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꽃의 고요

황동규 지음 | 문학과지성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8,000원 10% 7,200원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 답답할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144 | 2006.2.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황동규 시인의 열세 번째 시집이 출간됐다. 2003년 출간된 <우연에 기댈 때도 있었다> 이후 3년만이다. 이번 시집은 예술의 진경을 파헤치는 시인의 고투와, 유한한 생의 경계를 넘어서려는 정신의 모험을 보여준다. 세상 모든 존재의 시간에 귀를 기울이는 시인의 언어는 정갈하고 담백하다.<BR> <BR> 시인은 무언가 의미를 이루기 전에 먼저 울리는 마음의 공명을 노래한다. 바람이 불고 파도가 치고 꽃이 피는 자연현상들과 일상의 무늬를 이루는 사소하거나 복잡한 삶의 사건들이 의미화 되기 이전의, 섬세한 움직임들을 포착한다.<BR> <BR> 1975년 출간된 <삼남에 내리는 눈> 이후, 시인의 행보는 그 이전의 성과를 계승하면서 새로운 요소를 담아 넣는 방식으로 전개되었다. <외계인>(1997), <버클리풍의 사랑 노래>(2000), <우연에 기댈 때도 있었다>(2003) 등 각각의 개별 시집은 그 이전 시집의 계승과 극복, 지속과 갱신이라는 두 가지 관계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있다. 이번 시집에는 계승의 측면이 많이 약화된 대신, 창신(創新)의 측면이 두드러진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