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집행관 일기 (삶의 최전선에서 만난 날것 그대로의 인생 보고서)
기원섭 지음
오푸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72쪽 | 2009-02-0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대통령 구속 수사관이 집행관이 되어 서민경제의 최전선을 누빈 이야기를 담았다. 저자는 집행관으로, 라면국물을 뒤집어쓰고 쇠파이프를 막아내며 서울 하늘 아래 인간사의 온갖 그늘을 헤집고 다녔다. 전직 두 대통령을 구속한 역사의 현장에서부터 유명 정치인을 모셔가기 위해 한겨울 12시간을 떨어야 했던 일까지.<BR> <BR> 32년간의 검찰수사관 재직을 마치고 집행관을 인생 2막으로 선택한 저자는 대한민국 경제의 최전선을 목격했다. 하나 남은 밥벌이 수단을 빼앗기고, 애지중지 아껴온 살림살이가 경매되고, 수십 년 우정이 단돈 몇 십만원에 허물어지며,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자식들이 두 주먹을 움켜쥐는 현실. <BR> <BR> 이 책은 가진 자와 없는 자, 뺏은 자와 뺏긴자, 속인 자와 속은 자가 날을 세우고 대립하는 집행현장에서 차마 표현하지 못한 저자의 착잡함을 기록한 책이다. 저자는 한국사회의 세밀화를 그려 보이며, 힘든 시절일수록 스스로 위로하고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를 되새길 줄 알아야 희망을 지킬 수 있다는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1장 슬픈 밥벌이
슬픈 밥벌이 | 집행관의 하루 | 헌 가게, 새 가게 | H빔 사연 |
착한 사람 | 교복 한 벌 | 살아간다는 것 | 딴 세상 | 설득 |
빨간 딱지 | 밥풀때기 | 집 지키는 아이 | 강아지풀 | 집주인의 눈물

2장 사노라면
삼 형제 이야기 | 찰거머리 인생 | 사노라면 | 할머니와 냉장고 |
마음 먹기 | 봉을 잡다 | 얌체 인생 | 마음의 자 | 꽃이든, 똥이든 |
과거라는 감옥 | 이별 이야기 | 일어서기 | 유치권을 아시나요 | 인생의 그늘 |

3장 똥배 집행관 이야기
천사의 집행 | 비둘기의 재난 | 불행한 바보 | 닭집 여자 | 야간 집행 | 두 토막 가게 |
기도하는 하루 | 오만과 편견 | 모욕 | 인생의 저울 | 세 가지 거짓말 |
보리문디 | 경마장에서 | 설악 회상 | 딱 하루 부자 | 문신 청년

4장 가시나무 인생
인생의 가시 | 부탁 유감 | 우중 집행 | 우정의 대가 | 마음의 칼 | 어떤 남자 | 금고 따기 |
나무에서 떨어지다 | 무표정 가족 | 인두겁 이야기 | 두 가지 시선 | 그림자 밟기 |
망치 우정 | 몽골 아주머니 | 가시고기 유감 | 어떤 상처 | 함정 | 불실본색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기원섭
1948년 경북 문경에서 태어나 문경중학교와 대구고등학교를 다닌 후 서울로 상경, 스물다섯이 되던 해 검찰서기보로 9급 공무원이 되다. 마흔셋에 5급 수사사무관 승진시험에 합격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수사관으로 근무했고, 이후 서울지방검찰청 남부지청과 서울지방검찰청의 여러 부서를 거쳐 2005년 대검찰청 감찰부 근무를 마지막으로 31년 9개월의 검찰공무원 생활을 마무리했다. 대검 중수부 수사관 시절,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 수사에 참여했고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 구속 시에는 민주당사 앞에서 열두 시간을 민주당원 1000명과 대치하기도 했다. 2005년 10월부터 집행관으로 두 번째 인생을 시작하면서 인터넷 다음 카페‘참 아름다운 동행(cafe.daum.net/kiwonsub)’에 집행관 일지를 남겨왔으며, 2009년 봄이면 3년 6개월의 집행관 임기를 마치게 된다.
더보기
남긴 글 1
KEJ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집행이라는 삶의 밑에서 들려주는 이야기. 따뜻하면서 담담하게 표현하는 능력이 대단하신 것 같다.4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