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도쿄대생은 바보가 되었는가 (지적 망국론 + 현대 교양론)
다치바나 다카시 지음
청어람미디어
 펴냄
13,000 원
13,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4쪽 | 2002-11-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올해 수능시험이 치러지고 나서 또 한 번 수험생들의 학력 저하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기초적인 단어를 한자로 쓸 줄 모르고, 중학교 수학 수준의 문제에 쩔쩔매는 대학생들은 이제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 과연 학생들의 학력이 계속 하락하는 이유는 무엇이며, 그에 대한 대안은 무엇일까?<BR> <BR> 다치바나 다카시는 최근작 <도쿄대생은 바보가 되었는가>를 통해 대학생들의 학력 저하 문제와 현대적인 교양의 문제에 대해 논한다. 특히 일본 최고의 명문 도쿄대학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은 출간 당시 일본의 지식인 사회에 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비록 일본의 현실에 기초해 쓰여진 책이지만 우리의 현실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고유명사 몇 개만 바꾸면 바로 우리 얘기가 아닐까 싶게 현실감이 넘친다.<BR> <BR> 다치바나는 책의 1, 2부인 '지적 망국론'과 '나의 도쿄대학론'에서는 각 분야의 기초지식이 극히 부족한 도쿄대생의 현실을 지적하고, 이것은 그동안 일본 문부성이 펼쳐온 '융통성 있는 교육'때문이라고 주장한다. 입시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의도에서 고등학교에서의 이수 과목과 입시과목을 축소해왔으나, 그 결과 학생들의 학력 저하만 초래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는 일본의 고등교육을 정상화하기 위해선 문부성을 해체하고 대학의 자율권을 회복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BR> <BR> 그러나 역시 이 책의 핵심은 4부에서 피력하고 있는 다치바나식의 '현대 교양론'이다. 지은이는 21세기는 스페셜리스트가 아닌 제너럴리스트의 시대라고 주장하며, 폭 넓은 지식을 바탕으로 한 현대적 교양의 구체적 상을 제시한다. 우리 시대에 필요한 지식은 대학에 의한 고등교육에서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스스로 구하는 지식이라는 것이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제1부 지적 망국론
지적 망국론

제2부 나의 도쿄대학론
문부성이 세계 최저로 만든 일본의 대학
도쿄대학 법학부 졸업생은 교양이 없다
도쿄대학 법학부는 '찻잔'을 양산해왔다
도쿄대생 여러분, 이것이 교양이다

제3부 도쿄대생은 바보가 되었는가
다치바나 임시강사가 본 도쿄대생들
도쿄대학에서의 첫 강의
도쿄대생은 바보가 되었는가

제4부 현대의 교양이란 무엇인가-에피스테메와 테크네
현대의 교양이란 무엇인가

역자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다치바나 다카시
다양한 분야를 깊이 파고드는 취재와 저술 활동으로 ‘지(知)의 거장’이라 불리는 이 시대 최고의 저널리스트이자 평론가. 1940년 나가사키 현 출생. 1964년 도쿄대 불문과 졸업 후 《주간문춘週刊文春》기자로 활동했다. 1966년 총리의 범죄 행위를 파헤친 <다나카 가쿠에이 연구 - 그 금맥과 인맥田中角榮硏究-その金脈と人脈>이 일본 사회에 커다란 파장을 불러일으켜 그해 연말 총리 사임의 계기가 되었다. 고단샤 논픽션상, 기쿠치 칸상, 마이니치 출판문화상, 시바 료타로상 등을 수상했다. 인문?사회 외에도 우주, 뇌 등 과학 분야까지 활동 영역을 넓혔으며 방광암 수술 이후 본격적으로 암과 생명, 삶과 죽음의 본질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주요 저서로는 『나는 이런 책을 읽어왔다』, 『도쿄대생은 바보가 되었는가』, 『임사체험』, 『암, 생과 사의수수께끼에 도전하다』, 『뇌를 단련하다』, 『21세기 지의 도전』, 『우주로부터의 귀환』 등 다수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김지랭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좋았다. 어쩌면 요즘 젊은 사람들은 꼰대 같은 소리 한다고 할수도 있는 내용이다. 하지만 다치바나 다카시가 말한다면 받아들일수 있다. 일본의 부흥을 이끈 교양세대의 부재와 요즘 세대의 교양에 대한 관심 부재를 걱정스럽게 바라 보는 교양세대의 충고이다.
더보기
윤규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엘리트의 교양의 부재는 단지 일본의 일만은 아닌것 같다
더보기
란짱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지식인? 지성인? 일본의 이어령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