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때 이렇게 했다면 어땠을까?
인생의 허망함과 애잔함에 대한 내밀한 기록

남아 있는 나날
가즈오 이시구로 지음
민음사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치
#본심
#사랑
#삶
#속마음
314쪽 | 2010-09-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모던 클래식 34권. 부커상 수상작으로 인생의 황혼 녘에 비로소 깨달은 삶의 가치 그리고 잃어버린 사랑에 대한 허망함과 애잔함을 내밀하게 그려 낸 가즈오 이시구로의 작품이다. 소설은 스티븐스가 ‘위대한 집사’가 되기 위해 외면할 수밖에 없었던 사랑하는 여인과 아버지, 그리고 30년 넘게 모셔 온 달링턴 경에 관한 이야기를 축으로, 우리 인생에서 정말로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넌지시 말해 준다. <BR> <BR> 영국 귀족의 장원을 자신의 세상 전부로 여기고 살아온 한 남자 스티븐스의 인생과, 그의 시선을 통해 근대와 현대가 교차되면서 가치관의 대혼란이 나타난 1930년대 영국의 격동기를 배경으로 작가 특유의 문체가 생생하게 살아난다. 일본계 영국 작가로 현대 세계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떠오르고 있는 가즈오 이시구로의 이름을 평단과 대중에게 알린 화제작으로, 영어판만으로 이미 100만 부 넘게 팔렸고 20여 개국에서 출간되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1956년 7월,달링턴 홀
첫날 저녁 솔즈베리
둘째 날 아침 솔즈베리
둘째 날 오후 도셋 주, 모티머 연못
셋째 날 아침 서머싯 주,톤턴
셋째 날 저녁 데번 주,타비스톡 근처 모스콤
넷째 날 오후 콘월 주, 리틀컴프턴
여섯째 날 저녁 웨이머스

작품해설 김남주

더보기
저자 정보
가즈오 이시구로
1954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나 여섯 살 때 해양학자인 아버지를 따라 영국으로 이주했다. 켄트 대학을 거쳐 이스트앵글리아 대학에서 철학과 문예창작을 공부했고, 스물여덟 살에 《창백한 언덕 풍경》(1982)을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했다. 이 작품으로 위니프레드 홀트비 기념상을 받고 이듬해 《그랜타》 선정 ‘영국 최고의 젊은 작가’에 들며 두각을 나타냈다. 두 번째 소설 《부유하는 세상의 화가》(1986)로 휘트브레드 상과 이탈리아 스칸노 상을 수상하고, 3년 뒤 발표한 《남아 있는 나날》(1989)로 부커상을 받으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1930년대 영국의 격동기를 배경으로 인생의 황혼기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깨달은 삶의 가치와 사랑을 그린 이 작품은, 인간의 허망함과 상실감을 섬세한 문체로 표현했다는 평과 함께 영화화되면서 그 매력과 가치를 더했다. 이후 몽환적 분위기의 《위로받지 못한 사람들》(1995), 추리소설 형식의 《우리가 고아였을 때》(2000), SF적 요소를 가미한 《나를 보내지 마》(2005), 단편집 《녹턴》(2009)을 발표하며 명성을 이어갔다. 1995년 대영제국 훈장과 1998년 프랑스 문예훈장을 받았으며, 2008년 영국의 일간지 《더 타임스》가 선정한 ‘1945년 이후 가장 위대한 영국 작가 50인’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인으로 태어났지만 영국에서 교육을 받고 영어를 쓰며 영국인으로 평생을 살아온 이방인의 상실감을 작품에 녹여내 인간의 상실을 유려하게 표현, 현대 영미권 작가 중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는 가즈오 이시구로는 2017 노벨문학상 수상자의 영예를 안으며 자신의 능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노벨문학상 선정 이후 인터뷰에서 “노벨문학상 수상은 내가 앞서 살았던 대단한 작가들의 발자취를 밟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영광이자 훌륭한 표창”이라고 밝히며, “불확실한 순간에 있는 우리 세계에 노벨상이 긍정적인 힘이 되기를 희망한다. 내가 그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일부가 될 수 있다면 그것으로 매우 감동적"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더보기
남긴 글 28
윤성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일 전
읽었던 문학 작품 중에 가장 여운이 많이 남는 작품. 초중반 부까지는 일련의 사건들을 나열해놓고 본격적인 전개는 후반부에 시작되어, 결말을 읽고 난 후 느껴지는 감정이 상당히 여운이 남는다. 읽은 지 10개월 정도 지났지만, 아직도 인상 깊게 남아있다. “즐기며 살아야 합니다. 저녁은 하루 중에 가장 좋은 때요. 당신은 하루의 일을 끝냈어요. 이제는 다리를 쭉 뻗고 즐길 수 있어요. 내 생각은 그래요. 아니, 누구를 잡고 물어봐도 그렇게 말 할거요. 하루 중 가장 좋은 때는 저녁이라고.”
더보기
ㅋㅋ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가망 없는 희망으로도 인생은 지탱해 나갈 수 있다.
더보기
The reader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일본 작가의 글이라고 느껴지지 않았다. 마치 영국의 노집사의 회고록처럼 읽은 글이다. 남아있는 나날이라는 제목이 이토록 역설적일수 있을까? 최선을 다해 자기 자리에서 일한 자의 자기만족과 놀라울만큼의 수동성에 기가 질린다. 스티븐슨이 마지막 짧은 시간이라도 자신을 위해 살면 좋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