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구토
장 폴 사르트르 지음
문예출판사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무기력할 때
읽으면 좋아요.
352쪽 | 1999-09-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어려운책
상세 정보
실존주의의 형상화라는 난해한 주제를 지닌 작품이다. 주인공 로캉탱의 예리한 관찰을 통해서 소시민적 권태와 부르주아의 위선, 그리고 무의미한 대화들만 주고받는 모든 인간들의 비진정성을 드러냈다. <br><br>실존을 자각하는 순간 구토를 시작한 로캉탱은 철학 교사로 있으며 작가적 명성을 얻기 위해 분투하던 사르트르의 분신이다. 작품은 실존주의 철학의 근저를 이루는 작가의 체험이며, 작가이자 철학자인 사르트르의 첫 장편인 셈이다. <br><br>앙투안 로캉탱은 부빌에 거주하며 3년째 ‘죽은 자’를 연구하는 서른 살 연금생활자이다. 그는 언젠가는 자신을 버릴 도시의 깊은 우울함 속에 고립된 채 살아간다. 스쳐가는 사람들이 나누는 의미 없는 대화, 그와 접촉하는 소수의 사람들, 부빌의 풍광 등이 인상파 화가의 붓끝인 양 이어지고, 결국 로캉탱은 새롭지만 아주 작은 희망의 가능성을 품은 채 부빌을 떠난다.<br><br>'앙티로망의 선구'라는 매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작품.
더보기
저자 정보
장 폴 사르트르
파리에서 태어났으며 두 살 때 아버지와 사별해 외조부 슬하에서 자랐다. 메를로 퐁티, 무니에, 아롱 등과 함께 파리의 명문 에콜 노르말 쉬페리외르에 다녔으며, 시몬 드 보부아르와도 그 시절에 만났다. 졸업하고 병역을 마친 사르트르는 루아브르의 고등학교 철학 교사로 일하다가 1933년 베를린으로 1년간 유학, 후설, 하이데거를 연구했으며, 1938년에는 존재론적인 우연성의 체험을 그대로 기술한 소설 《구토》를 출간해 세상의 이목을 끌며 신진 작가로서의 기반을 확보했다. 1939년에 참전해 독일군의 포로가 되었으나, 1941년 수용소를 탈출, 파리에 돌아와서 문필 활동을 계속했다. 수많은 독창적인 문예 평론을 전시에 발표했으며, 특히 《존재와 무》(1943)는 무신론적 실존주의의 관점에서 전개한 존재론으로, 2차 세계대전 전후의 사조를 대표하는 웅대한 금자탑으로 평가받는다. 사르트르는 전쟁 중에도 많은 희곡을 발표해 호평받았는데 《파리 떼(Les mouches)》《출구 없음(Huis-clos)》《더럽혀진 손(Les mains sales)》 및 《악마와 신(Le diable et le bon dieu)》《알토나의 유폐자들》등은 사르트르 사상의 근원적인 문제성을 내포하는 동시에 그의 사상을 현상화한 것으로 주목된다. 1964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었으나 수상을 거부했다.
더보기
남긴 글 6
김지랭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문득 반복되는 삶 아니 매일 마주치는 것들과 상투적인 반응들 사람들과의 예상되어지는 뻔한 인사와 대화들에 권태를 느끼고 때로는 이 사회에서 유리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으며 우울했었다. 왜 사는지 왜 내가 이렇게 살고 있는지에 대해 이유를 찾으려 했고 나 아닌 다른 어떤 존재를 통해 나의 존재를 설명 하려고 했었다. 하지만 그런건 없다. 그저 난 여기에 던져져 있는 존재이고 그냥 살아가고 있고 스스로 내 삶의 의미를 부여해 나가야 하는게 아닌가 싶다.
더보기
장건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카페를 자주 가는 김에 커피를 음미하기로 했습니다. 그때 구토를 읽었고 그 선택은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로캉탱은 ‘구토’의 이유를 알기 위해 구토를 쓰기 시작합니다. ‘구토’의 이유를 알고는 여태 써왔단 걸 놓고 파리로 돌아가요. 로캉탱이 ‘구토’를 느끼지 않을 수도 있었습니다. 사물의 존재를 인식하지 않았다면 편했을 거예요. 어? 청바지가 왜 내 허벅지를 조르고 있지? 어? 냉장고가 왜 내 음식들을 머금고 있지? 이런 낯섦.           이런 공포. 전처럼 사람들과 어울리는 게 요즘은 힘이 듭니다. 카페에서 이런 책 읽는 게 너무 재밌어서요. 그러다 문득 너무 멀리 왔다는 걸 느꼈고 씁쓸했습니다. 멀리 온 김에 더 멀리 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더보기
이경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보다 토할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