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엄마와 딸 (신달자 에세이)

신달자 지음 | 민음사 펴냄

가장 멀고도 가까운 엄마와 딸들에게
세대를 초월한 공감과 격려의 이야기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0명

12,000원 10% 10,800원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딸 #모녀 #사랑 #엄마
224 | 2013.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여자들의 멘토 신달자 시인의 에세이. '여자'에 대한 이야기를 이보다 더 잘할 수 있는 여자가 있을까? 6녀 1남 중 다섯째 딸로 태어나, 여중, 여고, 여대를 다니면서 그야말로 여자들과 함께 살아온 한평생이다. <BR> <BR> 자신의 화려한 삶 뒤에 감추어진 처절한 고통의 나날들을 고백한 에세이 <나는 마흔에 생의 걸음마를 배웠다>와 여성들에게 들려주는 사랑, 꿈, 행복에 관한 열 가지 메시지를 담은 <여자를 위한 인생 10강>을 통해 명실공히 '여자'의 삶을 가장 잘 이야기하는 작가로 자리 잡은 신달자 시인이 그동안 가슴속에 담아 왔던 엄마와 딸에 대한 마음을 풀어놓았다. <BR> <BR> 서로를 가장 사랑하면서도 가장 아프게 하는 관계, 바로 엄마와 딸이다. 이 책은 '엄마에게 보내는 편지'로 시작해서 '딸에게 보내는 편지'로 맺음을 한다. 시인은 '딸로서 바라보는 엄마', '엄마로서 바라보는 딸', '엄마로서 바라보는 엄마', '딸로서 바라보는 딸' 이렇게 네 가지 시선으로 여성의 삶을 깊이 있게 바라본다. <BR> <BR> 딸의 이름으로 70년, 엄마의 이름으로 45년을 살아온 시인이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며 엄마와 딸의 갈등과 화해, 한 여자가 딸에서 엄마로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보여 주며, 이 세상 모든 엄마와 딸들을 위한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전해 준다. 사소한 일상의 사건들 속에서 웃고 울고 싸우고 끌어안으며 결국은 가장 소중한 사람이 엄마이고 딸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 과정을 보여 줌으로써 여자들의 연대감, 세대를 초월한 공감을 이끌어 낸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