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대설주의보
윤대녕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이별했을 때
사랑할 때
읽으면 좋아요.
330쪽 | 2010-03-1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은어낚시통신>, <옛날 영화를 보러 갔다>, <많은 별들이 한곳으로 흘러갔다>의 작가 윤대녕의 소설집. 표제작 '대설주의보'를 비롯하여 발표 당시 호평을 받았던 단편 일곱 편이 실려 있다. 윤대녕 소설의 키워드라 할 수 있는 생의 불가항력에 직면한 인물들. 각각의 소설에서 이 키워드는 빠지지 않고 소설 안에 안착한다. <BR> <BR> 허탈한 오해와 얄궂은 상황 탓에 헤어지게 되는 남녀 주인공이 등장하는 '대설주의보', 해마다 청명(淸明)이 되면 지방 어느 온천에서 만나는 연인의 이야기 '보리' 등 생의 불가항력에 가로놓인 소설 속 주인공들은 저마다의 운명의 고리를 순환하지만 도중에 생의 고통과 휘둘림 끝에 가야만 했던 제자리에 도착한다.
더보기
목차

보 리
풀밭 위의 점심
대설주의보
꿈은 사라지고의 역사
오대산 하늘 구경
도비도에서 생긴 일
여행, 여름

해설-신형철 | 은어에서 제비까지, 그리고 그 이후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윤대녕
1962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단국대 불문과를 졸업했다. 1990년 『문학사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은어낚시통신』 『남쪽 계단을 보라』 『많은 별들이 한곳으로 흘러갔다』 『누가 걸어간다』 『제비를 기르다』 『대설주의보』 『도자기 박물관』, 장편소설 『옛날 영화를 보러 갔다』 『추억의 아주 먼 곳』 『달의 지평선』 『미란』 『눈의 여행자』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피에로들의 집』, 산문집 『그녀에게 얘기해주고 싶은 것들』 『이 모든 극적인 순간들』 『사라진 공간들, 되살아나는 꿈들』 등이 있다.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이상문학상, 현대문학상, 이효석문학상, 김유정문학상, 김준성문학상을 수상했다. 2016년 현재 동덕여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1
박홍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읽으면 왠지모르게 쓸쓸해지는 소설집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