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노희경 원작소설)
노희경 외 1명 지음
북로그컴퍼니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이별했을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족
#사랑
#사모곡
#엄마
320쪽 | 2015-05-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고정 시청자 팬을 확보하고 있는 드라마 작가 노희경의 화제작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원작으로 한 소설이 2015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호된 시집살이를 시키다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 집안일에는 관심 없는 무뚝뚝한 남편, 집에서 도망치듯 회사일에만 몰두하는 딸, 대학 입시를 망치고 방황하는 아들 틈바구니에서 자궁암 말기 판정을 받은 엄마 이야기를 다뤘다. <BR> <BR> 암 때문에 더 이상 시어머니를 돌볼 수 없게 된 며느리가 시어머니를 목 졸라 죽이려다 실패한 뒤 다음 날 목욕시켜 주면서 용서를 비는 대목은 지금도 사람들의 기억에 또렷이 각인되어 있는 명장면이다. 4부작의 단막극임에도 당시 백상예술대상과 한국방송대상 등을 휩쓸며 ‘노희경’이라는 젊은 작가의 이름을 알린 작품이기도 하다. <BR> <BR> 이 작품은 엄마가 차지하고 있는 자리가 얼마나 큰지를 알게 해준다. 소설 속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실은 우리 자신이 얼마나 엄마를 사랑하고 있는지도 깨닫게 한다.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빠른 소설 전개에 흠뻑 빠져 있다가 책장을 덮는 순간, 엄마가 옆에 있어줘서 얼마나 감사한지 안도하게 한다. 실제 암으로 50대의 젊은 엄마를 잃은 노희경 작가는 “뒤늦게 후회하지 말고 곁에 계실 때 효도하라.”는 절대 진리를 한 번이라도 더 깨닫게 해주고 싶어 이 작품을 썼다. 그렇기에 이 책은 세상 모든 엄마에게 바치는 작품이자 동시에 세상 모든 아들과 딸에게 건네는 작품이기도 하다.<BR>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을 대신하며 _ 부모도 자식의 한이 되더라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더보기
저자 정보
노희경 외 1명
인간의 진정성을 들여다보고 사랑의 가치를 어루만지는, 사람 냄새 나는 작가 노희경! 서울예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재학 시절, 시와 소설이 아닌 드라마를 통해 ‘글쓰기의 자유’를 깨달았다. 1995년 [세리와 수지]로 데뷔했으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과 [거짓말]로 널리 알려졌다. 그 뒤 [내가 사는 이유] [슬픈 유혹] [바보 같은 사랑] [꽃보다 아름다워] [유행가가 되리] [굿바이 솔로] [그들이 사는 세상] [빠담빠담-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 등 선보이는 작품마다 호평을 받았다. 에세이집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를 펴냈으며, 대본집 《그들이 사는 세상》 《거짓말》 《굿바이 솔로》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로 ‘읽는 드라마’라는 장르를 개척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1996년 MBC 창사 특집극으로 방영되어 시청자들에게 폭풍 감동을 안긴 뒤 지금까지도 끝없이 회자되는 명작이다. 2010년 원작소설과 대본집으로, 같은 해 연극으로, 2011년에는 영화로 만들어졌으며, 2017년에는 21년 만에 작가가 직접 각색한 새로운 대본으로 tvN에서 리메이크되었다. 노희경 작가는 이 작품으로 이듬해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대상과 작품상을 수상하며 주목받는 작가로 떠올랐고, 이제 단단한 마니아층을 거느린 거장의 반열에 올랐다는 평을 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4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우리네 어머니는 다 슬픈 과거를 인식한다. 그래더 더욱더 아름답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일하며 가볍게 읽으려 했던 이책을 고른 나의 멍청함에 박수를 👏👏 엄마의 엄 아니 어 아니 ㅇ 만 나와도 바닥에 주저앉아 엉엉 우는 이 엄마울보가 일하면서 무슨 용기로 이 책을 보겠다고 했는지. 오가는 고객분들 회사직원들 다들 내 빨간눈을 보고 당황해했겠지. 헤어진거 아니에요 책이 너무 슬퍼서 그랬어요.. 나는 가족에 남들이상으로 각별하다. 가난도 불우도없는 평범한 우리 가족이 각별하다. 왜냐라고 묻는다면 나름 생각해 본 결과 너무 행복해서 이지 않을까. 요리하는 엄마, 그 옆에 도와줄거 없나 기웃대며 투덜투덜 도와주는 아빠, 그 두 모습이 좋아 뒤에 앉아 이런저런 이야기를 늘어놓는 나와 그 이야기소리에 슬그머니 나와 옆자리에 앉아 이야기의 화음을 놓는 오빠. 힘이 닿는 한 꼭 끌어안고 지키고 싶은 내 가족 모든 딸들이 그렇듯 나도 엄마가 많이 애틋하다. 왜 딸들은 그런건지. 엄마라는 단어에 울음이 터지지 않는 날이 오기는 할까. 감정이 너무 깊어져 책을 덮어야하는 순간의 구절들이 너무 많다. 집이었다면 옆에 휴지 하나 놓고 눈닦고 코닦고 펑펑울며 눈물과 함께 끝까지 읽었을거다. 책을 보며 마음이 쓰인 구절에 책갈피를 꽂아놓고 다 읽고 난 뒤에 그 구절들을 다시 읽는 습관이 있는데 이 책은 읽는 도중 일부로 책갈피를 다 빼버렸다. 책 전체가 책갈피였는걸 책을 덮고 추스린 후 엄마에게 전화했다. 3시에 아빠랑 영화를 보러간다며 집에 가는길이라는 엄마. 갖고싶다고 하이라이트전기레인지 이야기를 하길래 사준다고 했다. 이렇게 갖고싶은거 사달라는거 표현하는것도 얼마 되지 않았다. 가끔 이렇게 비싼거 사달라 하면 가슴이 콩콩 되긴 하지만...😅😅 앞으로 계속 말해줘 엄마. 슬프면 슬프다고 기쁘면 기쁘다고 갖고싶은것들 하고싶은것들, 후회되는것들 황홀과 아련 난 마음이 아프더라도 그 모든것들을 기억하고싶어. 언젠간 우리는 헤어질테고 이세상 모든것을 품에 안겨준다 한들 나는 후회할거야. 엄마 우리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하자. 난 엄마의 딸이자 친구이잖아. 엄만 내 엄마이자 가장친한 친구야. 사랑해 주말에 전기레인지 사러가자!! 😁
더보기
정헌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하필 지하철 안에서.. 눈물이 앞을 가려서 이어나갈수가 없었다 너무 미안한 이름 너무 고마운 이름 읽는 동안 내내 엄마가 너무 많이 생각났다 고마운 이야기 엄마가 있는 일상에 그저 감사한 이야기 딱 노희경 작가 다운 가족의 이야기 너무 슬프지만 그래서 다행이다 싶었다 마지막 순간에 가족이 있어서 정말 다행이였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