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마음의 녹슨 갑옷
로버트 피셔 지음
골든에이지
 펴냄
10,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80쪽 | 2009-06-09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마음 치유를 위한 자기계발서. 돈 벌기와 승진, 생존방법론 중심의 성공이 아니라 진정한 성공, 진실한 사랑, 가족과 삶을 위한 도전의 의미를 생각게 해주는 우화이다. 미국을 비롯한 십여 국가에서 번역 출판되었으며, 스페인에서는 <마음의 녹슨 갑옷>을 해설하는 책이 발간되었다. '대한산업안전협회' 교재로도 채택되었다.<BR> <BR> 이 책은 저자 로버트 피셔가 간암과 췌장암으로 생사의 기로에 있을 때 "아직은 죽을 때가 아니다. 할 일이 남아 있다"라는 내면의 목소리를 듣는 등 8번의 영적인 체험을 한 후 자신의 삶을 반성하고, 거듭나면서 세상에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약 7년에 걸쳐 쓴 책이라고 한다. <BR> <BR> 이 책의 주인공은 기사이다. 최고의 기사로 수많은 성전에 참전하고, 공주와 귀부인들을 납치해 간 무시무시한 용들을 일거에 제압한 영웅이다. 그러나 세월이 지나 전쟁도 없고, 용들도 사라졌지만 기사는 자신의 소명과 삶의 목표였던 위대한 영웅의 모습을 상징하는 갑옷에 심취해 갑옷만을 사랑하기 시작한다. <BR> <BR> 아내와 아들의 한숨어린 분노가 폭발하고, 기사는 결국 갑옷을 벗으려 결단을 내렸지만, 이미 녹슬어 버린 갑옷은 벗겨지지 않게 된다. 기사는 갑옷을 벗기위한 머나먼 여행을 떠난다. 여행 속에서 기사는 인생의 두 갈래 길에서 진리의 길(사랑)을 선택하고 스스로 난관을 헤쳐가며 사랑의 본질을 깨닫고, 갑옷을 벗게 된다.
더보기
목차

♣ ‘참 나’를 만나셨나요 ? (김용은 수녀 추천사)
♣ 세계 각국 독자들의 평가

제1장 기사의 딜레마
- 아내냐, 갑옷이냐?
- 벗겨지지 않는 녹슨 갑옷

제2장 현자 마법사 멀린의 숲
- 첫 모금은 쓰고, 마지막은 단 것이 삶!
- 백지로 돌아온 아들의 편지

제3장 진리를 찾아가는 길
- 버릴 것만 있는 좁고 험한 길
- 기대하는 법보다 받아들이는 것을 배워야!

제4장 침묵의 성
- 자네는 자네인가? 아니면 갑옷인가?
- 내 안의 나, 샘을 만나다

제5장 지혜의 성
- 욕망을 사랑이라고 착각하다
- 주기 만하는 사과나무의 진실

제6장 의지와 용기의 성
- 공포와 의심의 용은 내 안에 있다
- 의심과 두려움의 씨앗은 남아있다.

제7장 진리의 꼭대기
- 아는 것, 믿는 것을 놓아라
- 삶은 다시 시작된다

<부록> 『마음의 녹슨 갑옷』을 활용한 자아 개발 워크숍 프로그램
<옮긴이의 글>

더보기
저자 정보
로버트 피셔
미국의 저명한 희극 및 방송작가이다. 미국 최고의 코미디언인 밥 호프, 그루초 막스, 조지 번즈, 레드 스켈튼, 알랜 킹 등이 희곡을 연기했다. 19세부터 그루초 막스를 위한 희곡을 쓰기 시작하여 ‘앨리스’, ‘좋은 시절’, ‘모두들 한 가족’, ‘제퍼슨네 사람들’, ‘모드’ 등 400편의 라디오와 1,200편이 넘는 TV 극본을 썼다. 또한 아서 막스와 함께 수 십 편의 브로드웨이쇼와 영화대본을 창작했다. 각종 희곡으로 에미상, 실베니아상, 성 크리스토퍼상을 수상했다. 또한 희극이 인간들의 삶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을 평가받아 4차례에 걸쳐 ‘인권상’ 후보로 지명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