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는 무엇을 원하는가 (천재 심리학자가 발견한 11가지 삶의 비밀)
제임스 힐먼 지음
토네이도
 펴냄
16,800 원
16,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12쪽 | 2013-03-12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무언가가 우리를 어떤 특별한 길로 이끄는 듯한 느낌이나 충동을 느낀 적이 있는가? 혹은 삶을 반전시키는 사건들을 알리는 신호, “그래, 나는 이 일을 해야 해. 나는 이걸 가져가야만 해. 나는 이런 사람이야”라는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생각들이 떠오른 적은 없는가? 이 책은 이런 ‘운명의 부름’에 대한 이야기한다. <BR> <BR> 즉 우리의 삶에는 세상의 이론이 정의내리는 것 이상의 무언가가 있으며, 우리 각자에게는 ‘살아가는’ 이유가 아닌, ‘지금, 바로 이곳에 살아 있는’ 이유가 처음부터 존재한다는 것이다. 원형심리학과 도토리 이론을 창시한 20세기 최고의 석학 제임스 힐먼 교수는 이 책에서 ‘나’라는 독특한 사람이 ‘이 세상에 존재하는 데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음’을 증명해나간다. 그리고 세상은 어떻게든 ‘내’가 이곳에 살아 있기를 원하며, 우리의 삶은 각자가 타고난 ‘영혼의 코드’를 향해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BR> <BR> 힐먼 교수는 현대인들이 방황하는 이유가 삶이 말하는 커다란 끌림, 혹은 운명을 이끄는 키워드를 잃어버렸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현대 과학과 심리학의 그늘 아래 ‘보이지 않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오류를 범하고 있으며, 자기계발 시장이 커짐과 동시에 그들의 공허함과 목마름이 심화되고 있는 이유 또한 여기서 찾고 있다. <BR> <BR> 힐먼 교수는 “인식하는 방식 자체가 바로 존재하는 방식”이라 일갈하며, 상식을 파괴하는 상상력을 가지라고 말한다. 살다보면 세상이 간혹 “운명이군”이라는 문장 하나로 정의 내려질 때가 있으며, 인생은 때때로 절대적이며 피할 수 없는 끌림과 충동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BR>
더보기
목차

INTRO
〈저자의 말〉을 대신할 여러 작가의 문장들

1 운명이라 불리는 것으로 이루어진 삶
I 내가 이미 타고난 세상
II 운명의 부름
III 열등감과 보상심리의 오류
IV 도토리를 나무로 만드는 힘
V 비범함과 비정상의 차이
VI 내 운명을 부르는 것
VII 삶의 아름다움을 찾아서

2 우리는 위가 아닌 아래로 성장한다

I 높이에서 깊이로
II 고난은 축복이 되는 마법
III 고독, 그 자유로운 쓸쓸함
IV 하강 성장이 우리에게 주는 것

3 우리가 미처 몰랐던 ‘부모’에 관한 잘못
I ‘부모’ 선택하기 119
II ‘어머니’라는 우상 124
III 부모 오류에 갇힌 아이들 136
IV 아버지의 부재 145
V 데카르트 세상으로의 회귀

4 보이지 않는 세상으로 돌아가기
I 모든 것을 보고 있다는 착각
II 선명하고, 재빠르고, 완전한 직관
III 한쪽 눈을 감아야 보이는 세계
IV 두 세계의 연결

5 존재한다는 것은 인식되는 것

I 내면의 비밀을 알아보는 눈
II 나는 어떻게 ‘존재’하는가

6 삶을 좌우하는 제3의 요인
I 심리학이 말하지 않는 삶의 조건
II 영혼의 코드, 그 천성적 삶의 패러다임
III 자신의 몫
IV 여러 가지 층위로 이루어진 사랑의 지도
V 공유될 수 없는 유일한 환경

7 삼류 통속소설과 순진한 판타지

I 영혼에 맞는 음식
II 위험한 판타지의 결핍

8 자신의 삶을 포장하는 위장과 은폐
I 일어난 적이 없는 ‘기억’의 회상 301
II 이름과 별명

9 운명, 우리가 도망칠 수 없는 필연성
I 운명과 운명론의 차이
II 목적과 목적론의 차이
III 우연적 사건 속의 필연성
IV 비합리적이고 예측불허인 삶의 법칙

10 나쁜 씨알머리를 말한다
I 다이몬에 사로잡힌 히틀러
II 냉혹한 심장
III 나쁜 씨알머리의 특성
IV 나쁜 씨알머리의 8가지 행동
V 또 다른 히틀러를 막는 법
VI 잠재력과 나약함의 균형

11 우리는 단수형이다
I ‘평범한 영혼’은 없다
II 성격은 운명이다
III 나는 바로 내가 존재하는 방식
IV 평범함의 진정한 의미
V 어느 민주주의자의 플라톤주의

꼬리말
방법론에 대한 짧은 변명


더보기
저자 정보
제임스 힐먼
1926년 4월 12일 미국 애틀랜타에 태어나 2011년 10월 27일에 작고하였다. 힐먼은 1955년 더블린의 트리니티 칼리지(Trinity College)를 졸업한 후 1959년 취리히의 C.G. 융 연구소의 초대 연구 지도원이 되었다. 그는 심리학자, 학자, 강연자로 활동하였으며, 신화, 철학, 예술에 원형심리학에 대한 연구에 매진하였다. 저서로는『푸른 불』,『내적 견해』,『꿈과 지하세계』,『자살과 영혼 그리고 심리학 수정』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