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마라톤 1년차 (초보도 따라 하기 쉬운 즐거운 달리기 프로젝트)

다카기 나오코 지음 | 살림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10,000원 10% 9,000원
176 | 2014.10.24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맘껏 땀내며 운동한 게 언제인지 기억도 가물가물한 운동부족 삼십 대 만화가 다카기 나오코는 어느 날 우연히 텔레비전 마라톤 중계를 보며 불쑥 ‘나도 달려볼까?’하는 마음이 생겨 얼떨결에 마라톤의 세계에 발을 들이게 된다. 방안에서 뒹굴뒹굴하던 게으른 작가가 문을 박차고 나가 하와이를 달리게 만든 마라톤의 A부터 Z까지의 완전 리얼 절절한 수기가 재미있게 펼쳐진다.<br /><br />시작은 미미하나 계획은 창대하고 목표는 원대한 왕초보 마라토너들의 대회 출전 프로젝트는 대회 참가 목표가 달리기인지 온천인지 먹부림인지 알 수 없는 여행의 코스다. 참가상으로 거봉을 주는 거봉 마라톤, 굴의 고장에서 달린 후 먹는 굴국 서비스 등, 참가 자체가 떨려서 두근거리다 겨우겨우 골인하는 이 초보들은 받으러 가는 것도 힘들어 하면서도 참가상은 받고, 맛난 현지 음식과 맥주로 뒤풀이를 즐긴다. <br /><br />후들거리는 몸으로 계단도 오르지 못하면서 뒤풀이는 꼭꼭 챙겨 먹고, 좀비처럼 잘 걷지도 못하는 몸으로 여행 코스를 따라다니며 관광하는 눈물겨운 마라톤 여행 초보들의 배꼽 잡는 에피소드들이 ‘나도 한 번 해볼까?’하는 생각을 하게 한다. 마라톤 접수 경쟁에 놀라 얼떨결에 하와이 호놀룰루 풀코스 마라톤 대회를 접수해 버린 이 좌충우돌 초보 마라토너는 생각보다 덥고 생각보다 길고 생각보다 끝이 보이지 않아 결국 걷고 또 걷다 마침내 골인한 후, 감동의 눈물바다가 아니라 생각보다 담담한 마음에 복잡미묘한 기분이 되었다가, 지나가던 사람들이 건넨 축하 인사에 뒤늦게 벅찬 감동으로 찡해진다. <br /><br />건강을 위해 시작한 달리기가 취미가 되고, 지역 대회 출전 겸 여행으로 골인의 고통과 벅찬 감동을 동료들과 나누고, 이름도 얼굴도 모르지만 같이 고생하며 달린 것만으로도 서로의 진심을 나누는 동료 주자가 되고……. 단순한 달리기 속에 담긴 인생의 희로애락을 몸소 체험한 기록인 『마라톤 1년차』는 낄낄거리며 배꼽잡고 웃다가도 그 속의 진득하고도 뭔가 가슴에 차오르는 희열에 대한 갈망으로 서늘한 가을바람을 벗 삼아 달리고픈 마음이 들게 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