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물과 원시림 사이에서 (원시림 속 의사 슈바이처의 치열한 휴머니즘 기록)
알베르트 슈바이처 지음
21세기북스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4쪽 | 2009-06-0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원시림 속 의사 슈바이처의 치열한 휴머니즘 기록을 담은 책. 슈바이처가 1913년 7월에 랑바레네에 도착하여 1917년 9월에 그곳을 떠나기까지 4년 반의 세월 동안, 원시림 속 의료 활동을 기록한 것이다. 6개월마다 유럽의 친구와 기부자들에게 편지 형식으로 쓴 보고서와 자발적으로 적어둔 수기에 의거했다. <BR> <BR> 이야기의 가장 큰 부분은 의료 활동이지만, 아프리카의 풍토에서 몸소 수많은 질병을 관찰하고 진료하는 동안 습득한 의학적 발견과 선교 활동, 인류학적 통찰 등이 담겨 있다. 이 책은 환자의 고름과 종기, 작은 상처, 고통으로 찡그린 표정 등 인간이 가장 비참한 순간을 살 때의 마음과 감정 상태에 대한 성찰에서 시작한다. <BR> <BR> 비좁은 카누 안에서 균형을 잡는 법, 강을 건널 때는 급물살을 피해 강둑에 최대한 붙어서 나아가야 한다는 것, 들짐승과 식물이 넘치는 곳이 한순간에 굶어죽기 십상인 곳으로 변하는 원시림, 햇빛의 날카로운 각도를 피해 어느 시간에 산책을 해야 한다는 등 생태와 생존을 논파하는 대목들이 수록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추천의 글

프롤로그 나는 왜 원시림으로 들어가 그들의 의사가 되었는가: 오고우에 강과 지역 사람들

1장 여행: 1913년 7월 초, 랑바레네

콩고행 증기선에 오르다 / 비스케이 만을 지나 아프리카 서해안까지 / 랑바레네에 도착하다

2장 첫 인상과 체험: 1913년 7월 말, 랑바레네

의사 개업 준비 / 닭장 속의 진료실

3장 1913년 7월에서 1914년 1월까지: 1914년 2월, 랑바레네

물과 원시림 사이 / 체체파리는 흰옷을 피한다 / 정신병자는 유럽에 비해 훨씬 적다 / 어떤 물건이 주물이 되는가 / 변비 환자와 골초 / 첫 수술, 감금탈장 / 말라리아 환자에게 치명적인 햇빛 / 흑인을 집에 혼자 두어서는 안 된다 / “나는 그때 죽었습니다” / 군소리

4장 1914년 1월에서 6월까지: 1914년 6월 30일, 랑바레네

탈라구가 여행 / 흑인의 법 관념 / 요제프 이야기 / 수면병 / 농양 치료 / 나병과 이질 / 너희는 다 형제니라

5장 원시림의 벌목꾼과 뗏목꾼: 1914년 7월 25일부터 29일까지, 로페스 곶

강가에 선 나무들의 운명 / 원시림만큼 굵어죽기 딱 좋은 곳도 없다 / 뗏목꾼 이야기 / 천만다행으로 바다에 도착하다 / 목재광

6장 원시림의 사회문제: 1914년 7월 30일부터 8월 9일까지, 배에서

흑인은 게으른 게 아니라 자유인인 것이다 / 노동강제 정책 / “장가를 가려면 마다가스카르의 귀족 여성을 수입해......” / 모든 여성이 결혼할 수 있으려면 일부다처제라야 / 백인과 흑인의 관계

7장 1914년 크리스마스: 1914년 12월, 랑바레네

제1차 세계대전이 터지다 / 코끼리와 전봇대

8장 1915년 크리스마스: 1915년 12월, 랑바레네

개미 전쟁 / 요제프가 병원을 그만두다 / 원시림과 치통 / 죽은 자에 대한 배상

9장 선교 활동: 1916년 7월, 랑바레네

원주민에게 기독교란 무엇인가 / 흑인 기독교도 / 높아진 자존감 / 선교 본부는 어떤 일을 하는가 / 선교 학교의 일상 / 가톨릭과 개신교 선교의 차이 /

에필로그 가망 없는 비참: 1920년 8월, 스트라스부르

더보기
저자 정보
알베르트 슈바이처
교회 오르가니스트인 할아버지와 목사인 아버지 밑에서 음악과 신앙의 영향 속에서 자랐다. 슈트라스부르크 대학에서 1899년 칸트의 종교철학 연구로 철학 박사 학위, 1900년 성만찬 연구로 신학 박사학위를 받고 신학부 강사로 활동하다 1904년 의료 선교에 대한 뜻을 정하고 1905년부터 의박 공부를 시작, 1913년 예수의 정신질환 이론에 대한 비판 논문으로 의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곧바로 아프리카 가봉의 랑바레네로 떠나 의료 선교를 시작했다. 의학 공부 증 1906년에는 ?예수 생애 연구사?를 출판하여 역사적 예수에 대한 신학 연구에 위대한 공헌을 하였다. 1차 세계대전이 터지자 독일인이었던 슈바이처는 1917년 프랑스령이었던 랑바레네에서 포로로 잡혀 프랑스 포로 수용소에 수감되었으나 의사로서 활동을 계속하였다. 1918년에 석방되어 연주, 강연 등으로 모금활동을 하고 1924년 아프리카로 돌아가 생을 다할 때까지 의료 선교에 힘썼다. 1952년에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그는 1965년 91세에 랑바레네에서 딸의 바흐 연주를 들으며 눈을 감았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