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산사나무 아래에서 (산하세계어린이 26)
마리타 콘론 맥케너 지음
산하
 펴냄
8,500 원
7,6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82쪽 | 2006-03-14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아버지와 어머니가 식량을 구하러 떠난 뒤 소식이 끊기고, 자기들끼리만 남게 된 세 남매의 이야기. 각각 12살, 9살, 7살인 아이들은 수용소로 끌려가지 않기 위해 얼굴도 모르는 이모할머니들을 찾아 나선다. 1840년대 아일랜드 '감자 대기근'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가슴 아픈 동화다.<BR> <BR> 굶주리고 질병에 걸려 대책 없이 죽어가는 사람들, 수프 한 그릇 얻어먹기도 힘든 살풍경한 무료 급식소, 다른 나라로 실려 가는 곡물들을 속수무책으로 바라봐야 하는 사람들의 분노 어린 표정 등 멀고 험한 길을 떠나는 아이들의 눈에 비친 현실은 비극과 참상 그 자체이다. <BR> <BR> 작가는 무겁고 심각한 역사적인 사실들을 직접 나서서 설명하지 않고 아이들의 눈을 통해 그려낸다. 각 장마다 칼로 거칠게 파낸 듯한 목판 삽화는 책의 끝부분에 실린 해설 '아일랜드, 슬픔의 역사'와 함께 당시의 분위기를 전달한다. <BR> <BR> 아버지를 찾아 떠나기 전에 어머니는 열병에 걸려 숨진 막내를 산사나무 아래에 묻는다. 산사나무는 가족의 슬픔과 그리움이자 험한 세상을 헤쳐 나갈 수 있는 용기를 함축하는 은유이자 상징인 셈이다. 1991년 아일랜드 독서협회상과 국제 독서협회상, 1993년 오스트리아 청소년문학상, 1994년 프랑스 아동문학상 수상작이다.
더보기
목차

1. 굶주림
2. 산사나무 아래에서
3. 식량이 떨어지다
4. 홀로 서기
5. 수용소로 가는 길
6. 강을 따라
7. 급식소
8. 호숫가에서
9. 개에게 쫓기다
10. 항구에서
11. 밤길
12. 폭풍
13. 페기의 열병
14. 마이클의 필사적인 수색
15. 젖소
16. 캐슬태거트
17. 여정의 끝

아일랜드, 슬픔의 역사

더보기
저자 정보
마리타 콘론 맥케너
아일랜드의 어린이 책 작가로 1990년 첫 소설 <산사나무 아래에서>로 호평과 함께 1991년 아일랜드 독서협회상과 국제독서협회상, 1993년 오스트리아 청소년문학상, 1994년 프랑스 아동문학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어린이 기근 3부작'의 두 번째, 세 번째 작품인 <들꽃 소녀>, <고향의 들녘>, 그리고 <블루라는 이름의 소녀>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