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안네의 일기
안네 프랑크 지음
네버엔딩스토리
 펴냄
7,800 원
7,0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38쪽 | 2011-03-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네버엔딩스토리 시리즈 25권. ‘은신처’라는 특수한 환경과 ‘사춘기’라는 보편적인 상황 속에서 맞닥뜨려야 했던 안네의 다양한 고민과 감정들을 솔직하고 재치 있게 그려낸 <안네의 일기>. 전쟁과 죽음의 두려움 속에서도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의 꿈과 자유를 갈망했던 안네의 모습과 진솔한 고백은 깊은 감동을 전한다.<BR> <BR> 제2차 세계 대전이 한창이던 1942년 6월 12일, 유대 인 소녀 안네 프랑크는 한 권의 일기장을 생일 선물로 받는다. 안네는 이 일기장에 ‘키티’라는 이름을 붙여 주고 자신의 속마음을 온전히 털어놓을 수 있는 친구로 여긴다. 그러던 와중에 독일 나치의 유대 인 탄압이 점점 심해지자 안네의 가족들은 동료들과 함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은신처에 숨어 살게 된다. <BR> <BR> 2년여의 은신 생활 동안 안네는 전쟁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 가족과의 갈등, 고독과 쓸쓸함, 오랜 은신 생활에서 비롯된 불만과 지난 잘못에 대한 후회, 추위와 굶주림 등과 싸워야 했다. 하지만 소소한 일상의 즐거움, 자유에 대한 의지와 장래에 대한 희망, 풋풋한 사랑 등으로 자신을 버텨 내며 그 모든 과정들을 진솔한 표현으로 일기에 기록했다.
더보기
목차

1. 키티와의 만남
2. 피신
3. 은신처 생활에 익숙해지기
4. 어른들은 몰라
5. 두려움
6. 새로운 식구
7. 은신처의 갈등
8. 시간 죽이기
9. 희망
10. 일상
11. 갈등
12. 불안
13. 지상 천국인가, 절망의 나락인가
14. 엄마
15. 첫사랑
16. 고마운 사람들
17. 봄, 그리고 청춘
18. 자매
19. 나의 미래
20. 위기의 순간
21. 첫키스
22. 아빠와 딸
23. 알 수 없는 세상
24. 어두운 미래
25. 상륙 작전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안네 프랑크
1929년 6월 12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암마인에서 유대 인 집안의 둘째 딸로 태어났으며, 1933년 나치의 유대 인 박해를 피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이주했다. 그러나 나치에 의해 네덜란드가 점령되면서 1942년부터 은신 생활을 시작했다. 그 생활은 오래가지 못했고, 1944년 8월 4일 누군가의 밀고로 은신처가 발각되어 체포되었다. 그리고 수용소로 끌려간 뒤 1945년 3월의 어느 날, 티푸스에 걸려 세상을 떠난다. 훌륭한 작가와 언론인이 되기를 꿈꾸던 소녀 안네는 은신 생활 중에 쓴 일기에 ‘은신처’라는 특수한 환경과 ‘사춘기’라는 보편적인 상황 속에서 맞닥뜨려야 했던 다양한 감정과 고민들을 솔직하고 재치 있는 표현으로 그려 냈다. 그리고 이 일기는 전쟁이 끝난 후인 1947년, 가족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아버지 오토 프랑크에 의해 책으로 출간되었다. ‘은신처’를 뜻하는 네덜란드 어 『Het Achterhuis』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던 『안네의 일기』는 이후 다양한 언어로 번역되었고 안네 자신의 바람대로 지금까지 전 세계의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안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스스로를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아이. 솔직하게 표현할 줄 아는 아이. 열심히 공부해서 언론인이, 그리고 작가가 되고 싶었던 아이. 그런 꿈과 긍정으로 가득 찬 한 아이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2년이 넘게 비좁은 은신처에 숨어지내야만 했던 이야기. 어딘가 안네와 내가 닮은 점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좋은 가정에서, 좋은 부모 밑에서 자랐다고 하자면 그런 편이지만, 언제나 어린애 취급만 받으며 사랑받지 못한다고 느껴지는 삶. 천방지축 못된 피상적인 면과 진정한 내면에서 갈등하지만 결국 진정한 내면이 지고야 마는 그런 성격. 하지만 내가 안네와 같은 상황에 부닥쳐도 그렇게 솔직하고 긍정적으로 살아갈 수 있었을지는 모르겠다. 13~15살의 아직 미성숙하다고 할 수 있는 아이가 나이든 어른보다 더 성숙한 생각을 가지고 고통을 헤쳐가는 이야기가 많은 반성을 하게 되었다. 권력자들은 왜 전쟁을 일으킬까. 전쟁으로 얻는 것이 과연 잃는 것들보다 더 값지다고 말할 수 있을까. 인종, 성별과 같이 타고난 모습을 차별하며 멸시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100년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도 모르는 걸까? 과학과 기술이 백날 발전한들 인간에게 발전이 없으면 아무짝에도 소용없다. "종이는 사람보다 인내심이 강하다." "햇살과 구름 한 점 없는 하늘, 이런 것들을 볼 수 있는 한 난 절대 불행할 수 없을 거야."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