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종의 기원 생명의 다양성과 인간 소멸의 자연학
박성관 지음
그린비
 펴냄
32,000 원
28,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920쪽 | 2010-04-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다윈의 <종의 기원>을 인문학 연구자의 시선으로 ‘리라이팅’한 이 책은 <종의 기원>이 근대적인 생명관과 인간중심주의를 해체하는 불온성을 지녔다는 점에 주목하고, 그 불온성을 현재에 다시 재구성하고자 한다. 당대의 창조론을 비판함과 동시에 창조적 섭리와 목적론에 얽매여 있던 당대의 박물학까지도 비판하며 등장한 다윈의 진화론은, 인간중심주의가 과학의 이름을 정당화되고 있는 현재에도 여전히 불온하게 읽힐 수 있다. 이 책은 <종의 기원>을 꼼꼼히 따라가면서 그 내용뿐만 아니라 다윈을 둘러싼 당대와 현재의 쟁점들까지도 평이한 말투로 풀어 줌으로써 <종의 기원>을 불온한 ‘현재적 고전’으로 되살리고 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_ “『종의 기원』을 읽자!”

0장 _ ‘신비 중의 신비’를 풀었다
간주곡 _ 『종의 기원』 직전의 세계

1장 _ 감금, 변이, 기형, 선(善)
습성의 작용 | 상관 변이 | 비둘기 마니아 다윈 | 예로부터 행해진 선택의 원리 | 방법적 선택과 무의식적 선택

2장 _ 차이와 변이들로 들끓는 도가니
개체적 차이 | 라마르크와 퀴비에 | 다윈의 라마르크 비판 | 퀴비에 | 창조론, 퀴비에, 라마르크 | 파리 아카데미 논쟁 | 의심스러운 종 | 다윈의 코페르니쿠스적 전환 | 보편적인 종이 가장 많이 변이한다 | 큰 속의 종이 작은 속의 종보다 많이 변이한다

3장 _ 식구(食口)는 나의 적!
식구가 나의 적이다 | 맬서스 이전에 페일리를 읽다 | 광의의 생존투쟁 | 부모와 다를수록 유리하다 | 자연계 모든 동식물의 복잡한 관계

4장 _ 인식의 나무 = 생명의 나무
당연해 보이는 이야기 | 두 가지 과제와 한 가지 난점 | ‘자연선택’의 깊이와 풍요로움 | 상식을 거부했던 적자생존론 | 다윈의 언어 | 새로운 자연의 이미지 | 성선택 | 자연선택 작용의 상상적인 예 | 다윈의 급소 | 교배와 혼교 | 가시밭길을 자처한 다윈 | 식물계에서 보편적으로 행해지는 교배 | 동물계에서 보편적으로 행해지는 교배 | 교잡 : 지극히 어렵고도 중요한 문제 | 대륙이냐 섬이냐? | 멸종이 중요한 결정적인 이유 | 형질 분기 | 생명의 나무, 진화의 나무 | 생명의 나무, 거대한 동물 | 신들의 세상 | 과정과 패턴의 과학 | 동시에 발견된 상이한 역사 | 다윈의 이상한 가족 | 보론 : 다다익선(多多益善)의 사상 - 맬서스 비틀기

5장 _ 과학, 변화의 패턴을 읽는 것
‘본성 대 양육’ 논쟁의 불모성 | 당대의 통념 ‘혼합유전설’ | 변이와 유전 그리고 자연선택 | 변이는 왜 발생하는가? | 원인과 불확정성 | 동일한 사실과 상반된 결론 | 용불용 혹은 획득형질의 유전 | 어떤 형질이 더 잘 변할까?

6장 _ 사실 진화론의 약점은 ……
다윈의 메모술 | 다윈 진화론의 난점들 | 날개는 처음에 어떻게 생겨났을까? | 박쥐는 어떻게 날게 되었을까? | 변신 이야기 | 곰이 고래가 되었다고? | 절반의 눈이라고? 그런 걸 뭐에 써? | 이거 설계한 놈이 대체 누구야? | 다윈의 방법 : 이행 | 하찮아 보이는 기관들 | 공리주의를 비판하는 다윈 | 월리스와 다윈의 대결 | 인간중심주의의 거처 | 세상은 왜 아름다운가?

7장 _ 세상에나, 본능이 진화한다고?
본능을 별도로 다루다 | 자연신학, 라마르크, 다윈 | 다윈이 문제를 설정한 방식 | “라마르크, 꼼짝마랏!” | 다시 인위선택에 기대는 다윈 | 가축의 본능, 그 기원과 상실 | 아주 특별한 네 가지 사례 | 자연신학의 취약점 | 뻐꾸기의 본능 | 노예를 만드는 본능 | 누가 주인이고 누가 노예인가? | 걸식과 자선, 근면-자조-협동 | 개체가 아니라 무리이며, 사랑이 아니라 연대다 | 꿀벌이 벌집을 짓는 본능 | 다윈의 무서운 생각 | 일생일대의 난제 | 해결의 열쇠 | 차이의 심오함

8장 _ 불륜은 힘이 세다
불임과 잉태 | 변화의 과학 | 남은 문제 1. 자연선택과 불임성 | 남은 문제 2. 종 간 장벽은 실재하는가? | 다윈의 식물 연구 『식물의 수정』

9 & 10장 _ 멸종과 진화의 전지구적 드라마
고생물학자들과 지질학자들에 맞서는 다윈 | 자연의 불연속성 | 종의 불연속성 | 퇴적과 침식, 광대한 시간 |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문제” | 캄브리아기 지층을 더 파보니…… | 반전 | 새로운 반전과 진검 승부 | 연속성 대 단속성 | 굴드가 옳았을까 : 마이어의 경우 | 도킨스의 강력한 카운터 펀치

11장 _ 신들의 자취
점점이 떨어져 있는 고산성 생물들 | 빙하기의 추억 | 『종의 기원』 집필 직전의 변경

12장 _ 알과 씨앗들의 방랑 이야기
방랑자들을 주목하라! | 비슷하지만 다른 | 여기가 아메리카 대륙인감?

13장 _ 박물학의 끝, 자연학의 탄생
분류 | 자연의 체계란 무엇인가? | 중요한 기관이 중요하다? | 너무너무 하찮은 특징들 | 분류의 실태 | 성체보다 배가 중요하다? | 너무너무 복잡하고 방사적인 | 분류학의 새출발 | 13장이 쓰여진 사정 | 형태학 | 다윈 시대의 한계를 넘어서: 호메오 유전자 | 발생학 | 새로운 내용이 추가되다 | 흔적기관, 위축기관, 미발육기관 | 현대 생물학이 그린 자연의 체계 | 진화의 주된 동력과 메커니즘 | 다윈의 망설임 | 보론 : 박테리아는 언제나 나를 흥분시킨다

14장 _ 최후의 불안과 고뇌, 그리고 환희
세상에서 가장 긴 논의 | 다윈의 모순? | 최후의 문제 | 난제이자 꼭 풀고 싶었던 문제

부록
『종의 기원』의 원목차 | 이 책을 쓰면서 만난 책들 |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박성관
서울대학교 종교학과 졸업. 저서에 『종의 기원, 생명의 다양성과 인간 소멸의 자연학』과 『종의 기원, 모든 생물의 자유를 선언하다』가 있고, 옮긴 책으로는 『시간과 공간의 문화사』 『표상 공간의 근대』 『굿바이, 다윈?』이 있다. 요즘은 현대 물리학을 공부하면서 첫 결실로 『아인슈타인과 광속 미스터리』를 냈다.
더보기
남긴 글 2
이경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이 책을 보고 숙제가 잔뜩 생겼으니 인생책이라 하기 부족함이 없다 우리는 다윈에 대해 진화에 대해 너무나도 많은 오해와 왜곡이 있다
더보기
김무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아직도 '창조론'을 사실로 믿는 사람이 있다면 꼭 한번 읽어보라. 하지만 아마도 당신의 한계는 이 책을 읽어낼 끈기도 지성도 없다는 것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