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꽃의 고요
황동규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답답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144쪽 | 2006-02-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황동규 시인의 열세 번째 시집이 출간됐다. 2003년 출간된 <우연에 기댈 때도 있었다> 이후 3년만이다. 이번 시집은 예술의 진경을 파헤치는 시인의 고투와, 유한한 생의 경계를 넘어서려는 정신의 모험을 보여준다. 세상 모든 존재의 시간에 귀를 기울이는 시인의 언어는 정갈하고 담백하다.<BR> <BR> 시인은 무언가 의미를 이루기 전에 먼저 울리는 마음의 공명을 노래한다. 바람이 불고 파도가 치고 꽃이 피는 자연현상들과 일상의 무늬를 이루는 사소하거나 복잡한 삶의 사건들이 의미화 되기 이전의, 섬세한 움직임들을 포착한다.<BR> <BR> 1975년 출간된 <삼남에 내리는 눈> 이후, 시인의 행보는 그 이전의 성과를 계승하면서 새로운 요소를 담아 넣는 방식으로 전개되었다. <외계인>(1997), <버클리풍의 사랑 노래>(2000), <우연에 기댈 때도 있었다>(2003) 등 각각의 개별 시집은 그 이전 시집의 계승과 극복, 지속과 갱신이라는 두 가지 관계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있다. 이번 시집에는 계승의 측면이 많이 약화된 대신, 창신(創新)의 측면이 두드러진다.
더보기
목차

- 시인의 말

제1부
참을 수 없을 만큼
절하고 싶었다
영포(零浦), 그 다음은?
이런 풍경

철골은, 관음은?
연필화
겨울, 서귀포 '소라의 성'에서
서귀를 뜨며
슈베르트를 깨뜨리다
쓸쓸하고 더딘 저녁
밤술
홀로움
2003년 봄 편지
먼지 칸타타
화성시 남쪽 가을 바다
사라지는 마을
삼척 추암 노인들
만항재
허공의 불타
겨울비
천사와 새
연어 꿈
사방의 굴레
가을 아침
실어증은 침묵의 한 극치이니
비인 5층 탑
그날, 정림사진 5층 석탑
누구였더라?
바다 앞의 발

제2부
시간 속에 시간이 비친다
꽃의 고요
고통일까 환희일까?
인간의 빛
미운 오리 새끼
십자가
벼랑에서
요한 계시록
지옥의 불길
흔들리는 별
보통 법신

제3부
늦겨울 비탈
겨울 저녁, 서산에서
여수 구항에서
죽로차
허물
정선 화암에서
다시 몰운대에서
다대포 앞바다 해거름
그 돌
마지막 가난
당진 장고항 앞바다
더딘 슬픔
부활
막비
외로움/홀로움
호프 '통 속으로'
안개 속으로
이스탄불 그랜드 바자르에서
훼방동이!
카잔차키스의 무덤에서
그럼 어때!
마지막 지평선
비문
시여 터져라
봄비
손 털기 전
델피 신탁

- 해설 : 황홀하고 서늘한 삶의 춤 / 이승원

더보기
저자 정보
황동규
서울대학교 영문학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영국 에든버러대학교에서 수학했다. 1958년 《현대문학》에서 시 「시월」, 「즐거운 편지」 등으로 등단한 이래 『어떤 개인 날』, 『비가』, 『몰운대행』, 『버클리풍의 사랑 노래』, 『겨울밤 0시 5분』, 『연옥의 봄』 등의 시집을 펴냈다. 옮긴 책으로 바이런의 『순례』, 예이츠의 『1916년 부활절』 등이 있다. 서울대학교 영문학과 교수를 역임했으며, 현대문학상, 이산문학상, 대산문학상, 미당문학상, 호암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이소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시집을 읽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