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김중혁 장편소설)
김중혁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그림자
#상상
420쪽 | 2014-03-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계보나 원천이 없는 자유로운 상상력으로 독자들을 자극해온 소설가 김중혁이 세 권의 소설집과 세 권의 산문집에 이어 세번째 장편소설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를 선보인다. 이번 소설은 '딜리터deleter' 혹은 '딜리팅'에 대한 이야기로 자신의 비밀을 탐정에게 의뢰해 세상에서 지워지게 하는 역시나 독특하고 재밌는 소재이다. <BR> <BR> 깊게 땅을 판 다음 음식물 쓰레기와 동물의 시체와 곰팡이와 사람의 땀과 녹슨 기계를 한데 묻고 50년 동안 숙성시키면 날 법한 냄새가 나는 비밀이 가득한 악어빌딩 4층에 자리한 구동치 탐정 사무실의 한적한 오후. 1920년대에 녹음된 이탈리어 테너의 노래가 흘러나온다. <BR> <BR> "당신은 그토록 무미건조한 월요일에 나를 찾아왔군요. 이 세상의 덧없음을 아는 사람이여, 나에게 비밀을 말해주세요. 비밀의 그림자는 국경을 넘고 바다를 건넙니다. 우리의 사랑만이 덧없는 세상을 이겨낼 수 있는 힘, 나에게 비밀을 말해주세요. 비밀의 그림자는 월요일처럼 길고 길어요." <BR> <BR> 이 사무실에 손님이 찾아오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사람의 발자취를, 흔적을 지워주는 탐정 구동치와 계약한 사람은 죽은 뒤에 기억되고 싶은 부분만 남기고 떠날 수 있다. 힘 있는 재력가와 그의 추악한 비밀을 차지한 이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거래. 그리고 그들로부터 비밀을 지워달라는 딜리팅 요청을 받은 구동치 탐정의 수사가 맞물려 있다.
더보기
목차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중혁
소설가. 2000년 『문학과 사회』에 중편소설 「펭귄뉴스」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펭귄뉴스』 『악기들의 도서관』 『일층, 지하 일층』 『가짜 팔로 하는 포옹』 장편소설 『좀비들』 『미스터 모노레일』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나는 농담이다』 산문집 『뭐라도 되겠지』 『모든 게 노래』 『메이드 인 공장』 『바디무빙』 등을 썼다. 소설 「엇박자 D」로 김유정문학상(2008), 소설 「요요」로 이효석문학상(2012), 소설집 『가짜 팔로 하는 포옹』으로 동인문학상(2015)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5
그 바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소설이 시시하다고 말하지 마시라. 소설 안에서는 그 어느 자기계발서보다 더 많은 걸 얻을 수 있으니. 게다가 비유로. 때로 비유가 더 정확할 때가 있다, 하지 않는가. 김중혁의 소설을 다시 읽는다. 긴 흐름의 장편소설을 읽다보면 글을 쓰는 내내 작가의 컨디션과 기분이 느껴진다. 좋은 문장들이 적확한 자리에 놓여 있다는 느낌과 그것을 위해 그가 했을 고뇌와 의식들이 느껴진다. 그의 문장은 이태준의 말처럼 문장들이 디딤돌을 놓듯이 끝없이 궁리한 흔적이고 게다가 천운처럼 문장들이 자리 자리를 알아서 찾아가는 듯 싶게 몸에 딱 맞는다. 물론 작가의 역량이다.
더보기
민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지루해질 틈이 없게 얇지 않은 소설이 읽혔다. 딜리팅이라는 것이 있는 줄 몰랐다. 나는 오히려 내가 죽으면 나의 모든게 알려지고 펼처져도 아무런 상관이 없을것같다. 유쾌한 문체와 신선한 소재가 더해져서 재미있었던 소설! 마지막 작가의 말이 압권이었다.
더보기
HANRYANG88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