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그 풍경을 나는 이제 사랑하려 하네

안도현 지음 | 이가서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3명

8,900원 10% 8,550원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 행복할 때 , 외로울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180 | 2006.6.12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안도현 시인의 애송시 48편을 단평과 함께 엮었다. 신경림 시인의 시에서 함민복 시인의 시에 이르기까지, 안도현 시인이 생각하는 '좋은 시'의 기준으로 골라낸 시편들이 실렸다. '골목안 풍경'으로 유명한 고 김기찬 사진작가의 흑백사진이 시와 함께 어우러져 있다.<BR> <BR> 총 4부로 구성하고 각 부마다 12편의 시를 실었다. 1부에는 삶의 밑바닥에서 발견한 웃음과 희망을 노래하는 시편들을 수록했다. 2부의 시들은 생의 후반부의 시간들에 대한 치열하면서도 깊이 있는 성찰을 보여준다.<BR> <BR> 3부에서는 우리네 마음속에 깊이 자리한 향토성 짙은 풍경과 마음의 여유를 찾아 주는 아름다운 장면 묘사가 빛을 발하는 시편들이 실렸다. 4부에 실린 시들은 우리가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삶의 이면과 여성성에 대해 노래한다.<BR> <BR> 이 시선집 속의 시들은 안도현 시인이 2002년에 펴낸 시 모음집 <바람난 살구꽃처럼>에서 절반 정도 옮겨 왔다. 나머지 절반은 새로 고른 시들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