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줄리&줄리아 (서른 살 뉴요커 요리로 인생을 바꾸다)
줄리 파월 지음
바오밥
 펴냄
12,000 원
12,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92쪽 | 2009-10-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작가의 진한 체험을 소설 형식으로 흥미진진하게 풀어쓴 <줄리&줄리아>. 나이 서른에 임시직을 전전하며 미래에 대한 희망도 전망도 없는 한 여성이 자기만의 도전을 시작하여 지리멸렬한 일상을 이겨내는 과정을 그린다.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을 연출했던 노라 애프런이 메가폰을 잡고, 메릴 스트립과 에이미 아담스 주연으로 영화화되었다.<BR> <BR> 서른 번째 생일을 코앞에 둔 줄리 파월은 뉴욕의 한 정부 기관에서 임시직으로 일하고 있는 배우 지망생이다. 생활고 때문에 두 번씩이나 난자를 팔았던 전력 덕분에 그녀는 임신이 힘들지도 모른다는 진단을 받는다. 절망감으로 폭발하기 직전, 집으로 가는 길에 무심결에 산 것은 얼마 전 어머니 집에서 몰래 가져온 요리책의 첫 번째 레시피인 감자 수프를 위한 재료였다. <BR> <BR> 그날 밤 남편 에릭과 함께 감자 수프를 맛나게 먹은 줄리는 에릭의 부추김에 못 이긴 척하며 일생일대의 도전을 시도해보기로 결심한다. 전설적인 프렌치 세프 줄리아 차일드가 쓴 <프랑스 요리 예술의 대가가 되는 법>에 나오는 524가지 요리를 365일 동안 다 만들고 이를 블로그에 올리겠다는 무모한 도전. 이름하여 '줄리&줄리아 프로젝트'가 시작된 것이다.
더보기
목차

작가 노트

지옥으로 가는 길은 파와 감자로 포장되어 있다
시작하기 전에 : 요리의 즐거움
달걀과의 전쟁, 그리고 이사
있는 힘을 다해 골수를 난도질하다
오믈렛을 만든다는 것
재앙이 될 뻔했던 디너파티
고기젤리에서는 소 발굽 냄새가 난다
바닷가재 살해 사건
문명과 물의 관계
실패의 향기로운 냄새
불타는 크레페
정전이 주는 기쁨
오직 미국에서만 있는 일
끝나지 않은 이야기

감사의 글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줄리 파월
미국 텍사스 주 오스틴에서 태어난 줄리 파월은 북서부의 한 대학에서 연극과 소설 창작을 전공했다. 대학을 졸업한 직후 장차 남편이 될 에릭 파월과 함께 청운의 꿈을 품고 뉴욕으로 이주했지만, 애초의 희망과는 달리 칠 년 동안 지긋지긋한 임시직만 전전했다. 출구가 보이지 않는 임시직 생활이 환계에 이르렀을 무렵, 줄리 파월은 전설적인 프렌치 셰프 줄리아 차일드의 요리책 '프랑스 요리 예술의 대가가 되는 법'에 나오는 524가지 요리를 365일 동안 만들고 그 이야기를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줄리&줄리아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다. 무모해 보였던 이 프로젝트는 남편 에릭의 헌신적인 도움과 친구들의 격려에 힘입어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대성공을 거두게 되고, 줄리 파월은 유력 신문, 잡지와 TV의 각광을 받는 전국적인 유명인사가 되었다. 이후 줄리 파월은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일 년 동안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책으로 엮어 출간했고 이 역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책의 출간 직후, 소니 픽처스가 전격적으로 영화화를 결정했다.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을 연출했던 여류감독 노라 애프런이 메가폰을 잡고, 연기파 배우인 메릴 스트립과 에이미 아담스가 주역으로 열연한 동명의 영화가 관객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 현재 줄리 파월은 파자마 차림으로 글을 쓰는 전업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ESEUL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의외로 기억에 남는 문구가 많은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