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마추어 메리지
앤 타일러 지음
시공사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52쪽 | 2009-05-0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퓰리처상 수상 작가 앤 타일러의 장편소설. 우리 인간들이 서로를 사랑하면서도 얼마나 깊은 상처를 줄 수 있는지, 남편과 아내, 가족이라는 틀이 우리에게 진정 어떠한 의미를 가지는지를 반세기에 걸친 호흡으로 조명한 작품이다.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작가 자신이 가장 자랑스러운 작품이라 평한 바 있다.<BR> <BR> 마이클과 폴린은 서로 완벽한 짝이라고 생각했다. 비록 2차 대전의 광풍이 몰아치던 당시 분위기에 떠밀려 급하게 결혼을 하기는 했으나 누가 봐도 눈부시게 아름다운 신랑 신부였다. 하지만 2년 후, 가게 위층의 비좁은 살림집에서 아이 하나를 낳고 둘째를 임신한 부부의 일상은 그들이 상상했던 결혼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BR> <BR> 운명이라고 생각했던 사랑의 현재 모습, 매일 같은 공간에서 부대끼지만 때론 남보다도 더 이해하기 힘든 존재이기도 한 가족, 인생의 큰 고비마다 선택했던 것들에 대한 후회와 가지 못한 길에 대한 아쉬움. 작가는 따뜻한 시선으로 우리네 평범한 인생의 모든 구성 요소들을 포착, 그 속살을 드러내 보인다.
더보기
목차

누구나 아는 일
민들레 홀씨
걱정 위원장
희망의 속삭임
하이디의 할아버지
개구리 죽이기
세상이 끝나는 건 아니다
베개의 더 시원한 쪽
오랜 어린이
디저트였던 남자

앤 타일러와의 대화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앤 타일러
‘그저 훌륭한 것이 아니라 위험할 정도로 훌륭한 작가.’ _ 존 업다이크 퀘이커교 공동체에서 자란 타일러는 열한 살이 되어서야 바깥세상을 경험했고, 외부 세계는 어린 이방인에게 흥미로운 관찰 대상이었다. 냉전 시대에 듀크 대학교에서 러시아 문학을 전공했으며 컬럼비아 대학교 대학원에서 슬라브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학부생 때부터 단편소설을 쓰곤 했던 그녀는 대학을 떠난 후에 도서관에서 러시아 전문 서지학자로 일하면서 밤마다 창작에 몰두한다. 타일러는 21편의 장편소설을 출간하고 50편 이상의 단편소설과 수많은 서평을 발표했다. 여덟 번째 소설 『꼭두각시Morgan’s Passing』(1980)와 아홉 번째 소설 『이별 이후Dinner at the Homesick Restaurant』(1982)로 문단에서 주목받기 시작했는데,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을 받은 열 번째 소설 『우연한 여행자The Accidental Tourist』(1985)가 영화화되고 열한 번째 소설 『종이시계Breathing Lessons』(1988)로 1989년 퓰리처상 픽션 부문에서 수상하면서 예술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세계적인 작가로 부상했다. 현대 미국의 중산층 가정과 결혼을 그려 온 그녀는 아이러니가 가미된 미묘하고 부드러운 유머, 사물을 관찰하는 예리하면서도 애정 어린 시선, 인간성에 대한 신선한 통찰력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다. 특히 괴벽스러워 화가 치솟게 만들면서도 어딘가 사랑스러운 구석이 있는, 바로 옆집에 사는 이웃인 듯한 유형의 작중인물들은 많은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셰익스피어는 질색이다. 작품 전부가 그렇다. 그중에서도 제일 싫은 것이 『말괄량이 길들이기』이다.’ 역설적이게도 그래서 타일러는 『말괄량이 길들이기』를 선택했다. 그녀는 이를 셰익스피어 희곡 가운데 가장 논란이 많지만 그럼에도 끊임없이 재생산되는 작품이라 보았고, 이면에는 분명 다른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 것이라고 늘 생각해 왔다. 타일러는 셰익스피어의 초기 희극으로 다시 쓰기를 넘어 그녀의 주제와 인물을 고스란히 옮겨 놓은 자신만의 완벽한 세계―『식초 아가씨』를 창조해 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