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과연 나는 지금 행복하게 살고 있는걸까?
만족과 행복에 대한 새로운 기준

절망의 나라의 행복한 젊은이들 (어려운 시대에 안주하는 사토리 세대의 정체)
후루이치 노리토시 지음
민음사
 펴냄
19,500 원
17,5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4쪽 | 2014-12-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출간 후 15만 부 돌파, 일본 주요 언론 일제히 보도된 문제작. 사회학자 후루이치 노리토시는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젊은이 담론’이 사실 매우 왜곡된 것이며, 더 나아가 근대 세계가 날조한 신화라고 주장한다. 가령 신분제 사회에서는 같은 나이의 ‘젊은이’라 해도 계급에 따라 완전히 다른 삶을 살았다. 따라서 단지 연령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계급 간의 차이를 무시할 수 없었으며, 그렇게 ‘세대 집단’을 종합하려는 생각 또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BR> <BR> 그러나 근대화와 함께 ‘국가’라는 ‘상상의 공동체’가 출현하면서부터 ‘국민국가’를 발전시키고 먹여 살리는 자원으로서의 ‘젊은이’가 발명되기 시작했다. 근대화 초기에는 젊은이를 국가 발전의 역군으로 활용하기 위한 ‘젊은이 담론’이, 세계대전과 경제 고도성장기에는 병력과 노동력으로서의 ‘젊은이론(論)’이, 그리고 고도화된 자본주의 시장 내부에서는 소비자로서의 ‘젊은이 분석’ 등이 차례로 등장했다. <BR> <BR> 그러나 이와 같은 ‘젊은이 연구’는 젊은이의 실체에 직접 다가섰다기보다 기성세대의 불만과 필요에 의해 제멋대로 ‘상상’된 이미지에 불과하다. 근대화 이후, 실재하는 젊은이를 ‘있는 그대로’ 분석한 ‘젊은이 연구’는 단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았다. 그렇다면 20대의 젊은 사회학자가 밝혀낸 오늘날 ‘젊은이들’의 맨얼굴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지금이야말로 저자 후루이치 노리토시가 찾아낸 ‘행복한 젊은이들’과 직접 대면해야 할 때다. <BR>
더보기
목차

해제
한국어판 서문: 2시간 30분의 거리
프롤로그: 요즘 젊은이는 왜 저항하지 않는가

1장 ‘젊은이’의 탄생과 종언
1 우리가 말하는 ‘젊은이’란? | 2 젊은이론 등장 전야
| 3 허허벌판에서 시작된 젊은이론| 4 ‘1억 명 모두가 중산층’과 ‘젊은이’의 탄생
| 5 그리고 젊은이론은 계속된다

2장 작은 공동체 안으로 모이는 젊은이들
1 ‘내향적’인 젊은이들 | 2 사회에 공헌하고 싶어 하는 젊은이들
| 3 배타적인 젊은이들 | 4 소비하지 않는 젊은이들 | 5 ‘행복’한 일본의 젊은이들
| 6 작은 공동체 안으로 모이는 젊은이들

3장 붕괴하는 일본?
1 월드컨 ‘한정’ 국가 | 2 내셔널리즘이라는 마법
| 3 ‘일본’ 따위는 필요 없다

4장 일본을 위해 일어서는 젊은이들
1 군중 속에 내걸리는 일장기 | 2 축제를 즐기는 기분으로 참여하는 시위
| 3 우리는 언제 일어설 것인가? | 4 혁명으로는 바뀌지 않는 사회

5장 동일본 대지진과 젊은이들의 예상된 행보
1 일본 붐 | 2 ‘원자력 발전 반대’라는 축제 속에서
| 3 재해 디스토피아

6장 절망의 나라에 사는 행복한 젊은이들
1 절망의 나라에서 산다는 것 | 2 그럭저럭 행복한 사회
| 3 우리는 어디로 향하고 있는가?

에필로그: 모든 젊은이들에게 바치는 응원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주(註)

더보기
저자 정보
후루이치 노리토시
1985년 일본 도쿄 도에서 태어났다. 도쿄대학교 대학원 총합문화연구과 박사 과정에 있고, 게이오기주쿠대학교 SFC연구소 연구원을 겸하고 있다. 한일 양국에서 크게 주목받은 《절망의 나라의 행복한 젊은이들》을 비롯해 《희망 난민》 《아무도 전쟁을 가르쳐주지 않았다》 《그러니까 일본은 어긋난다》 《아이는 국가가 키워라》 등을 썼다.
더보기
남긴 글 3
김승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현재 일본 청년들은 무언가 높은 대상을 향해 분발하는 것이 아닌, 친구 관계 등 자기 자신과 가까운 세계를 중요하게 여기는 컨서머토리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 이 책의 핵심. 그러면서 국가와 정치에는 무관심 하지만 그들과 '사회' 사이에 마련되지 않는 어떤 구체적인 회로를 말하고 있고 최근 인터넷이나 SNS같은 매체가 대안이 되고 있는 상황. - 얼마전에 읽은 '피로사회'가 떠올랐다. 자기 자신이 성과주체 또는 경영자가 되어 스스로에 대한 착취자이자 피착취자가 되는 무한 긍정, 성과사회를 넘어 이제 뉴노멀(New Normal)시대, 저출산이 경제침체와 맞물리면서 자기가 원해서가 아닌 시스템에서 떨어진 자들이 강제적 셀프 컨서머토리가 되지는 않을까 하는 작은 우려가 든다. 일본의 정치에 대한 무관심과 대조되는 최근 광화문 모습을 보니 조금이나마 한국이 밝아보인다. - 돈이 되지 않는 여러가치들을 말살시키는 신자유주의 시대에서 돈이 아닌 다른 곳에서 행복을 조금 더 찾아봐야 겠다. 호호홓.
더보기
김광종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희망을 잃은 일본사회에서 오히려 더 행복해진 젊은이들의 모습을 가까이서 들여다보며 이야기한다. 이와 비슷하지만 더 암울한 미래가 우리 앞에 있는 듯하다. #미래 #청년
더보기
구블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젊은이에게 권리나 구체적인 혜택, 기회를 주지 않고, 그저 '노력하라.'고만 다그치는 행동은 무책임하기 짝이없는 발언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