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잃어버린 밤을 찾아서 (지구상 가장 어두운 곳으로 떠나는 깊은 밤으로의 여행,The End of Night)
폴 보가드 지음
뿌리와이파리
 펴냄
20,000 원
18,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63쪽 | 2014-11-1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지구상에서 가장 밝은 도시 라스베이거스의 룩소르 빔(보틀 등급 9)에서 출발해 태곳적 어둠을 간직한 곳 데스밸리(보틀 등급 1)를 찾아가는 여행 속에서 밤과 어둠과 불빛이 인류에게 미친 지대한 영향을 사회·자연·의학·종교·예술적인 측면에서 입체적으로 고찰한다. 그리고 우리가 밤을 잃으면 평온한 수면과 생체리듬, 예술과 사유를 잃을 뿐만 아니라 끝내는 우리 자신마저 잃게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BR> <BR> 밤에 지구를 찍은 인공위성 사진을 본 적이 있는가. 지구인의 3분의 2, 미국인과 유럽인의 99퍼센트는 진짜 어둠, 인공 전깃불빛으로 훼손되지 않은 밤을 경험하지 못한다. 지은이는 불야성을 이룬 라스베이거스, 양초 400억 개의 빛을 하늘로 쏘아올리는 룩소르 카지노의 광선빔을 출발해 ‘은하수가 지구로 마구 쏟아져내릴 만큼’ 어두운, 데스밸리의 태곳적 밤하늘로 향한다. ‘빛공해가 하늘을 더럽히는 정도’를 표시하는 보틀 등급 9에서 1로. 그 여행을 담은 책 또한 첫 장이 9장, 끝 장이 1장이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며: 어둠을 알기 위해서
9… 별이 빛나는 밤에서 가로등까지
8… 두 도시 이야기
7… 우리를 눈멀게 하는 빛, 우리를 깨어나게 하는 두려움
6… 몸, 잠 그리고 꿈
5… 어둠의 생태학
4… 어둠을 알라
3… 사람들과 함께
2… 가능성의 지도
1… 가장 어두운 곳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주/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폴 보가드
미국 미네소타 주 북부에 위치한 호수에서 별과 달로 눈부신 밤하늘을 보며 자랐다. 이러한 그의 성장 배경은 무분별한 빛공해로 얼룩진 도시에 자연 그대로의 밤을 되찾아주어야 한다는 사고로 전환되었고, 그와 관련된 다양한 환경 활동과 저술을 하는 데에 원천이 되었다. 28명의 작가가 모여서 펴낸 『빛이 있으라: 어둠을 위한 증언』이라는 에세이집을 편집했으며, 제임스 매디슨 대학에서 창의적인 논픽션과 환경 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지금도 천혜의 밤하늘을 볼 수 있는 곳이라면 지구상 어디라도 찾아간다.
더보기
남긴 글 1
구블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지금, 무엇을 잃어가고 있을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