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장자 (자연 속에서 찾은 자유의 세계)
장자 지음
풀빛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95쪽 | 2005-06-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화를 통하여 자연과 일치된 자유로운 삶과 진정한 인간성을 보여준 장자의 사상을 청소년에게 소개하는 책. 철학서에는 흔하지 않은 형식인 '우화'의 맛을 살리기 위하여 직역보다는 의역으로 이야기 형식을 살려서 풀어 썼고, 각 이야기 말미에 해설을 덧붙였다.
더보기
목차

'청소년 철학창고'를 펴내며
들어가는 말

내편(內篇)
제1화 곤이 붕으로
제2화 허유와 접여의 삶의 태도
제3화 혜자의 박
제4화 쓸모는 하늘이 정하는 법
제5화 통하였느냐
제6화 조삼모사
제7화 참을 수 없는 지식의 가벼움
제8화 무엇이 올바른 삶인가
제9화 삶이 있기에 죽음이 있다
제10화 꿈 깨니 또한 꿈이런가
제11화 칼로써 양생을 말하는 정(丁)
제12화 사람에게서 자연으로
제13화 누구나 자기 설움에 운다
제14화 집착이 없으면 잃을 것도 없다
제15화 천륜(天倫)과 인륜(人倫)
제16화 존중함으로 존중받는다
제17화 모난 돌이 정 맞는다
제18화 보이는 것만이 다가 아니다
제19화 이름지어진 덕은 덕이 아니다
제20화 사람의 정, 하늘의 정
제21화 진인을 본받아
제22화 삶과 죽음을 넘어 자유로
제23화 청출어람(靑出於藍)
제24화 마음을 비우면 귀신도 도망간다
제25화 유위(有爲)가 무위(無爲)를 죽이다

외편(外篇)
제26화 물오리와 학의 다리
제27화 수양산 바라보며 공자를 탓하노라
제28화 그 어떤 기예도 자연을 빚지는 못한다
제29화 곳간지기 공자
제30화 바람만이 아는 대답
제31화 요임금과 봉인
제32화 인도(人道)와 천도(天道)
제33화 진리를 담을 그릇은 없다
제34화 지극한 인(仁)은 근본에 따르는 것
제35화 천도 정치
제36화 버려야 얻는다
제37화 본성에 대한 편견
제38화 벼랑에 이르러야 바다를 본다
제39화 바람은 경계가 없다
제40화 짝 잃은 장자를 곡하노라
제41화 마음을 비우면 죽음도 피한다
제42화 최고의 명장은 자연
제43화 쓸모는 사람이, 수명은 자연이 정한다
제44화 가장 뛰어난 화장술은?
제46화 제후보다 진인
제47화 흐르는 강물처럼
제48화 한 우물을 파라

잡편(雜篇)
제48화 자연인 경상초
제49화 함께 가는 길
제50화 관포지교(管鮑之交)
제51화 성(聖)과 속(俗)
제52화 무위이무불위(無爲而無不爲)
제53화 필요로 하는 것을 주어야
제54화 꽃은 꽃이 아니다
제55화 나보다 귀한 것은 없다
제56화 도척의 길, 공자의 길
제57화 활인검(活人劍)
제58화 모든 화는 내 탓이다
제59화 자연에서 일어나 자연에 눕다
제60화 물은 부드러우나 다투지 않는다


영원한 자유인, 장자

더보기
저자 정보
장자
장자는 성은 장(莊), 이름은 주(周), 자(字)는 자휴(子休)이다. 그는 송나라 몽(蒙) 사람으로 전국시대 제자백가 중 도가의 대표적인 사상가이다. 여러 문헌을 종합해 보면, 장자는 전국시대인 B.C.300년경부터 맹자보다 약간 뒤늦게 나타나 활약한 듯하다. 그는 고향인 몽에서 칠원을 관리하는 말단 벼슬아치로 근무하는 한편, 논리학파의 거물인 혜시와 친하게 지낸 박학다식한 학자요 논객이었다. 초나라 위왕이 그를 재상으로 맞아들이려고 했으나, 그는 자유를 속박당하기 싫어 이를 거절하고, 청빈한 생활을 하면서 유유자적한 생애를 보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