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공부의 배신 (왜 하버드생은 바보가 되었나)
윌리엄 데레저위츠 지음
다른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공부
#명문대
#창조적사고
344쪽 | 2015-05-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명문대의 거품을 걷어내고 부디 의심하라! 출간 즉시 엄청난 조회수를 기록, 미국 사회에 뜨거운 화두를 던진 이 책 《공부의 배신》에 가장 열광적으로 동의를 표하며 그간의 심적 고통을 고백한 이들은 다름 아닌 아이비리그 재학생과 졸업생이었다. 오늘날 학벌주의의 압박은 전 세계 공통이다. 각국의 수재들이 아이비리그에 몰려든다. 그리고 그들의 자화상은 바로 우리의 자화상이기도 하다. <BR> <BR> 오늘날 교육의 지상 목표는 명문대 입학, 나아가 ‘좋은 직장에 취직하기’가 아니라고 말할 수 있을까? 《공부의 배신》은 이러한 교육 시스템 안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청년들의 트라우마를 들춰내고, 깨우치게 한다. 후회 없는 삶을 위해 대학에서 무엇을 해야 할지, 학교와 교수는 학생들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그리고 자녀를 엘리트로 키우고 싶은 부모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이야기가 실려 있다. <BR> <BR> 《공부의 배신》은 현실과 동떨어진 거대 담론으로 대학의 현실을 개탄하는 비판서가 아니다. 대학에 들어온 순간 역설적이게도 모든 가능성에 제약을 당하는, 즉 꿈꾸던 대학에서 꿈을 잃은 청춘들을 위로하는 동시에 불편한 현실과 정면으로 마주하게 한다. ‘스스로 고아가 되어라.’ ‘성공에 대한 욕망은 일종의 중독이다.’ 같은 멘토의 화법이 진정성 있게 다가온다. 이를 위해 저자는 수많은 제자를 통해 본 현실, 그리고 수많은 강연을 통해 만난 명문대 학생들의 내적 고백을 적절히 활용한다. ‘대학’의 본질과 ‘진학’의 의미를 ‘수요자인 학생 중심’으로 다룬 책이다.
더보기
목차

추천의 글 _‘좋은 대학’은 없다!(김정운 _문화심리학자, 여러가지문제연구소장)
여는 글_ 스무 살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1부 양치기와 ‘양’
1. 우리는 똑똑한 양떼일 뿐이다
2. 무엇이 우리를 양으로 만들었을까
3. 순한 양으로 사는 법, 과도한 장애물 넘기
4. 1등급 목장, 명문대의 실제

2부 양에서 ‘인간’ 되기
5. 애초에 대학은 왜?
6. 불확실성을 견딜 수밖에 없다
7. 리더가 아닌 시민으로 키워졌다면

3부 대학이라는 ‘특권’
8. 인문학은 양을 구원할까
9. 세상 어디에도 없는 멘토
10. 대학순위가 진정 의미하는 것

4부 ‘학벌사회’에 들어온 걸 환영한다
11. 엘리트주의의 불편한 진실
12. 세습될 것인가, 창조할 것인가

더보기
저자 정보
윌리엄 데레저위츠
2008년부터 10년간 예일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영문학을 가르쳤다. 〈엘리트 교육의 허점The Disadvantages of an Elite Education〉, 〈고독과 리더십Solitude and Leadership〉 등 뛰어난 평론을 썼다. 그중 〈엘리트 교육의 허점〉은 온라인에서만 100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미국사회에 뜨거운 화두를 던졌다. 현재 미국 전역의 대학 캠퍼스에서 활발히 강연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문화비평가로도 활약 중이다. 《네이션The Nation》에 글을 기고하며 《뉴 리퍼블릭New Republic》과 《아메리칸 스칼러The American Scholar》에서 편집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제인 오스틴에게 배우는 사랑과 우정과 인생A Jane Austen Education》, 《아이비리그가 가르쳐주지 않는 것What the Ivy League Won't Teach You》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이소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학벌과 엘리트중심 사회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매우 공감가는 책
더보기
Kyung Mi Lisa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똑똑한 양이 아닌 가슴속 불을 지펴라!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