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디든 멀리 가고 싶은 너에게 (시인 엄마와 예술가를 꿈꾸는 딸의 유럽 여행)
이미상 지음
달콤한책
 펴냄
14,300 원
12,87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읽으면 좋아요.
#김해점에있는책
#미술
#양재점에있는책
#여행
#예술
#유럽여행
336쪽 | 2014-05-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저자 이미상은 로르카의 시에서 바람소리가 난다고 했다. 그녀의 글에서도 바람소리가 난다. 그 소리에는 추억과 향수와 열정, 문학과 예술과 인생이 투명하게 배어 있다. 바람 이는 깊은 우물을 지닌 시인 엄마. 그녀는 활화산처럼 끓어오르는 여고생 딸 솨니와 길을 떠난다. <BR> <BR> 이들은 다른 여행자들이 그랬듯이 떠남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삶이란 기쁨보다 슬픔이 더 많고, 쾌락보다 고통이 더 많지만 끝까지 가야 하는 지난한 길. 그러나 미지의 세계를 향해 한 발짝 내딛는 순간 불안과 두려움은 어느새 뒤편으로 물러서고 단단한 땅이 펼쳐진다. <BR> <BR> 물리적인 공간을 여행한다 해도 결국 그 길은 각자의 내면을 따라가는 것이며 어두운 마음속 한쪽에 숨겨진 스스로의 빛을 발견하는 일인 셈이다. 일상이란 시간을 잠시 내려놓고 떠나는 건 생각보다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한다. 그건 자신을 비우는 일이기도 하고 잡초가 우거진 마음속 정원을 대면하는 일이기도 하니까.
더보기
목차

Prelude

Chapter 1 에스파냐

솔 광장의 햇빛
톨레도 냄새
아, 게르니카
세고비아 대성당의 꽃
아빌라에서
모호한 빛
쿠엥카, 시간의 심연 속으로
회전하는 집
산티아고 밤 열차
대성당
피니스테레, 또 다른 대양을 향한
Restaurante caffeteria ‘DAKAR’ 15:8

Chapter 2 포르투갈, 그리고 다시 에스파냐

리스보아의 푸른 꽃
페나, 나의 궁전
엄만 밥 안 하니까 좋아?
카르모나 파라도르 파티오
코르도바, 멀고 외로운
말라가, 히라솔
네르하, 루마니아 여인
외로운 론다
그라나다, 침묵의 언어
물에 상처받은 아이를 찾아서
나의 천국, 헤네랄리페
무슨 말을 해야 하나
피게라스의 갈라테아
예술가들
아디오스, 에스파냐

Chapter 3 이탈리아

트라파니의 저녁 바다
잃어버린 낙원, 파비그나나
팔레르모를 여행하지 않고 어떻게 살 수 있어요?
카푸친 카타콤
체팔루의 정복자 펠레
아그리젠토 아그리젠토
우리에겐 아직 가야 할 몇 마일이 있다
기차가 바다를 건널 때
나폴리, 폼페이
물에 잠긴 푸른 동굴
파르네세의 헤라클레스
드디어, 로마
라파엘로와 붉은 꽃
바티칸, 디오게네스
엄마가 잘못했다
굿나이트 앤 굿바이!
밤의 포로 로마노
네가 이상한 거야
산타마리아 노벨라 성당
오래된 베키오 다리
시에나 골목
피렌체 야영장을 떠나며
베네치아의 섬들
꿈틀거리는 마법의 숲
트레비소의 눈물
베네치아의 바바리맨
밀라노에서 이틀

Chapter 4 프랑스

이탈리아를 떠나 니스
모나코 태양 아래
기차는 멈출 것이다
크레이프를 기다리는 시간
마르세유 가는 기차
론 강의 낮달
아비뇽, 생 베네제 다리
님으로 가는 길
나는 당신을 이해합니다
엑상프로방스 아침 시장
낭트는 수상해
신은 어디에나 계시니까
골짜기의 백합
카르나크, 시간이 남기고 간 자리
그 여자는 한국말을 모르니까
오래된 엽서들
천국보다 아름다운
어쩐지 눈물나는 파리
징글징글한 루브르
엄마, 나도 사랑을 하게 될까?
슬픔이여 안녕?
24시 메트로 카페
좋은 시대
얼마나 부서지기 쉬운 존재인가
지베르니 가는 길
보들레르, 에스카르고
당신은 한국을 사랑하나요?

네 마음이 이끄는 곳으로

더보기
저자 정보
이미상
경기도 포천에서 출생했다. 영문학을 전공한 뒤 중앙대학교에서 예술대학원 문예창작과 전문가 과정을 마쳤다. 2007년 계간『불교문예』가을호에 <아마가사키 호텔>외 5편의 시를 발표하며 신인상을 수상했다. 영어동화전문가 모임 ‘Kiztory mom’ 동인이며, 용인과 성남 분당 지역에서 아이들에게 ‘영어동화 읽기’를 지도하고 있다. 2012년 여름, 예술가의 꿈을 품은 딸과 함께 석 달 동안 서유럽 미술 여행을 다녀왔다. 이 책은 작은딸 솨니와 함께했던 그 여행의 기록이다. “모든 아이들의 행복과 불행 뒤에는 엄마가 있다고 믿는다. 그래서 ‘엄마’라는 말은 슬프고 위대하다. 자식을 믿고 그 기질대로 키우려고 노력했다. 경쟁사회에서 현명한 일이었는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현실’은 명확하지 않다. 현실은 ‘불안’을 내포하고 있기에 더욱더 아이들 본연의 모습을 지켜주고 싶다. 여행은 아이가 간절히 원한 것이었다.”
더보기
남긴 글 3
짱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플라이북 세 번째 도서. 여행서적은 읽어본 적도 없지만 읽다보니 가볍게, 그리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분야임을 알았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가볍게 재밌고 무겁게 아름다움.
더보기
졍ㅎ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재미와 감동이 넘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