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덴조의 칼 (문호성 장편소설)
문호성 지음
호밀밭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332쪽 | 2013-08-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김만중문학상, 부산일보 해양문학상 수상작가 문호성의 장편소설. 작가는 조선통신사 시절의 사회상과 오늘날의 그것이 다르지 않으며 결국 국가와 민족 이전에 존재하는 인간 대 인간으로서의 소통과 공감, 그리고 인연의 소중함을 되돌아보고 신분제와 같은 사회적 장애와 기구한 운명에도 굴하지 않고 끝끝내 희망을 외치려 발버둥치는 인간의 의지와 힘에 대해 무게 있는 성찰을 보여준다. <BR> <BR> 무너진 가문을 일으키기 위해 아버지가 유품으로 남긴 단 한 자루 칼에 자신의 운명을 건 대마도 통사 스즈키 덴조, 그리고 변변찮은 가문에서 태어나 좌절과 방랑을 일삼다 조선통신사로 일본에 건너가 덴조를 만나게 되는 무관 최천종의 절박하고도 슬픈 인연이 다양한 소설적 장치들과 만나 이야기의 축을 끌고 나간다.
더보기
목차

1장 새벽, 열리다

마가리부치 쇼지로의 편지
격군 강우문이 그날 새벽을 회상함
서기 김인겸이 사건을 기록하고 정사 조엄과 얘기를 나눔
염슴과 입관 후에 소동이 벌어짐
서기 성대중과 대화를 나눔
통사 아카키 요시로가 스즈키 덴조의 도주 사실을 알게 됨

2장 물, 솟구치다

김인겸이 부산에서의 일들을 회상함
물마루를 넘어섬
첫날밤을 지낸 후 여러 이야기를 함
대마도 사람들
머나먼 삼대해
첫 번째 죽음

3장 바람, 휘몰다

최천종이 처음으로 스즈키 덴조를 만남
김인겸이 조엄의 탄식과 훈시를 들음
최천종이 하이쿠를 살펴봄
두 번째 만남
칼과 두루마리
소동 김한중

4장 불, 타오르다

김인겸이 술과 글에 대해 얘기함
최천종이 덴조로부터 술을 받음
대판성에 닿음
스즈키 덴조가 강물 위에서 최천종과 얘기를 나눔
김인겸과 일행이 서경을 출발함
최천종이 김한중을 문병하고 덴조의 집안 내력을 들음

5장 땅, 흔들리다

스즈키 덴조가 지난 일을 생각함
김인겸과 일행이 강호에 도착함
관백에게 전명을 마침
국서 회신과 일본 유교를 얘기함
최천종이 세 번째 죽음을 목격함
스즈키 덴조가 체포됨

6장 밤, 닫히다

김인겸이 조엄의 울분을 지켜봄
왜선에서 스즈키 덴조를 만남
스즈키 덴조가 어둠 속의 얘기를 떠올림
김인겸이 하이쿠에 숨겨진 뜻을 해독함
스즈키 덴조가 최천종의 죽음을 회상함
김인겸이 거대한 칼을 지켜봄
조엄의 장계

더보기
저자 정보
문호성
58년 개띠로 부산에서 나고 자란 토박이다. 대학 시절, 공대생임에도 두 차례 연이어 교내 문학상을 수상했으나 졸업 후 글쓰기를 포기하고 밥벌이에 나섰다. 이후 직장과 가정을 오가며 일상의 윤곽이 흐트러짐을 두려워하는 소시민으로만 살아왔다. 쉰 살 되던 해 느닷없이 다시 글쓰기를 시작하여 중편소설 ‘폐선 항해’로 2009년 제3회 해양문학상을 수상하고 장편소설 ‘육도경’으로 2010년 제1회 김만중문학상을 받은 후 역시 같은 해에 장편소설 ‘어떤 현문에 대한 보고서’로 제1회 부산일보 해양문학상을 수상했다. 2012년 계간지 <좋은소설>에 단편소설 ‘츄잉껌에 대한 몽상’이 게재됐다. 가장 최근에는 계간지 <소설문학> 2013년 여름 호에 단편소설 ‘가쓰오 우동’을 게재했다. 현재 낮에는 외국인 회사(이탈리아 선급협회)에서 부산 말 억양의 영어를 구사하며 일하고 있으며 밤이 되면 다락방 책상 앞에 앉아 아인슈타인과 지미 헨드릭스. 정약용과 마야모토 무사시를 떠올리며 ‘꿈꾸는 것만이 세계를 바꾼다’ 고 스스로에게 되뇌며 글을 쓰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