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몸도 마음도 꽁꽁 얼어붙는 이들에게
온기를 나눠줄 따뜻하고 맛있는 이야기

화과자의 안
사카키 쓰카사 지음
블루엘리펀트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미스터리
#수수께끼
#화과자
328쪽 | 2014-08-0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끊어지지 않는 실>, <신데렐라 티쓰>, <아빠의 여름방학>의 작가 사카키 쓰카사의 장편소설. 미래에 대한 꿈도 희망도 없는 열아홉살 소녀가 우연히 화과자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리고 있다. <BR> <BR> 특별히 하고 싶은 일도 딱히 되고 싶은 것도 없는 쿄코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백화점 지하의 명문 화과자점 미쓰야에서 판매 아르바이트를 시작한다. 그녀가 화과자점을 택한 이유는 먹는 일을 좋아하고 남들보다 유난히 통통한 몸매가 매장에 섰을 때 긍정적으로 작용하리라는 믿음 때문. 별 기대 없이 시작한 아르바이트였지만 자신의 일에 열정을 가진 동료들과 함께 하면서 점차 화과자의 매력에 빠져든다. <BR> <BR> 이야기는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에 따라 한편씩 구성되어 있는데 인생의 목표나 꿈이 없었던 19세의 평범하고 뚱뚱한 소녀가 자신의 일에 긍지를 갖고 일본 전통 화과자에 대해 배워가는 과정을 유머러스하면서도 따뜻한 필치로 그리고 있다. <BR> <BR> 일본 젊은이들이 처한 어두운 현실을 반영하면서도 이를 무겁지 않고 재기발랄하게 풀어낸 덕분에 출간 후 1년 만에 47만 부가 팔리는 빅히트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일본 여대생들이 뽑은 2013년 가장 재미있는 소설로 선정되기도 했다.
더보기
목차

- 화과자의 안
- 1년에 한 번 하는 데이트
- 싸리와 모란
- 스위트 홈
- 쓰지우라의 향방

더보기
저자 정보
사카키 쓰카사
1969년 도쿄에서 태어났으며 2002년 『청공의 알靑空の卵』로 데뷔했다. 주로 ‘주인공의 성장’과 ‘일상의 미스터리’를 다룬 작품들을 발표하고 있다. 데뷔작을 포함해 『어린 양의 보금자리仔羊の巢』, 『동물원의 새動物園の鳥』로 이어지는 ‘은둔형 외톨이 탐정ひきこもり探偵’ 시리즈를 발표하면서 일본 내 가장 인기 있는 미스터리 작가 대열에 합류했다.『청공의 알』은 2012년 아사히 TV에서 드라마로 제작, 인기리에 방영됐으며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문고판으로 출간된 『화과자의 안和菓子のアン』은 현재까지 47만 부 이상 팔리는 빅히트를 기록하고 있다. 본명 대신 필명으로 작업하고 있으며 성별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처럼 프로필을 밝히지 않는 것은 독자들에게 선입견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고 한다. 자신이 잘 모르는 것은 쓸 수 없다는 생각에 세탁소, 치과, 택배사무소 같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소를 작품의 무대로 삼고 철저한 취재 과정을 거친 후 창작에 들어가는 꼼꼼한 성격의 작가로 유명하다. 국내에 번역 출간된 작품으로는 『끊어지지 않는 실』, 『신데렐라 티쓰』, 『아빠의 여름방학』, 『밤을 달리는 스파이들』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
j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묘사를 너무 잘하는 거 같다. 책을 읽으면서 화과자의 모습이 떠올랐고, 너무 맛있을 거 같다는 상상을 했다. 군침 돌게 만드는 책이랄까. 주인공이 약간 자기비하를 해서 안 그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긴 했는데, 마지막 문장을 보면 그러한 모습이 덜해질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어쨌든 나도 화과자 먹고 싶다.
더보기
새벽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누군가의 인생과 역사가 담긴 화과자! 화과자의 세계를 상상하며 소박한 행복감에 잠깐 빠져보았다.
더보기
차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화과자에도 다양한 종류와 이름이 있음을 알게되었다. 글만 읽을 뿐인데 어찌나 화과자가 먹고 싶던지. 다음주에 출발하는 일본여행이 기대된다. 맛있는 화과자를 하나 먹고 와야겠다😌 - 화과자 대신 핫케이크라도...🥞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