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화내지 않고 핀란드까지 (스무 살 때는 알 수 없었던 여행의 의미)
박정석 지음
시공사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읽으면 좋아요.
#경험
#아름다움
#오버랜드
#풍경
384쪽 | 2011-05-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상 구경은 할 만큼 하고 바닷가 마을에서 지나치게 평온한-흡사 식물과 같은- 나날을 보내던 전직 여행가, 문득 다시 떠나야겠다고 마음먹는다. 여행의 시작은 핀란드와 대척점에 있는 터키다. 터키, 불가리아, 루마니아, 폴란드, 발트3국, 핀란드를 육로로 이동하는 여정을 결심한다. 불편하고 피곤하고 지치는 그 길에서 명심할 한 가지. 절대, 화내지 말 것. <BR> <BR> 터키에서 시작해 국경을 넘을 때마다 풍광이, 사람들이, 동행이, 여행을 마주하는 저자의 태도가 조금씩 변해간다. 그 변화의 정점은 여행의 하이라이트, 핀란드에서다. 아름답고 매력적이지만 비슷비슷한 유럽의 도시들을 거치며 감동의 강도는 점차 낮아졌고 신비로운 핀란드만을 고대하며 발트 3국까지 속도감 있게 해치웠다. <BR> <BR> 드디어 닿게 된 핀란드. 이 거친 로드트립을 가능하게 한 단어 핀란드. 한밤중에도 파르스름한 백야, 오직 나만를 위한 완벽하고 비밀스런 호숫가 오두막, 극도의 고요함 속에 느껴지는 바람과 햇살의 감촉. 손에 닿으면 깨질까봐 누군가 깊숙이 숨겨놓은 것 같은 핀란드 특유의 아름다움이 작가의 감칠맛 나는 묘사로 사실적이고 설득력 있게 다가온다. <BR> <BR> 지금껏 이토록 세밀한 핀란드 박물지는 없었다. 사진으론 온전히 표현할 수 없는 핀란드의 미묘한 아름다움을 오직 글의 힘으로만 구현해낸다.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여행를 관조하던 작가는 핀란드에 이르러 이 신비로운 곳에 흠뻑 빠진 모습을 유감없이 드러낸다. 너무나 멀고 비현실적이라 과연 실존할까 싶은 북유럽, 그 중에서도 가장 오묘한 나라 핀란드를 단숨에 독자의 눈앞에 가져다주는 탁월할 능력을 발휘한다.
더보기
목차

핀란드의 의미
굿바이, 닭들!

터키
남자들만의 도시
이스탄불의 하루
삼계탕 나이트
여행과 생활 사이

불가리아
유럽 여행 vs. 기차 여행
골동품 가이드북

루마니아
15년 만의 도미토리
가난하고, 부자 여행자
즐거운gay 동행자
두 번 간 도시
끌어안기hug에 대하여

폴란드
그 여자의 고향
크라쿠프에서 만나요
둘two의 의미
크라쿠프 기차역에서 생긴 일
카메라 없이 여행하기
무시무시한 호텔
작별할 때는 몸무게를 묻지 마세요

발트3국
변신
길치에서 치명적인 도시
한 도시만 고른다면
마지막 도시

핀란드
핀란드!
인상파 그녀
핀란드 여행의 동반자를 소개합니다
핀란드에서 운전하기
은밀한 마을들
세 미남자의 날
호숫가 오두막에서 하룻밤
한밤의 오페라
조용한 엔딩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박정석
이화여자대학교, 노스웨스턴대학교, 플로리다대학교에서 영화학과 저널리즘을 전공했다. 동해안 시골에 직접 집을 짓고 얌전한 시바견을 키우며 살고 있다. 그 개의 이름은 사요리. 날렵한 자태가 학꽁치를 닮아 그렇게 부른다. 개와 닭들 수발드느라 긴 여행은 가기 어렵게 되었다고. 지은 책으로 <쉬 트래블스> <33번째 남자> <용을 찾아서> <내 지도의 열두 방향> <바닷가의 모든 날들> <화내지 않고 핀란드까지> <열대식당>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사는게버거운정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떠나고 떠나고 걷다가걷다가 보면 그곳에 내가 있지않을까? 나의 핀란드, 나의 라플란드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