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몽유병자
제바스티안 피체크 지음
단숨
 펴냄
15,000 원
15,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몽유병
#무의식
#사이코패스
#스릴러
#악마
352쪽 | 2015-04-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독일작가 제바스티안 피체크의 스릴러 소설. 레온 나더라는 이름을 가진 한 남자가 있다. 그는 몽유병을 앓고 있고, 밤만 되면 폭력적으로 변해 이곳저곳을 떠돌아다닌다. 지속적인 정신과 상담을 받으면서 그의 병은 어느 정도 치유가 되는 듯 보였지만, 어느 날 레온의 아내가 갑자기 사라지고 만다. 이어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기괴한 상황이 펼쳐진다. <BR> <BR> 레온의 병이 다시 재발한 걸까? 도대체 자신이 잠든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지는 것인지 궁금해하던 레온은 자신의 머리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고 행동을 관찰해보기로 결심한다. 다음 날 아침 카메라에 찍힌 자신의 모습을 본 레온은 그의 상상력의 한계를 넘어서는 행동을 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한다. 도저히 인간이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폭력적인 악마의 모습, 자기 자신도 끔찍할 정도로 어두운 무의식의 세계가 펼쳐진다.
더보기
목차

'몽유병자'에 대한 저자와의 인터뷰
몽유병자
저자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제바스티안 피체크
1971년 베를린에서 태어났다. “이런 끔찍한 책을 쓰다니, 어릴 때 무슨 일이라도 있었나요?”라는 질문을 심심찮게 받지만, 그는 테니스 선수가 되고 싶었던 해맑은 아이였다. 부모가 원하는 대로 테니스를 포기하고 저작권법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그는 라디오 방송국에서 일하며 2006년부터 사이코 스릴러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스티븐 킹, 존 그리샴, 존 카첸바크 등의 작품을 애독하며, 특히 토마스 해리스의 『양들의 침묵』에 매료되어 긴장감과 반전의 요소를 습득하는 데 매진했다. 데뷔작 『테라피Die Therapie』는 2006년 7월에 출간되어 그해 최고의 베스트셀러였던 『다빈치 코드』를 제치고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그 후 발표한 작품은 모두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전 세계에 1,200만 부 이상 팔렸으며 피체크는 사이코 스릴러의 대명사가 되었다. 특히 『눈알수집가Der Augensammler』와 『눈알사냥꾼Der Augenjager』은 ‘독일 독자가 직접 뽑은 최고의 스릴러’ 1위에 오른 바 있다. 피체크는 정신의학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인간 심리와 무의식에 깔린 극적 요소를 예리하게 포착해왔다. 읽는 이의 심장을 파고드는 긴장과 반전이 ‘피체크표’ 스릴러의 특징이라고 말할 수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쿠키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반전에 반전!! 주인공의 오락가락한 상태에 읽고있는 자신도 함께 정신없는 느낌이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책을 놓치 못하게 된다. 반전이 있을꺼라 생각했지만 또한번의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마지막 범인의 개연성에 아쉬움이 남지만 몰입감있다.
더보기
정혜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이작가를 잘 몰랐는데 전에 블로그 이웃분들이 리뷰올리신걸 읽고선 메모해둔 작가. 이번에 읽어보니 정말 추천할만한 사이코패스 스릴러임.
더보기
Sang Hyeok Ki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무조건 읽어야하는 사이코스릴러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