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남의 사랑 이야기 (어쩌면 나의 이야기)

김신회 지음 | 북노마드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13,000원 10% 11,700원
276 | 2012.2.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른은 예쁘다>의 김신회가 전하는 서른 편의 소설, 서른 개의 남의 사랑 이야기. 김신회 작가는 자타가 공인하는 '소설 마니아'이다. '혼자 있는 시간이면 늘 이야기 속으로 숨어들었다'는 작가는 혼자라는 두려움을 내내 숨기던 20대에도, 어떤 모습이 진짜 나인지 여전히 헤매는 30대의 지금도 늘 소설을 곁에 두고 살아가고 있다. <BR> <BR> 소설 속의 남의 삶, 남의 사람, 남의 사랑 이야기에 두 귀를 기울이고, 그들의 인생과 형편에 고개를 끄덕이거나 세차게 가로 젓기도 하고, 마음을 흔들어놓는 문장에 밑줄을 긋고 수첩에 글귀를 베껴 적으며 '구원'이라는 단어를 실감할 때도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정작 소설을 읽을 때 마음을 빼앗기는 부분은 흡인력 있는 문장이나 탄탄한 구성이 아니라 그 안에 사는 감정과 사람들이라는 걸 불현듯 깨달았다.<BR> <BR> 김신회 작가에게 소설 읽기란 '누군가를 만나는 일'과 비슷하다. 무언가 결여되어 있거나 반대로 넘치는 사람, 감정을 조절하는 일에 미숙하고, 사소한 실수 하나에 세상이 끝난 듯 좌절하는 소설 속 군상은 우리와 너무도 흡사하다. 그래서 마음이 놓인다. 내 삶이 결코 찌질한 것만은 아니라고, 소설 속 사람들처럼 인간이란 결국 부족함과 실수, 눈물, 애정을 안에 품고 사는 보통의 존재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BR> <BR> <남의 사랑 이야기> 속 소개된 서른 편의 이야기는, <발로 차주고 싶은 등짝>,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두근두근 내 인생>,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자기 앞의 생>, <달콤한 나의 도시>,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등으로 2030여성이라면 한 번 쯤 읽어봤을만한, 그리고 공감했을 법한 소설들로 구성되어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