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에게도 서른 살이 온다면
양 제니 지음
쌤앤파커스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6쪽 | 2012-12-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MBC 스페셜 화제작, 스물세 살이 되기까지 여덟 번의 암을 이겨내고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한 소녀의 감동적 실화를 만난다. 유난히 잘 웃는 아이가 있었다. 그녀를 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사람들은 긍정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었다. 그런 그녀가 다시 웃으며 묻는다. 자신이 지금 죽음 앞에 선 것이냐고. 이제 나에게 내일은 없는 것이냐고. <BR> <BR> 스물셋, 여덟 번의 암. 그녀에게는 암을 이겨내는 유전자가 없다. 누구도 그런 그녀가 살아남지 못할 거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는 살아남았다. 그리고 또 다시 웃으며 말한다. "그래도 감사하다"고. "남은 날을 더 소중히 여기며 살겠다"고. "오늘이 주어진 한 그럴 이유는 충분하다"고 말이다. <BR> <BR> 이 책은 어제를 후회하고, 다가오지 않은 미래를 걱정하는 대신 주어진 오늘에 대한 감사를 회복하게 하는 책이다. 작지만, 누구보다 강한 내적인 힘으로 죽음과 맞닿은 오늘을 하루하루 이겨내는 한 소녀의 이야기. 그녀의 메시지는 모든 독자들에게 뜨거운 눈물과 함께 삶에 대한 의미를 다시 한 번 깨닫게 해준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나에게 또 다른 오늘이 주어진다면

CHAPTER1. 스무 살, 가장 아름다운 오늘을 더 한껏 웃으며 보낼 것
-젊음이 이토록 아름다운 것임을 더 소중히 여기며 살겠습니다
엄마의 편지 / 아주 짧은 예고편
-내일 아침 해가 뜨지 않아도 후회없을 오늘을 살겠습니다
아빠의 편지 / 왈가닥 골목대장에게
-삶은 배움의 연속입니다. 그래서 나는 매일 새로운 날을 기대하고 기다립니다
-과거의 잘못 때문에 괴로워하기보다 다가올 새날에 대한 기대로 살겠습니다

CHAPTER2. 잃어버린 하나보다 새로 찾아올 하나를 기쁜 마음으로 기다릴 것
-누군가 떠날 때에도, 무언가가 사라질 때에도, 슬퍼하지 않고 새로 올 것들을 준비하며 기다리겠습니다
-내가 어떤 모습이든 나를 사랑하고, 나를 만들어주신 이들을 축복합니다
-혹시 가장 절망적인 순간 앞에 선다 해도, 불평불만하지 않겠습니다
-나에게 손가락질 하는 누군가를 위해 한 번 더 기도하겠습니다

CHAPTER3. 함께 해주어 감사하다고, 좀 더 많은 이들에게 말해줄 것
-나를 사랑한다는 것은, 나를 둘러싼 모든 것을 사랑하는 것임을 기억하겠습니다
오빠의 편지 / Dear 제니
-그 어떤 고독하고 힘겨운 상황에서도 함께 싸워주는 이들이 있음을 기억하겠습니다
-좀 더 많은 사람들을 축복하고,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속삭이겠습니다
-세상에 용서하지 못할 일은 없음을, 그래서 내겐 감사하는 마음밖에 없음을 날마다 고백하겠습니다
캐롤 아주머니의 편지 / 제니에 대하여

CHAPTER4. 이루어지지 못할 꿈이라 해도, 숨 쉴 수 있는 동안 최선을 다할 것
-싸워서 이길 것입니다, 살아서 해야 할 일이 있는 한
-나는 통계에 의존하지 않을 것입니다, 강한 내적 힘에 의존할 뿐입니다
존 유 박사님의 편지 / 누군가에게 귀감이 된다는 것
-죽어도 괜찮은 사람은 없습니다, 숨 쉬는 것은 모든 꿈의 이유입니다
-이루어야 할 꿈이 있습니다, 그 꿈을 위해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알바로 박사님의 글

CHAPTER5. 나에게 서른 살이 온다면, 지금처럼만 행복할 것
-나보다 더 아픈 사람들을 위해 더 많이 기도할 것입니다
-미래의 내 아들 딸을 위해 더 많이 웃을 것입니다
-다시 오늘이 주어진다면, 어제에 대한 감사와 다가올 내일에 대한 기대로 살겠습니다
-더 아름답게, 더 많은 이들에게, 희망이 되겠습니다

에필로그. 그래도 고맙습니다
Thnksgiving Day 교회연설문

더보기
저자 정보
양 제니
유난히 잘 웃는 아이가 있었다. 생후 6개월에 암에 걸린 이후 스물한 살이 되기까지 여덟 번을 암을 앓으면서도 삶을 ‘포기’하는 법은 배우지 못했다. 1988년 미국 콜로라도, 헌신적인 아버지와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오빠 앤디와 형제처럼 지내며 왈가닥 골목대장으로 자라났다. 1, 2등을 놓쳐본 적 없을 만큼 뛰어난 엘리트로 몇 명 수여하지 못한다는 대통령상(조지 부시 시절)도 수여했고, 운동을 좋아해 고등학교 배구단 주장으로 활약한다. 하지만 열여섯에서 일곱으로 넘어가던 해. 골반에 찾아온 뼈암으로 평생 지팡이를 짚고 살아야 했고, 그토록 좋아하는 배구를 포기해야 했지만 ‘의사가 되겠다’는 새로운 꿈을 가지게 된다. 고등학교를 차석으로 졸업하고 USC(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생물학과에 진학했고, 이후로도 계속 찾아오는 ‘암’이라는 손님에도 불구하고 4년 후 우등으로 졸업하게 된다. 누구보다 똑똑하고, 밝고, 활기찬 그녀에게 찾아온 우울한 손님들을 한 사람의 인생을 절망으로 빠뜨리기에 충분했지만, 그녀는 그때마다 기적적으로 살아나 모든 아픔을 버텼다. 그녀의 강인한 의지와 용기 있는 웃음은 주변 사람들뿐 아니라 담당 의사, 그녀를 접한 모든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었다. 통계를 넘어서 강한 내적 힘을 통해 삶이란 진정 살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사람, 그리고 오늘을 감사하고 기뻐할 수 있는 자에게 주어지는 것임을 몸소 보여주었다. 여전히 메디컬 스쿨 진학을 통해 소아과 의사가 되겠다는 꿈을 향해 가고 있으며, 암에 걸린 사람들에게 위로를 주고 그들이 건강하고 밝은 삶을 찾게 하기 위한 다양한 재단에서 연설 및 기부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 MBC 스페셜 방송 시 많은 이들의 눈물을 쏟게 하며 화제가 되었고, 미국의 다양한 매체에서도 수없이 이야기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