, 기존 시 75편에 더해 새롭게 구성한 시집이다. 시인을 닮아 어여쁘고 단정한 시집에는 2008년 암 수술 이후 찾아온 투병 생활 속에서 그가 느꼈을 고통과 깨달음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더불어 칠순을 넘긴 시인의 연륜과 겸손한 삶이 그려낸 '이해인만의 시 세계'는 이전보다 더욱 풍요롭고 깊이 있는 울림으로 독자들의 마음 문을 두드린다. 가슴 시린 아픔과 괴로움 속에서도 우리가 서로 사랑하면 그 순간은 봄이고, 천국이다. <BR> <BR> 시집은 총 5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꽃씨를 닮은 마침표처럼-과 2장-파도의 말-, 3장-마음이 마음에게-에서 시인은 '서로 사랑하면 언제라도 봄'이라는 시집의 제목처럼 따스한 봄 인사를 건네고, 파도가 되어 상처 입은 이를 위해 대신 울어준다. 꽃과 나무, 달과 하늘 등 삶의 순간순간마다 자연과 살뜰히 나눈 대화들을 시로 옮겨놓았는데, 자연 속에서 찾은 삶의 의미들이 봄 햇살처럼 따뜻하고 평화롭게 독자의 삶을 토닥인다.<BR> <BR> 4장-아픈 날의 일기-은 시인이 2008년 이후 암 투병을 하며 겪었던 시간들을 담고 있다. 삶과 죽음에 대한 단상, 환자로서의 고통과 외로움을 솔직하게 그려낸 시들이 읽는 내내 자신의 일처럼 생생하게 다가온다. 끝으로 5장-별을 따르는 길-은 인생에 대한 성찰과 깨달음을 노래한 시들로, 중년과 노년의 작품들이 고루 어우러져 있다.
더보기
목차

서시*·4
시인의 말·6
꽃자리 선물방·8

꽃씨를 닮은 마침표처럼

봄 햇살 속으로·19
봄까치꽃·20
춘분 일기·22
시의 집·24
그리움의 꽃*·25
꽃씨를 닮은 마침표처럼·26
나를 키우는 말·28
나무 책상·29
풀꽃의 노래·30
바람에게·32
나비에게·34
꽃 이름 외우듯이·36
바람이 내게 준 말·38
꿈을 위한 변명·40
추억 일기1·42
추억 일기2·44
구름의 노래·48
하늘을 보며*·51
매화 앞에서·52

파도의 말

어느 꽃에게·57
해 질 무렵 어느 날·58
상사화·60
여름 일기·62
가을 편지·65
파도의 말·66
버섯에게·67
장미를 생각하며·68
석류의 말·70
앞치마를 입으세요·72
왜 그럴까, 우리는·74
전화를 걸 때면·76
편지 쓰기·78
슬픔의 빛깔*·80
등 뒤에서 하는 말*·82
꿈속의 꽃*·83
치통*·84
조그만 행복·85
꿈길에서1·86
꿈길에서2·88
쌀 노래·90
이별 노래·92
우표를 사면서*·93
보름달은 우리에게*·94

마음이 마음에게

여행길에서·99
유리창·100
밥집에서·102
시가 익느라고·104
까치에게·106
연필을 깎으며·108
사랑에 대한 단상·110
고독에게1·113
고독에게2·114
어머니의 방·116
기차를 타요·118
감자의 맛·119
마음에 대하여·120
새들에게 쓰는 편지·122
가을 일기·124
기쁨 꽃·126
다시 겨울 아침에·128
친구에게·130
마음이 마음에게·132
벗에게1·134
벗에게2·136
벗에게3·138

아픈 날의 일기

병원에서*·143
사과를 먹으며*·144
병상 일기1*·145
병상 일기2·146
병상 일기3·148
아픈 날의 일기*·150
통증*·152
시간의 무게*·153
병원 가는 길*·154
환자의 일생*·155
선인장의 고백·156
종소리·157
죽은 친구의 선물*·158
몸이 하는 말*·160
낯설다*·162
통증 단상*·164
흰 구름의 말*·166
새벽 일기1*·167
새벽 일기2*·168
낮잠 일기*·170

별을 따르는 길

햇빛 일기*·175
수평선을 바라보며·176
소나무 연가·178
시에게·180
건망증·182
고마운 손·184
비 오는 날의 일기·186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191
삶과 시·192
기쁨이란·194
새·196
시 읽기·197
동백꽃이 질 때·198
고향의 달·200
연가*·202
교통카드*·203
새해 덕담*·204
새해에는, 친구야*·206
새해에는 동백꽃처럼*·208
별을 따르는 길*·210
나의 방*·212
흐르는 삶만이·213
보름달에게*·214
어느 날의 일기*·216

발문
‘빈집’에 부치는 3일간의 가을 편지 | 김용택·219

이 책은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의 개정증보판입니다.
총 110편 가운데 35편이 2015년에 추가된 신작 시입니다.
신작 시의 경우 우측 상단에 * 표시하였습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이해인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 수녀. 1945년 강원도 양구에서 태어나 삼 일만에 받은 세례명이 ‘벨라뎃다’, 스무 살 수녀원에 입회해 첫 서원 때 받은 수도명이 ‘클라우디아’이다. ‘넓고 어진 바다 마음으로 살고 싶다’는 뜻을 담은 이름처럼, 바닷가 수녀원의 ‘해인글방’에서 사랑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필리핀 성 루이스대학 영문학과, 서강대 대학원 종교학과를 졸업했으며, 제9회 '새싹문학상', 제2회 '여성동아대상', 제6회 '부산여성문학상', 제5회 '천상병 시문학상'을 수상했다. 첫 시집 《민들레의 영토》를 출간한 이래 《오늘은 내가 반달로 떠도》, 《작은 위로》, 《희망은 깨어 있네》 등의 시집과 《두레박》,《꽃삽》, 《향기로 말을 거는 꽃처럼》,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고운 마음 꽃이 되고 고운 말은 빛이 되고》 등의 산문을 펴냈다.
더보기
남긴 글 3
이경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밖은 겨울이지만 나는 봄이다
더보기
손호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사랑가득! 행복가득!
더보기
Kyung Mi Lisa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사랑 그리고 시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