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두 도시 이야기
찰스 디킨스 지음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영국
#프랑스
#프랑스혁명
592쪽 | 2012-08-3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펭귄클래식' 135권. 19세기 영국을 대표하는 작가 찰스 디킨스의 장편소설. <위대한 유산>과 함께 디킨스 후기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이 책은, 디킨스의 작가적 연륜이 원숙한 경지에 이르렀던 무렵에 쓰인 작품이다. 프랑스 혁명이라는 역사적 사건을 배경으로 가난한 사람들의 삶과 귀족의 폭압 정치, 복수의 광기 등을 생생하게 묘사한 역사소설이자, 한 남자가 가슴속 깊이 간직한 사랑, 아름답지만 비극적인 희생과 염원을 담은 숭고한 사랑 이야기이다. <BR> <BR> 1859년 단행본으로 선보인 이래 2억 부 이상 판매되어 오늘날 영어권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중 하나이다. 명성에 비해 국내에서는 그간 축약본이나 일부 누락된 번역본으로만 소개되어 아쉬움을 남겼던 이 작품의 국내 첫 완역 출간은, 기다려왔던 독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다. <BR> <BR> 작품의 배경인 '두 도시'는 런던과 파리이다. 런던은 구식 사업 관습이라든지 법치주의, 그런대로 자기를 통제하고 번영을 구가하는 노동자 계급 덕분에 전반적으로 안정되어 있는 대도시이다. 그와 대조적으로 파리는, 지배받는 동시에 통제되지 않는 대규모 관객을 상대로 역사적 갈등이 연출되는 거대한 공개 무대이다. 이러한 두 도시의 선명한 대비는 프랑스 혁명 후 공포정치의 무자비함을 더욱 부각시키며, 혁명이라는 극적인 배경으로 펼쳐지는 한 남자의 숭고한 사랑과 희생을 효과적으로 조명한다.
더보기
목차

작가 서문 · 9

1부 되살아나다 · 11
1장 시대 · 13
2장 역마차 · 17
3장 밤의 그림자 · 25
4장 준비 · 31
5장 술집 · 47
6장 구두 짓는 사내 · 61

2부 금실 · 77
1장 오 년 후 · 79
2장 구경거리 · 88
3장 실망 · 97
4장 축하 · 115
5장 자칼 · 125
6장 수백 명 · 134
7장 도시의 후작 나리 · 151
8장 시골 후작 나리 · 163
9장 고르곤의 머리 · 171
10장 두 가지 약속 · 186
11장 이상적인 배우자 · 198
12장 예민한 남자 · 204
13장 섬세하지 못한 사나이 · 214
14장 정직한 장사꾼 · 222
15장 뜨개질 · 236
16장 아직도 뜨개질 · 252
17장 어느 날 밤 · 268
18장 아흐레 동안 · 275
19장 어떤 의견 · 284
20장 기도 · 295
21장 울리는 발소리 · 301
22장 여전히 들끓는 바다 · 317
23장 타오르는 불길 · 325
24장 자석 바위에 이끌리다 · 335

3부 폭풍의 진로 · 351
1장 독방 · 353
2장 숫돌 · 369
3장 그림자 · 379
4장 폭풍 속의 고요 · 387
5장 나무꾼 · 395
6장 승리 · 405
7장 문 두드리는 소리 · 414
8장 손에 쥔 패 · 422
9장 시작된 게임 · 440
10장 그림자의 실체 · 458
11장 땅거미 · 479
12장 어둠 · 486
13장 쉰두 명 · 499
14장 뜨개질은 끝나고 · 517
15장 영원히 사라진 발소리 · 535

작품해설 / 혁명기의 두 도시와 역사의 울림으로서 문학 · 544
작가 연보 · 573
연대표 · 578
주해 · 582

더보기
저자 정보
찰스 디킨스
1812년 영국 포츠머스 교외에서 해군 경리국에서 일하던 하급 관리의 아들로 태어났다. 집안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디킨스는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돈을 벌어야 했다. 12세 때부터 공장 에서 일하며 비인간적이고 혹독한 노동에 시달렸고, 당시의 경험은 훗날 소설의 소재가 되었다. 어려서 부터 사회의 모순을 직접 체험한 디킨스는 가난에서 벗어나려 노력했고, 여러 직업을 거치면서 신문사 통신원이 되었다. 이후 소설을 쓰기 시작한 그는 어린 시절의 경험을 토대로 사회 비판적인 작품들을 발표했다. 1838년에 《올리버 트위스트》로 인기 작가 반열에 올랐고 그 후 《골동품 상점》, 《돔비와 아들》, 《황폐한 집》, 《두 도시 이야기》, 《위대한 유산》 등을 발표했다. 건강이 나빠지는 중에도 작품 활동과 강연, 낭독회 등을 쉬지 않았고 1870년 6월 9일, 추리 소설풍의 《에드윈 드루드》를 미완성으로 남긴 채 세 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8
신애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자유, 평등, 박애라는 이념 뒤에 감춰져 있던 프랑스 혁명의 이면을 낱낱이 보고한 소설. 어릴 적 세계사 시간에 배웠던 프랑스 혁명의 내용과는 달리, 온갖 부조리와 부패, 혈흔이 낭자한 시대였다. 씁쓸하게도 오늘날에는—내가 학교에서 배운 것처럼—프랑스 혁명의 의의만이 강조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유 없이 죽어간 수많은 사람들의 이름은 누가 기억해줄까. 어쩌면 문학의 역할은 역사가 전부 기록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대신 슬퍼하고 분노하고 또 기억하기 위함이 아닐까.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고전을 쳐다도보지 않았던 내가 데미안이후 두도시이야기를 컨택하더니 지금은 브람스를좋아하세요라는 책을 읽고있다. 조금은 익은 내가 된것같다. 어릴땐 닿지않던 글들이 닿기 시작하니말이다. 사실 런던파리여행을 가기전에 읽고싶었는데 여행전후가 바쁘다보니 여행을 다녀온지 2달이 지나가서야 이 책을 읽었다. 여행은 다녀와서 다시 떠올릴때가 진국이라는 말을 여기에 써붙여야지 뭐. 최고의 시대이자 최악의 시대였다.라고 시작된 책의 앞문장으로 느낀점을 대체한다. 최고의 시대였고 최악의 시대였다. 그 시대로 인해 변화했기에 최고였으나 변화해야할만큼의 최악이였다.
더보기
hwabregas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한마디: 런던과 파리, 두 도시를 오가며 프랑스 혁명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두마디: 피는 피를 부른다. *추천대상: 프랑스 혁명의 뒷모습 궁금한 분 *이미지: 단두대 *깔때기: 내가 혁명의 순간을 맞이한다면...? . . 역사책보다 소설로 역사를 접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그러한 역사 속에서는 위대한 인물이나 커다란 사건보다 그 속에서 살아 숨쉬는 사람들의 우여곡절을 다룬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 소설 또한 두 도시, 두 인물이라는 큰 상징을 통해 프랑스 혁명의 이면을 잘 보여줍니다. 물론 작가가 영국인이라는 점을 간과하면 안 되겠죠. 이 상황도 둘의 사이가 그리 좋게 나오지는 않으니까요. 그런 면에서 더 비판적으로 프랑스 혁명의 문제점도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흥미로운 드라마를 통해서 말이죠. . . 사실 수많은 막장 드라마에 내성이 생긴 현대 독자에게는 고전 소설의 반전이 크게 다가오지는 않습니다. 구구절절 묘사를 보며 '혀가 길다'고 느껴지는 경우도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투박함에서 오는 울림은 또 묘하게 오래갑니다. 5분 꿀팁 영상으로 프랑스 대혁명을 이해하는 것과는 분명 다를 것입니다. 사이다 같은 시원한 혁명의 순간은 없지만, 응원하고 싶은 히어로도 없지만, 다른 의미의 런던과 파리를 마음 속에 새겨 놓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