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
케네스 그레이엄 지음
인디고(글담)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52쪽 | 2013-07-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인디고 '아름다운 고전 시리즈' 16권. 고전 명작을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인디고의 ‘아름다운 고전 시리즈’ 그 열여섯 번째 책! 아름다운 버드나무 숲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네 마리 동물들의 유쾌하고 마음 따뜻해지는 잔잔한 풍경 같은 이야기. <BR> <BR> 새로운 것만 보면 정신을 못 차리는 사고뭉치 두꺼비, 영리하고 생각이 깊은 물쥐와 호기심 많고 맘씨 착한 두더지, 그리고 그런 아이들을 무척이나 좋아하는 신중한 성격의 오소리 아저씨까지 이들 앞에 펼쳐질 흥미진진한 모험과 가슴 뭉클한 이야기가 마치 눈앞에서 아른거리듯 생생하게 시선을 사로잡는다.
더보기
목차

01 강둑에서
02 트인 길
03 우거진 숲
04 오소리 아저씨
05 즐거운 나의 집
06 두꺼비 씨
07 새벽녘 문에서 피리 부는 소리
08 두꺼비의 모험
09 누구나 나그네
10 두꺼비의 또 다른 모험
11 여름 장대비처럼 쏟아지는 눈물
12 집으로 집으로

더보기
저자 정보
케네스 그레이엄
영국인들이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영국의 대표 작가로 1859년 3월 8일 에든버러에서 태어났다. 다섯 살 때 어머니를 잃고 템스강변의 아름다운 마을에 있는 외할머니 댁에서 자랐다. 부모님이 일찍 세상을 떠나는 바람에 옥스퍼드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1879년 잉글랜드 은행에 취업을 했고, 1890년 무렵부터는 은행을 다니며 글도 함께 쓰기 시작했다.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담은 <황금시대> <꿈의 나날> 등의 작품으로 큰 사랑을 받았고, 이름을 세상에 알렸다. 어린 아들에게 들려주기 위해 시작한 <버드나무에 부는 바람>은 1908년 세상에 나왔고, 그의 대표작인 동시에 전 세계적인 어린이 문학의 고전으로 널리 알려졌다. 아들이 스무 살 생일을 앞두고 기차 사고로 세상을 떠난 뒤 글쓰기를 그만두었고, 템스강이 보이는 버크셔 지방의 어느 마을에서 1932년 73세로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1
달책빵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은섭이가 좋아해서 여러권 갖고 있던 바로 그책. 귀여운 삽화가 가득한 어른들을 위한 동화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